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건적의 고려 침공은 원나라에 쫓겨 요동으로 물러선 홍건적이 압록강을 건너 고려를 침공한 사건으로 1359년 12월에 1차 침공과 1360년 9월 2차 침공이 있었다. 또한, 1차 침공 이전에도 약 3천여 명의 홍건적이 압록강을 건너 식량과 물자를 약탈하기도 했다.1359년의 1차 침공은 모거경이 4만여 명의 병력으로 침공했다가 70여 일 만에 대부분의 병력을 잃은 채 압록강을 건너 패주하는 것으로 끝났다. 2차 침공은 반성, 사류, 관선생, 주원수가 이끄는 20만여 명을 이끌고 침공하여 개경을 함락시키는 등 위력을 발휘했으나 안우, 김득배, 이방실 등의 활약으로 3개월 만에 10만여 명이 죽고, 10만여 명은 다시 압록강을 건너 도주하는 것으로 끝났다. 이 과정 중에 고려에서는 김용의 난이 일어나 공민왕이 암살당할 뻔한 위기를 겪기도 했으며, 이성계 등의 신흥 무인 세력이 성장하는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홍건적의 고려 침공은 원나라에 쫓겨 요동으로 물러선 홍건적이 압록강을 건너 고려를 침공한 사건으로 1359년 12월에 1차 침공과 1360년 9월 2차 침공이 있었다. 또한, 1차 침공 이전에도 약 3천여 명의 홍건적이 압록강을 건너 식량과 물자를 약탈하기도 했다.1359년의 1차 침공은 모거경이 4만여 명의 병력으로 침공했다가 70여 일 만에 대부분의 병력을 잃은 채 압록강을 건너 패주하는 것으로 끝났다. 2차 침공은 반성, 사류, 관선생, 주원수가 이끄는 20만여 명을 이끌고 침공하여 개경을 함락시키는 등 위력을 발휘했으나 안우, 김득배, 이방실 등의 활약으로 3개월 만에 10만여 명이 죽고, 10만여 명은 다시 압록강을 건너 도주하는 것으로 끝났다. 이 과정 중에 고려에서는 김용의 난이 일어나 공민왕이 암살당할 뻔한 위기를 겪기도 했으며, 이성계 등의 신흥 무인 세력이 성장하는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
dbpedia-owl:combatant
  • 고려
  • 홍건적
  • 고려
  • 홍건적
dbpedia-owl:commander
dbpedia-owl:place
dbpedia-owl:result
  • 고려의 승리
  • 고려의 승리
dbpedia-owl:strength
  • 1차
  • 2차
  • 개경함락 이후
  • 약 20,000명
  • 약 200,000명
  • 약 40,000명
  • 징집인원 약 200,000명
  • 1차
  • 2차
  • 개경함락 이후
  • 약 20,000명
  • 약 200,000명
  • 약 40,000명
  • 징집인원 약 200,000명
dbpedia-owl:wikiPageID
  • 13441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9671 (xsd:integer)
  • 970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4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901073 (xsd:integer)
  • 1401478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결과
prop-ko:교전국
prop-ko:날짜
  • 1 (xsd:integer)
  • 2 (xsd:integer)
prop-ko:병력
  • 1 (xsd:integer)
  • 2 (xsd:integer)
  • 약 20,000명
  • 약 40,000명
  • 개경함락 이후
  • 약 200,000명
  • 징집인원 약 200,000명
prop-ko:분쟁
  • 홍건적의 고려 침공
prop-ko:장소
prop-ko:지휘관
prop-ko:피해
  • 1 (xsd:integer)
  • 2 (xsd:integer)
  • 약 10,000명
  • 약 100,000명
  • 민간인 약 10,000명
  • 약 30,000명
  • 약 39,700명
  • 고려는 약 100,000명 추측
  • 고려는 약 39,700명 추측
  • 민간인 약 300,000명
  • 민간인 약 50,000명
dcterms:subject
rdf:type
rdfs:comment
  • 홍건적의 고려 침공은 원나라에 쫓겨 요동으로 물러선 홍건적이 압록강을 건너 고려를 침공한 사건으로 1359년 12월에 1차 침공과 1360년 9월 2차 침공이 있었다. 또한, 1차 침공 이전에도 약 3천여 명의 홍건적이 압록강을 건너 식량과 물자를 약탈하기도 했다.1359년의 1차 침공은 모거경이 4만여 명의 병력으로 침공했다가 70여 일 만에 대부분의 병력을 잃은 채 압록강을 건너 패주하는 것으로 끝났다. 2차 침공은 반성, 사류, 관선생, 주원수가 이끄는 20만여 명을 이끌고 침공하여 개경을 함락시키는 등 위력을 발휘했으나 안우, 김득배, 이방실 등의 활약으로 3개월 만에 10만여 명이 죽고, 10만여 명은 다시 압록강을 건너 도주하는 것으로 끝났다. 이 과정 중에 고려에서는 김용의 난이 일어나 공민왕이 암살당할 뻔한 위기를 겪기도 했으며, 이성계 등의 신흥 무인 세력이 성장하는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
rdfs:label
  • 홍건적의 고려 침공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foaf:name
  • 홍건적의 고려 침공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