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시스 푸쿠야마(Francis Fukuyama, 1952년 10월 27일 ~ )는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교 교수이며 철학자, 정치경제학자이다. 3세대 일본계 미국인이며 이데올로기 대결의 역사(자유주의와 공산주의)는 자유주의의 승리로 끝났다고 주장한 《역사의 종언》으로 유명하다. 처음에는 중국에서, 그러고 나서 소련에서 마르크스-레닌주의가 사라지고 있는 과정과 죽음은 세계사적 의미를 보여주고 있다. 아직은 마나과나 평양 또는 마사추세츠 케임브리지에 그러한 이데올로기를 확신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인간 역사의 전위대로 그러한 이상을 요청해나가고 있는 큰 나라들은 이제 하나도 없다. — 후쿠야마의 역사의 종언에서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프랜시스 푸쿠야마(Francis Fukuyama, 1952년 10월 27일 ~ )는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교 교수이며 철학자, 정치경제학자이다. 3세대 일본계 미국인이며 이데올로기 대결의 역사(자유주의와 공산주의)는 자유주의의 승리로 끝났다고 주장한 《역사의 종언》으로 유명하다. 처음에는 중국에서, 그러고 나서 소련에서 마르크스-레닌주의가 사라지고 있는 과정과 죽음은 세계사적 의미를 보여주고 있다. 아직은 마나과나 평양 또는 마사추세츠 케임브리지에 그러한 이데올로기를 확신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인간 역사의 전위대로 그러한 이상을 요청해나가고 있는 큰 나라들은 이제 하나도 없다. — 후쿠야마의 역사의 종언에서
  • 프랜시스 푸쿠야마(Francis Fukuyama, 1952년 10월 27일 ~ )는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교 교수이며 철학자, 정치경제학자이다. 3세대 일본계 미국인이며 이데올로기 대결의 역사(자유주의와 공산주의)는 자유주의의 승리로 끝났다고 주장한 《역사의 종언》으로 유명하다. 처음에는 중국에서, 그러고 나서 소련에서 마르크스-레닌주의가 사라지고 있는 과정과 죽음은 세계사적 의미를 보여주고 있다. 아직은 마나과나 평양 또는 마사추세츠 케임브리지에 그러한 이데올로기를 확신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인간 역사의 전위대로 그러한 이상을 요청해나가고 있는 큰 나라들은 이제 하나도 없다. — 후쿠야마의 역사의 종언에서
dbpedia-owl:wikiPageID
  • 14286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608 (xsd:integer)
  • 62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5 (xsd:integer)
  • 1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812597 (xsd:integer)
  • 1247516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프랜시스 푸쿠야마(Francis Fukuyama, 1952년 10월 27일 ~ )는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교 교수이며 철학자, 정치경제학자이다. 3세대 일본계 미국인이며 이데올로기 대결의 역사(자유주의와 공산주의)는 자유주의의 승리로 끝났다고 주장한 《역사의 종언》으로 유명하다. 처음에는 중국에서, 그러고 나서 소련에서 마르크스-레닌주의가 사라지고 있는 과정과 죽음은 세계사적 의미를 보여주고 있다. 아직은 마나과나 평양 또는 마사추세츠 케임브리지에 그러한 이데올로기를 확신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인간 역사의 전위대로 그러한 이상을 요청해나가고 있는 큰 나라들은 이제 하나도 없다. — 후쿠야마의 역사의 종언에서
  • 프랜시스 푸쿠야마(Francis Fukuyama, 1952년 10월 27일 ~ )는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교 교수이며 철학자, 정치경제학자이다. 3세대 일본계 미국인이며 이데올로기 대결의 역사(자유주의와 공산주의)는 자유주의의 승리로 끝났다고 주장한 《역사의 종언》으로 유명하다. 처음에는 중국에서, 그러고 나서 소련에서 마르크스-레닌주의가 사라지고 있는 과정과 죽음은 세계사적 의미를 보여주고 있다. 아직은 마나과나 평양 또는 마사추세츠 케임브리지에 그러한 이데올로기를 확신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인간 역사의 전위대로 그러한 이상을 요청해나가고 있는 큰 나라들은 이제 하나도 없다. — 후쿠야마의 역사의 종언에서
rdfs:label
  • 프랜시스 후쿠야마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influenced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