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단고기》(桓檀古記)는 1979년에 출간된 책으로, 한국의 고대 역사를 서술한 책이라 주장하고 있으나 역사학계에서는 사료적 가치가 없는 위서(僞書)로 판단하고 있다. 예부터 전해져 왔다는 4권의 고서(古書)를 엮은 형식이며 한민족 또는 동이족이 오랜 역사와 넓은 영토를 가졌다고 서술하고 있다. 처음 소개된 이후로 기존의 역사의 틀과 구별되는 내용으로 일본에서 주목을 받았고, 1985년 이후로 한국에 널리 알려져 재야사학가들이 옛 기록으로서의 가치를 주장하기도 하였으나, 현재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사학계에서는 20세기 이후에 조작된 위서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환단고기》(桓檀古記)는 1979년에 출간된 책으로, 한국의 고대 역사를 서술한 책이라 주장하고 있으나 역사학계에서는 사료적 가치가 없는 위서(僞書)로 판단하고 있다. 예부터 전해져 왔다는 4권의 고서(古書)를 엮은 형식이며 한민족 또는 동이족이 오랜 역사와 넓은 영토를 가졌다고 서술하고 있다. 처음 소개된 이후로 기존의 역사의 틀과 구별되는 내용으로 일본에서 주목을 받았고, 1985년 이후로 한국에 널리 알려져 재야사학가들이 옛 기록으로서의 가치를 주장하기도 하였으나, 현재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사학계에서는 20세기 이후에 조작된 위서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 《환단고기》(桓檀古記)는 1979년에 출간된 책으로 고대로부터 전해지던 역사서 4권을 묶은 것이라 자칭하고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역사학계는 위서로 판단하여 역사로서 가치를 두지 않는다. 한편 재야사학자들을 중심으로 감춰진 역사를 밝힌 책이라 주장되고 있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544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21996 (xsd:integer)
  • 2417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238 (xsd:integer)
  • 27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321231 (xsd:integer)
  • 1490499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환단고기》(桓檀古記)는 1979년에 출간된 책으로, 한국의 고대 역사를 서술한 책이라 주장하고 있으나 역사학계에서는 사료적 가치가 없는 위서(僞書)로 판단하고 있다. 예부터 전해져 왔다는 4권의 고서(古書)를 엮은 형식이며 한민족 또는 동이족이 오랜 역사와 넓은 영토를 가졌다고 서술하고 있다. 처음 소개된 이후로 기존의 역사의 틀과 구별되는 내용으로 일본에서 주목을 받았고, 1985년 이후로 한국에 널리 알려져 재야사학가들이 옛 기록으로서의 가치를 주장하기도 하였으나, 현재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사학계에서는 20세기 이후에 조작된 위서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 《환단고기》(桓檀古記)는 1979년에 출간된 책으로 고대로부터 전해지던 역사서 4권을 묶은 것이라 자칭하고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역사학계는 위서로 판단하여 역사로서 가치를 두지 않는다. 한편 재야사학자들을 중심으로 감춰진 역사를 밝힌 책이라 주장되고 있다.
rdfs:label
  • 환단고기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