K-리그 2007 시즌은 3월 3일에 시작하였다. 이전 년도와 같이 전후기 리그 구분을 하지 않고, 14개 팀이 26경기 단일리그로 치러졌다. 정규 시즌이 끝난 후 상위 6개 팀은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6월 23일 13라운드가 끝나고, 7월 7일부터 7월 29일까지의 아시안컵으로 인해 휴지기가 있었고, 8월 8일부터 다시 14라운드가 시작되었다.K-리그 컵대회인 하우젠컵 2007도 이전해와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성남 일화 천마와 전남 드래곤즈를 제외한 12개 팀이 두 개 조로 나뉘어 상위 두팀씩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고, 앞서의 두 팀과 함께 6강 플레이오프를 벌였다. 2007년에 처음 도입된 6강 플레이오프는 정규리그 후반까지 치열한 중위권 다툼으로 리그의 긴장감을 끝까지 이어가는 데 크게 기여하며 리그 막바지와 플레이오프 흥행에 도움이 되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K-리그 2007 시즌은 3월 3일에 시작하였다. 이전 년도와 같이 전후기 리그 구분을 하지 않고, 14개 팀이 26경기 단일리그로 치러졌다. 정규 시즌이 끝난 후 상위 6개 팀은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6월 23일 13라운드가 끝나고, 7월 7일부터 7월 29일까지의 아시안컵으로 인해 휴지기가 있었고, 8월 8일부터 다시 14라운드가 시작되었다.K-리그 컵대회인 하우젠컵 2007도 이전해와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성남 일화 천마와 전남 드래곤즈를 제외한 12개 팀이 두 개 조로 나뉘어 상위 두팀씩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고, 앞서의 두 팀과 함께 6강 플레이오프를 벌였다. 2007년에 처음 도입된 6강 플레이오프는 정규리그 후반까지 치열한 중위권 다툼으로 리그의 긴장감을 끝까지 이어가는 데 크게 기여하며 리그 막바지와 플레이오프 흥행에 도움이 되었다. 하지만, 정규리그 상위 팀들에게 홈에서 경기할 수 있다는 점 이외에 특별히 유리한 점이 없었고, 최종적으로 우승한 팀이 정규리그 5위였던 포항 스틸러스였다는 점은 정규리그 1위와 리그 챔피언에 대한 가치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다른 외국 리그에서 찾아보기 힘든 챔피언십 플레이오프 제도에 대한 비판을 야기할 수밖에 없었다.2007 K-리그와 관련된 여러 후일담도 가지가지 였다. 특히나 리그 초반이던 4월 8일 일요일의 경기는 가히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었다. 이날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렸던 서울과 수원의 수도권 라이벌간의 빅 매치는 상암벌을 가득 찼을 정도로 대단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K-리그 출범이래 최다 이면서 동시에 한국 프로스포츠 출범이래 역대 1경기 최다 관중을 기록한 이 경기는 55,397명의 입장객을 기록하게 되면서 이른바 '꿈의 5만명 시대'의 서막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이날 경기에서 원정팀인 수원이 8경기 무패 행진을 달리던 서울을 1:0으로 누르고 3연패 탈출에 성공하면서 회복세를 알리는 신호탄을 쏘았지만, 양팀 플레이 에서는 2% 부족한 문제점을 노출했다. 라이벌전이었다는 사실을 감안해도 큰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백태클 등의 도를 넘어선 반칙이 속출했다는 건 문제였다. 실제로 이날 경기에서는 K리그 한경기 평균보다 두 배나 많은 8개의 경고가 나왔었다. 그리고 경기 운영도 아쉬웠다. 반칙을 한 선수가 아니라 반칙을 당한 선수에게 경고를 주는 등 매끄럽지 못했다는 평가도 나왔었다. 이렇게 수원과 서울의 라이벌전은 K리그에 희망을 선물한 무대였다. 그러나 동시에 K리그가 더욱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지 과제도 함께 던진 경기라 볼 수 있겠다.
  • K-리그 2007 시즌은 3월 3일에 시작하였다. 이전 년도와 같이 전후기 리그 구분을 하지 않고, 14개 팀이 26경기 단일리그로 치러졌다. 정규 시즌이 끝난 후 상위 6개 팀은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6월 23일 13라운드가 끝나고, 7월 7일부터 7월 29일까지의 아시안컵으로 인해 휴지기가 있었고, 8월 8일부터 다시 14라운드가 시작되었다.K-리그 컵대회인 하우젠컵 2007도 이전해와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성남 일화 천마와 전남 드래곤즈를 제외한 12개 팀이 두 개 조로 나뉘어 상위 두팀씩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고, 앞서의 두 팀과 함께 6강 플레이오프를 벌였다. 2007년에 처음 도입된 6강 플레이오프는 정규리그 후반까지 치열한 중위권 다툼으로 리그의 긴장감을 끝까지 이어가는 데 크게 기여하며 리그 막바지와 플레이오프 흥행에 도움이 되었다.하지만, 정규리그 상위 팀들에게 홈에서 경기할 수 있다는 점 이외에 특별히 유리한 점이 없었고, 최종적으로 우승한 팀이 정규리그 5위였던 포항 스틸러스였다는 점은 정규리그 1위와 리그 챔피언에 대한 가치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다른 외국 리그에서 찾아보기 힘든 챔피언십 플레이오프 제도에 대한 비판을 야기할 수밖에 없었다.2007 K-리그와 관련된 여러 후일담도 가지가지 였다. 특히나 리그 초반이던 4월 8일 일요일의 경기는 가히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었다. 이날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렸던 서울과 수원의 수도권 라이벌간의 빅 매치는 상암벌을 가득 찼을 정도로 대단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K-리그 출범이래 최다 이면서 동시에 한국 프로스포츠 출범이래 역대 1경기 최다 관중을 기록한 이 경기는 55,397명의 입장객을 기록하게 되면서 이른바 '꿈의 5만명 시대'의 서막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이날 경기에서 원정팀인 수원이 8경기 무패 행진을 달리던 서울을 1:0으로 누르고 3연패 탈출에 성공하면서 회복세를 알리는 신호탄을 쏘았지만, 양팀 플레이 에서는 2% 부족한 문제점을 노출했다. 라이벌전이었다는 사실을 감안해도 큰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백태클 등의 도를 넘어선 반칙이 속출했다는 건 문제였다. 실제로 이날 경기에서는 K리그 한경기 평균보다 두 배나 많은 8개의 경고가 나왔었다. 그리고 경기 운영도 아쉬웠다. 반칙을 한 선수가 아니라 반칙을 당한 선수에게 경고를 주는 등 매끄럽지 못했다는 평가도 나왔었다. 이렇게 수원과 서울의 라이벌전은 K리그에 희망을 선물한 무대였다. 그러나 동시에 K리그가 더욱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지 과제도 함께 던진 경기라 볼 수 있겠다.
dbpedia-owl:location
dbpedia-owl:team
dbpedia-owl:wikiPageID
  • 14130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36459 (xsd:integer)
  • 3647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94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0362601 (xsd:integer)
  • 1433587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경기장
prop-ko:
  • 까보레
  • 우성용
  • 이광재
  • 황재원
  • 고기구
  • 박동혁
  • 박원재
  • 슈벵크
  • 이상호
  • 장학영
prop-ko:관중수
  • 1231 (xsd:integer)
  • 1505 (xsd:integer)
  • 1506 (xsd:integer)
  • 1735 (xsd:integer)
  • 1781 (xsd:integer)
  • 1858 (xsd:integer)
  • 1873 (xsd:integer)
  • 2064 (xsd:integer)
  • 2085 (xsd:integer)
  • 2128 (xsd:integer)
  • 2169 (xsd:integer)
  • 2189 (xsd:integer)
  • 2240 (xsd:integer)
  • 2537 (xsd:integer)
  • 2678 (xsd:integer)
  • 2687 (xsd:integer)
  • 2833 (xsd:integer)
  • 3051 (xsd:integer)
  • 3214 (xsd:integer)
  • 3271 (xsd:integer)
  • 3542 (xsd:integer)
  • 3628 (xsd:integer)
  • 3645 (xsd:integer)
  • 3685 (xsd:integer)
  • 3751 (xsd:integer)
  • 3785 (xsd:integer)
  • 3859 (xsd:integer)
  • 3887 (xsd:integer)
  • 4073 (xsd:integer)
  • 4074 (xsd:integer)
  • 4075 (xsd:integer)
  • 4125 (xsd:integer)
  • 4155 (xsd:integer)
  • 4157 (xsd:integer)
  • 4175 (xsd:integer)
  • 4219 (xsd:integer)
  • 4235 (xsd:integer)
  • 4237 (xsd:integer)
  • 4328 (xsd:integer)
  • 4527 (xsd:integer)
  • 4528 (xsd:integer)
  • 4633 (xsd:integer)
  • 4636 (xsd:integer)
  • 4721 (xsd:integer)
  • 4765 (xsd:integer)
  • 4816 (xsd:integer)
  • 4824 (xsd:integer)
  • 4827 (xsd:integer)
  • 5077 (xsd:integer)
  • 5084 (xsd:integer)
  • 5173 (xsd:integer)
  • 5287 (xsd:integer)
  • 5350 (xsd:integer)
  • 5372 (xsd:integer)
  • 5396 (xsd:integer)
  • 5423 (xsd:integer)
  • 5425 (xsd:integer)
  • 5473 (xsd:integer)
  • 5732 (xsd:integer)
  • 5734 (xsd:integer)
  • 5763 (xsd:integer)
  • 5835 (xsd:integer)
  • 6178 (xsd:integer)
  • 6217 (xsd:integer)
  • 6275 (xsd:integer)
  • 6374 (xsd:integer)
  • 6377 (xsd:integer)
  • 6737 (xsd:integer)
  • 6953 (xsd:integer)
  • 7535 (xsd:integer)
  • 7582 (xsd:integer)
  • 7645 (xsd:integer)
  • 7757 (xsd:integer)
  • 7832 (xsd:integer)
  • 7842 (xsd:integer)
  • 7897 (xsd:integer)
  • 8124 (xsd:integer)
  • 8217 (xsd:integer)
  • 8314 (xsd:integer)
  • 8423 (xsd:integer)
  • 8437 (xsd:integer)
  • 8587 (xsd:integer)
  • 8724 (xsd:integer)
  • 8773 (xsd:integer)
  • 8778 (xsd:integer)
  • 8842 (xsd:integer)
  • 8965 (xsd:integer)
  • 8974 (xsd:integer)
  • 8988 (xsd:integer)
  • 9240 (xsd:integer)
  • 9317 (xsd:integer)
  • 9633 (xsd:integer)
  • 9645 (xsd:integer)
  • 10022 (xsd:integer)
  • 10023 (xsd:integer)
  • 10037 (xsd:integer)
  • 10042 (xsd:integer)
  • 10062 (xsd:integer)
  • 10103 (xsd:integer)
  • 10122 (xsd:integer)
  • 10192 (xsd:integer)
  • 10200 (xsd:integer)
  • 10507 (xsd:integer)
  • 10574 (xsd:integer)
  • 10720 (xsd:integer)
  • 10738 (xsd:integer)
  • 11075 (xsd:integer)
  • 11097 (xsd:integer)
  • 11214 (xsd:integer)
  • 11258 (xsd:integer)
  • 11270 (xsd:integer)
  • 11628 (xsd:integer)
  • 12013 (xsd:integer)
  • 12106 (xsd:integer)
  • 12200 (xsd:integer)
  • 12358 (xsd:integer)
  • 12596 (xsd:integer)
  • 12687 (xsd:integer)
  • 12945 (xsd:integer)
  • 13097 (xsd:integer)
  • 13523 (xsd:integer)
  • 13572 (xsd:integer)
  • 13574 (xsd:integer)
  • 13747 (xsd:integer)
  • 13767 (xsd:integer)
  • 13800 (xsd:integer)
  • 13870 (xsd:integer)
  • 13872 (xsd:integer)
  • 13875 (xsd:integer)
  • 14143 (xsd:integer)
  • 14632 (xsd:integer)
  • 14763 (xsd:integer)
  • 15277 (xsd:integer)
  • 15327 (xsd:integer)
  • 15687 (xsd:integer)
  • 15711 (xsd:integer)
  • 15866 (xsd:integer)
  • 16213 (xsd:integer)
  • 16347 (xsd:integer)
  • 16425 (xsd:integer)
  • 17259 (xsd:integer)
  • 17647 (xsd:integer)
  • 17725 (xsd:integer)
  • 17826 (xsd:integer)
  • 18101 (xsd:integer)
  • 18184 (xsd:integer)
  • 18540 (xsd:integer)
  • 18572 (xsd:integer)
  • 18758 (xsd:integer)
  • 18787 (xsd:integer)
  • 18924 (xsd:integer)
  • 19015 (xsd:integer)
  • 19085 (xsd:integer)
  • 19212 (xsd:integer)
  • 19676 (xsd:integer)
  • 20317 (xsd:integer)
  • 20499 (xsd:integer)
  • 20875 (xsd:integer)
  • 21304 (xsd:integer)
  • 21813 (xsd:integer)
  • 22138 (xsd:integer)
  • 22765 (xsd:integer)
  • 23192 (xsd:integer)
  • 23643 (xsd:integer)
  • 23836 (xsd:integer)
  • 24772 (xsd:integer)
  • 25170 (xsd:integer)
  • 25612 (xsd:integer)
  • 25686 (xsd:integer)
  • 26078 (xsd:integer)
  • 26123 (xsd:integer)
  • 27463 (xsd:integer)
  • 27816 (xsd:integer)
  • 28074 (xsd:integer)
  • 28637 (xsd:integer)
  • 29112 (xsd:integer)
  • 30176 (xsd:integer)
  • 30216 (xsd:integer)
  • 31726 (xsd:integer)
  • 31783 (xsd:integer)
  • 32386 (xsd:integer)
  • 33824 (xsd:integer)
  • 35746 (xsd:integer)
  • 38724 (xsd:integer)
  • 41819 (xsd:integer)
  • 44215 (xsd:integer)
  • 55397 (xsd:integer)
prop-ko:날짜
  • 3 (xsd:integer)
  • 4 (xsd:integer)
  • 5 (xsd:integer)
  • 6 (xsd:integer)
  • 8 (xsd:integer)
  • 9 (xsd:integer)
  • 10 (xsd:integer)
  • 11 (xsd:integer)
prop-ko:다음시즌
  • 2008 (xsd:integer)
prop-ko:대륙컵1이름
prop-ko:대륙컵1진출
prop-ko:대회명
  • 삼성 하우젠 K-리그 2007
prop-ko:득점
  • 0 (xsd:integer)
  • 1 (xsd:integer)
  • 2 (xsd:integer)
  • 3 (xsd:integer)
  • 4 (xsd:integer)
  • 5 (xsd:integer)
prop-ko:득점왕
  • 까보레
prop-ko:시즌
  • 2007 (xsd:integer)
prop-ko:심판
  • 이영철
  • 마르쿠스 슈미트
  • 최광보
  • 크리스티안 피셔
  • 페터 가겔만
  • 펠릭스 부뤼히
prop-ko:우승팀
prop-ko:이전시즌
  • 2006 (xsd:integer)
prop-ko:정규리그1위
prop-ko:최다관중
  • 55397 (xsd:integer)
prop-ko:
dcterms:subject
rdf:type
rdfs:comment
  • K-리그 2007 시즌은 3월 3일에 시작하였다. 이전 년도와 같이 전후기 리그 구분을 하지 않고, 14개 팀이 26경기 단일리그로 치러졌다. 정규 시즌이 끝난 후 상위 6개 팀은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6월 23일 13라운드가 끝나고, 7월 7일부터 7월 29일까지의 아시안컵으로 인해 휴지기가 있었고, 8월 8일부터 다시 14라운드가 시작되었다.K-리그 컵대회인 하우젠컵 2007도 이전해와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성남 일화 천마와 전남 드래곤즈를 제외한 12개 팀이 두 개 조로 나뉘어 상위 두팀씩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고, 앞서의 두 팀과 함께 6강 플레이오프를 벌였다. 2007년에 처음 도입된 6강 플레이오프는 정규리그 후반까지 치열한 중위권 다툼으로 리그의 긴장감을 끝까지 이어가는 데 크게 기여하며 리그 막바지와 플레이오프 흥행에 도움이 되었다.
  • K-리그 2007 시즌은 3월 3일에 시작하였다. 이전 년도와 같이 전후기 리그 구분을 하지 않고, 14개 팀이 26경기 단일리그로 치러졌다. 정규 시즌이 끝난 후 상위 6개 팀은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6월 23일 13라운드가 끝나고, 7월 7일부터 7월 29일까지의 아시안컵으로 인해 휴지기가 있었고, 8월 8일부터 다시 14라운드가 시작되었다.K-리그 컵대회인 하우젠컵 2007도 이전해와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성남 일화 천마와 전남 드래곤즈를 제외한 12개 팀이 두 개 조로 나뉘어 상위 두팀씩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고, 앞서의 두 팀과 함께 6강 플레이오프를 벌였다.
rdfs:label
  • K리그 2007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season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date of
is prop-ko:날짜 of
is prop-ko:리그이름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