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규복(韓圭復, 일본식 이름: 井垣圭復, 1875년 7월 7일 ~ 1967년 9월 13일)은 대한제국의 관료, 통역관, 서예가이자 일제 강점기의 관료, 서예가로 조선총독부 중추원 참의도 지냈다. 본관은 청주이고 호는 온재(溫齋)이다. 일제 강점기의 신념형 친일파의 한 사람이었다.1899년(광무 2년) 관비장학생으로 일본 유학, 동경전문학교와 와세다 대학 정경학부에서 수학하다가 1903년 귀국, 대한제국 관료로 임용되어 탁지부 주사, 군부와 탁지부의 번역관 등을 거쳐 탁지부 서기관, 주임관을 역임했다. 1910년(융희 4년) 10월 1일 한일 합방 이후에는 조선총독부 고등관에 임용되어 토지조사국 감사담당관, 1913년 진주군수, 이후 동래군수 등을 역임하였다. 1921년 충청남도청 참여관, 1924년 경상북도청 참여관, 1926년 충청북도도지사, 황해도도지사 등을 역임했다. 1933년 중추원 참의에 임명되고 이듬해 재선된 뒤 중추원 참의에 재선되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한규복(韓圭復, 일본식 이름: 井垣圭復, 1875년 7월 7일 ~ 1967년 9월 13일)은 대한제국의 관료, 통역관, 서예가이자 일제 강점기의 관료, 서예가로 조선총독부 중추원 참의도 지냈다. 본관은 청주이고 호는 온재(溫齋)이다. 일제 강점기의 신념형 친일파의 한 사람이었다.1899년(광무 2년) 관비장학생으로 일본 유학, 동경전문학교와 와세다 대학 정경학부에서 수학하다가 1903년 귀국, 대한제국 관료로 임용되어 탁지부 주사, 군부와 탁지부의 번역관 등을 거쳐 탁지부 서기관, 주임관을 역임했다. 1910년(융희 4년) 10월 1일 한일 합방 이후에는 조선총독부 고등관에 임용되어 토지조사국 감사담당관, 1913년 진주군수, 이후 동래군수 등을 역임하였다. 1921년 충청남도청 참여관, 1924년 경상북도청 참여관, 1926년 충청북도도지사, 황해도도지사 등을 역임했다. 1933년 중추원 참의에 임명되고 이듬해 재선된 뒤 중추원 참의에 재선되었다. 일제 식민지 조선의 도지사 경력자 42명 가운데 배경이 되는 엘리트 출신 고위관료 8명 중의 한 사람이었다. 서예에 능했던 그는 1926년부터 1930년의 선전(鮮展)에서 4회나 수상하였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19349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3720 (xsd:integer)
  • 1397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439 (xsd:integer)
  • 44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181708 (xsd:integer)
  • 1466041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id
  • ISBN 8971990368
  • ISBN 978-89-953307-2-2
prop-ko:url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기타
  • 반민족문제연구소 엮음
prop-ko:꺾쇠표
prop-ko:발행일자
  • 1991-02-01 (xsd:date)
  • 2004-12-27 (xsd:date)
prop-ko:
  • 「혈의 누」의 이인직은 한일합방의 주역
prop-ko:저자
  • 임종국
  •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prop-ko:제목
  • 실록 친일파
  • 일제협력단체사전 - 국내 중앙편
  • 피의자신문조서 - 한규복
prop-ko:출판사
  • 돌베개
  • 민족문제연구소
  •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prop-ko:출판위치
  • 서울
prop-ko:페이지
  • 380384390 (xsd:integer)
prop-ko:확인일자
  • 2008 (xsd:integer)
dcterms:subject
rdfs:comment
  • 한규복(韓圭復, 일본식 이름: 井垣圭復, 1875년 7월 7일 ~ 1967년 9월 13일)은 대한제국의 관료, 통역관, 서예가이자 일제 강점기의 관료, 서예가로 조선총독부 중추원 참의도 지냈다. 본관은 청주이고 호는 온재(溫齋)이다. 일제 강점기의 신념형 친일파의 한 사람이었다.1899년(광무 2년) 관비장학생으로 일본 유학, 동경전문학교와 와세다 대학 정경학부에서 수학하다가 1903년 귀국, 대한제국 관료로 임용되어 탁지부 주사, 군부와 탁지부의 번역관 등을 거쳐 탁지부 서기관, 주임관을 역임했다. 1910년(융희 4년) 10월 1일 한일 합방 이후에는 조선총독부 고등관에 임용되어 토지조사국 감사담당관, 1913년 진주군수, 이후 동래군수 등을 역임하였다. 1921년 충청남도청 참여관, 1924년 경상북도청 참여관, 1926년 충청북도도지사, 황해도도지사 등을 역임했다. 1933년 중추원 참의에 임명되고 이듬해 재선된 뒤 중추원 참의에 재선되었다.
rdfs:label
  • 한규복 (1875년)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