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위지(河緯地, 1412년 ~ 1456년)는 조선시대의 전기의 문신, 정치인, 학자이며 조선 단종 때 사육신의 한 사람이다. 세종 때의 학자로 최만리, 정창손 등과 함께 훈민정음 창제에 반대하였다.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은 예조판서에 이르렀다. 단종이 숙부 수양대군의 측근들에 의해 강압을 받아 양위하자, 성승, 유응부, 성삼문,김질 등과 함께 세조 3부자를 타살하고 단종 복위를 거사했다가 회유 또는 실패를 예상한 성균관사예 김질의 밀고로 발각되어 처형당했다. 세조는 그의 재능을 아까워하여 친히 국문을 하면서도 여러번 그에게 회유를 권고하였으나 모두 사양하였다. 자(字)는 천장(天章)·중장(仲章), 호는 단계(丹溪), 적촌(赤村), 연풍(延風)이다. 시호는 충렬(忠烈)이며, 본관은 진주(晋州)이다. 사육신 중 박팽년가와 함께 후손이 전한다. 경상북도 출신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하위지(河緯地, 1412년 ~ 1456년)는 조선시대의 전기의 문신, 정치인, 학자이며 조선 단종 때 사육신의 한 사람이다. 세종 때의 학자로 최만리, 정창손 등과 함께 훈민정음 창제에 반대하였다.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은 예조판서에 이르렀다. 단종이 숙부 수양대군의 측근들에 의해 강압을 받아 양위하자, 성승, 유응부, 성삼문,김질 등과 함께 세조 3부자를 타살하고 단종 복위를 거사했다가 회유 또는 실패를 예상한 성균관사예 김질의 밀고로 발각되어 처형당했다. 세조는 그의 재능을 아까워하여 친히 국문을 하면서도 여러번 그에게 회유를 권고하였으나 모두 사양하였다. 자(字)는 천장(天章)·중장(仲章), 호는 단계(丹溪), 적촌(赤村), 연풍(延風)이다. 시호는 충렬(忠烈)이며, 본관은 진주(晋州)이다. 사육신 중 박팽년가와 함께 후손이 전한다. 경상북도 출신
  • 하위지(河緯地, 1412년 ~ 1456년)는 조선시대의 전기의 문신, 정치인, 학자이며 조선 단종 때 사육신의 한 사람이다. 세종 때의 학자로 최만리, 정창손 등과 함께 훈민정음 창제에 반대하였다.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은 예조판서에 이르렀다. 단종이 숙부 수양대군의 측근들에 의해 강압을 받아 양위하자, 성승, 유응부, 성삼문, 김질 등과 함께 세조 3부자를 타살하고 단종 복위를 거사했다가 회유 또는 실패를 예상한 성균관사예 김질의 밀고 로 발각되어 처형당했다.세조는 그의 재능을 아까워하여 친히 국문을 하면서도 여러번 그에게 회유를 권고하였으나 모두 사양하였다. 자(字)는 천장(天章)ᆞ중장(仲章), 호는 단계(丹溪), 적촌(赤村), 연풍(延風)이다. 시호는 충렬(忠烈)이며, 본관은 진주(晋州). 사육신 중 박팽년가와 함께 후손이 전한다. 경상도(현재 경상북도) 출신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27399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9215 (xsd:integer)
  • 922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24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395985 (xsd:integer)
  • 1478874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하위지(河緯地, 1412년 ~ 1456년)는 조선시대의 전기의 문신, 정치인, 학자이며 조선 단종 때 사육신의 한 사람이다. 세종 때의 학자로 최만리, 정창손 등과 함께 훈민정음 창제에 반대하였다.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은 예조판서에 이르렀다. 단종이 숙부 수양대군의 측근들에 의해 강압을 받아 양위하자, 성승, 유응부, 성삼문,김질 등과 함께 세조 3부자를 타살하고 단종 복위를 거사했다가 회유 또는 실패를 예상한 성균관사예 김질의 밀고로 발각되어 처형당했다. 세조는 그의 재능을 아까워하여 친히 국문을 하면서도 여러번 그에게 회유를 권고하였으나 모두 사양하였다. 자(字)는 천장(天章)·중장(仲章), 호는 단계(丹溪), 적촌(赤村), 연풍(延風)이다. 시호는 충렬(忠烈)이며, 본관은 진주(晋州)이다. 사육신 중 박팽년가와 함께 후손이 전한다. 경상북도 출신
  • 하위지(河緯地, 1412년 ~ 1456년)는 조선시대의 전기의 문신, 정치인, 학자이며 조선 단종 때 사육신의 한 사람이다. 세종 때의 학자로 최만리, 정창손 등과 함께 훈민정음 창제에 반대하였다.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은 예조판서에 이르렀다. 단종이 숙부 수양대군의 측근들에 의해 강압을 받아 양위하자, 성승, 유응부, 성삼문, 김질 등과 함께 세조 3부자를 타살하고 단종 복위를 거사했다가 회유 또는 실패를 예상한 성균관사예 김질의 밀고 로 발각되어 처형당했다.세조는 그의 재능을 아까워하여 친히 국문을 하면서도 여러번 그에게 회유를 권고하였으나 모두 사양하였다. 자(字)는 천장(天章)ᆞ중장(仲章), 호는 단계(丹溪), 적촌(赤村), 연풍(延風)이다. 시호는 충렬(忠烈)이며, 본관은 진주(晋州). 사육신 중 박팽년가와 함께 후손이 전한다. 경상도(현재 경상북도) 출신
rdfs:label
  • 하위지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인물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