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자의 눈물은 제1차 세계대전의 패전국 독일이 자국의 모든 무기를 어쩔 수 없이 파괴해야 했던 상황을 칭한다. 베르사이유 조약으로 단 10만 명의 국방군만을 유지하였고, 새로운 무기를 만드는 것도 제한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패자의 눈물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반면 승리한 연합국 중 하나인 영국은 전국적으로 대축제를 열어 평화로운 오후라는 이름을 짓고 파티를 실시하였다. 이것으로 인해, 독일의 통화 단위 마르크화의 가치가 급락하여 우표 한 장이 50억 마르크가 달하게 되었고, 영국은 놀림조로 금덩이보다 비싼 우표라고 말하였다. 이로 인해 막대한 전쟁책임을 지게 된 독일, 연합국의 보복 베르사이유 조약에 당하게 된 것이다. 이렇게 하여 독립 신생국이 늘어났다. 터키 공화국도 건립되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패자의 눈물은 제1차 세계대전의 패전국 독일이 자국의 모든 무기를 어쩔 수 없이 파괴해야 했던 상황을 칭한다. 베르사이유 조약으로 단 10만 명의 국방군만을 유지하였고, 새로운 무기를 만드는 것도 제한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패자의 눈물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반면 승리한 연합국 중 하나인 영국은 전국적으로 대축제를 열어 평화로운 오후라는 이름을 짓고 파티를 실시하였다. 이것으로 인해, 독일의 통화 단위 마르크화의 가치가 급락하여 우표 한 장이 50억 마르크가 달하게 되었고, 영국은 놀림조로 금덩이보다 비싼 우표라고 말하였다. 이로 인해 막대한 전쟁책임을 지게 된 독일, 연합국의 보복 베르사이유 조약에 당하게 된 것이다. 이렇게 하여 독립 신생국이 늘어났다. 터키 공화국도 건립되었다.
dbpedia-owl:wikiPageID
  • 36976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593 (xsd:integer)
  • 61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4899529 (xsd:integer)
  • 1488959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패자의 눈물은 제1차 세계대전의 패전국 독일이 자국의 모든 무기를 어쩔 수 없이 파괴해야 했던 상황을 칭한다. 베르사이유 조약으로 단 10만 명의 국방군만을 유지하였고, 새로운 무기를 만드는 것도 제한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패자의 눈물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반면 승리한 연합국 중 하나인 영국은 전국적으로 대축제를 열어 평화로운 오후라는 이름을 짓고 파티를 실시하였다. 이것으로 인해, 독일의 통화 단위 마르크화의 가치가 급락하여 우표 한 장이 50억 마르크가 달하게 되었고, 영국은 놀림조로 금덩이보다 비싼 우표라고 말하였다. 이로 인해 막대한 전쟁책임을 지게 된 독일, 연합국의 보복 베르사이유 조약에 당하게 된 것이다. 이렇게 하여 독립 신생국이 늘어났다. 터키 공화국도 건립되었다.
rdfs:label
  • 패자의 눈물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