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최응(李最應, 1815년~1882년)은 조선 시대의 왕족으로 흥선대원군의 형이다. 자는 양백(良伯), 호는 산향(山響), 군호는 흥인군(興寅君)이다. 남연군과 군부인 여흥민씨의 셋재 아들이자 흥선대원군의 바로 윗 형이었다. 시호는 효헌(孝憲)이었다. 본관은 전주이다.흥녕군과 흥완군의 동생이자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친형이었으나, 그는 바로 아랫 동생 이하응에게 무시당했고 그와 사이가 좋지 않았다. 뒤에 명성황후는 그가 흥선대원군과 사이가 좋지 않은 점을 이용하여 그를 끌어들인다. 헌종 때 동지정사로 청나라에 다녀왔으며, 고종 즉위 후 1866년에는 고종과 명성황후의 가례도감 당상이 되었다.그 뒤 판의금부사, 호위대장, 좌의정, 판종정경, 영의정 등을 거쳤으며, 1881년 통리기무아문의 총리대신에 올랐다. 1881년 완은군 이재선이 사사되자 그의 백부가 되는 흥인군 이최응은 이재선을 탄핵하는 상소를 올렸으나 고종이 받아들이기를 거부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이최응(李最應, 1815년~1882년)은 조선 시대의 왕족으로 흥선대원군의 형이다. 자는 양백(良伯), 호는 산향(山響), 군호는 흥인군(興寅君)이다. 남연군과 군부인 여흥민씨의 셋재 아들이자 흥선대원군의 바로 윗 형이었다. 시호는 효헌(孝憲)이었다. 본관은 전주이다.흥녕군과 흥완군의 동생이자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친형이었으나, 그는 바로 아랫 동생 이하응에게 무시당했고 그와 사이가 좋지 않았다. 뒤에 명성황후는 그가 흥선대원군과 사이가 좋지 않은 점을 이용하여 그를 끌어들인다. 헌종 때 동지정사로 청나라에 다녀왔으며, 고종 즉위 후 1866년에는 고종과 명성황후의 가례도감 당상이 되었다.그 뒤 판의금부사, 호위대장, 좌의정, 판종정경, 영의정 등을 거쳤으며, 1881년 통리기무아문의 총리대신에 올랐다. 1881년 완은군 이재선이 사사되자 그의 백부가 되는 흥인군 이최응은 이재선을 탄핵하는 상소를 올렸으나 고종이 받아들이기를 거부했다. 임오군란 때 난군을 피하여 달아나다가 사로잡혀 살해되었다.
  • 이최응(李最應, 1815년 2월 17일 ~ 1882년 6월 10일)은 조선 시대의 왕족으로 흥선대원군의 형이다. 자는 양백(良伯), 호는 산향(山響), 군호는 흥인군(興寅君)이다. 남연군 이구와 여흥군부인 여흥 민씨의 셋재 아들이자 흥선대원군의 바로 윗 형이었다. 자는 양백(良伯)이고 호는 산향(山響), 시호는 효헌(孝憲) 또는 충익(忠翼), 문충(文忠)이었다. 본관은 전주이다.흥선대원군의 친형이었으나 그의 무시를 당했고, 사이가 좋지 않았다. 흥선대원군 실각 후 좌의정, 세자부, 영의정 등을 지냈으며 통리기무아문 총리대신으로 개화정책을 추진했다가 유림과 갈등하였다. 그는 흥선대원군의 쇄국정책에 반대하여 1880년 이후 미국, 일본과의 개항 정책에 적극 동조하였다. 1882년(고종 19) 6월 임오군란 때 흥선대원군의 사주를 받은 난병에게 민겸호(閔謙鎬) 등과 함께 살해되었다. 한편 동생인 흥선대원군과의 감정대립으로 민씨 정권의 측근으로 지냈는데, 민승호와 흥선대원군은 그를 이용해서 상대방의 정세를 염탐하는데 이용하려 하였다. 별칭은 유유정승(唯唯政丞)이다.
dbpedia-owl:wikiPageID
  • 5419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604 (xsd:integer)
  • 1022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54 (xsd:integer)
  • 23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145964 (xsd:integer)
  • 1439227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이최응(李最應, 1815년~1882년)은 조선 시대의 왕족으로 흥선대원군의 형이다. 자는 양백(良伯), 호는 산향(山響), 군호는 흥인군(興寅君)이다. 남연군과 군부인 여흥민씨의 셋재 아들이자 흥선대원군의 바로 윗 형이었다. 시호는 효헌(孝憲)이었다. 본관은 전주이다.흥녕군과 흥완군의 동생이자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친형이었으나, 그는 바로 아랫 동생 이하응에게 무시당했고 그와 사이가 좋지 않았다. 뒤에 명성황후는 그가 흥선대원군과 사이가 좋지 않은 점을 이용하여 그를 끌어들인다. 헌종 때 동지정사로 청나라에 다녀왔으며, 고종 즉위 후 1866년에는 고종과 명성황후의 가례도감 당상이 되었다.그 뒤 판의금부사, 호위대장, 좌의정, 판종정경, 영의정 등을 거쳤으며, 1881년 통리기무아문의 총리대신에 올랐다. 1881년 완은군 이재선이 사사되자 그의 백부가 되는 흥인군 이최응은 이재선을 탄핵하는 상소를 올렸으나 고종이 받아들이기를 거부했다.
  • 이최응(李最應, 1815년 2월 17일 ~ 1882년 6월 10일)은 조선 시대의 왕족으로 흥선대원군의 형이다. 자는 양백(良伯), 호는 산향(山響), 군호는 흥인군(興寅君)이다. 남연군 이구와 여흥군부인 여흥 민씨의 셋재 아들이자 흥선대원군의 바로 윗 형이었다. 자는 양백(良伯)이고 호는 산향(山響), 시호는 효헌(孝憲) 또는 충익(忠翼), 문충(文忠)이었다. 본관은 전주이다.흥선대원군의 친형이었으나 그의 무시를 당했고, 사이가 좋지 않았다. 흥선대원군 실각 후 좌의정, 세자부, 영의정 등을 지냈으며 통리기무아문 총리대신으로 개화정책을 추진했다가 유림과 갈등하였다. 그는 흥선대원군의 쇄국정책에 반대하여 1880년 이후 미국, 일본과의 개항 정책에 적극 동조하였다. 1882년(고종 19) 6월 임오군란 때 흥선대원군의 사주를 받은 난병에게 민겸호(閔謙鎬) 등과 함께 살해되었다.
rdfs:label
  • 흥인군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relative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인물 of
is prop-ko:친척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