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탄 또는 타이탄(Titan)은 토성에서 가장 큰 위성으로, 태양계 내에서는 목성의 가니메데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위성이다. 토성 VI라고 부르기도 한다. 짙은 대기를 가진 유일한 위성이며, 표면에 안정된 상태로 존재하는 액체가 확인된 지구 외의 유일한 태양계 내의 천체이다. 대기 구성이 지구와 유사하여 다양한 관심을 받고 있다.티탄은 토성에서 20번째로 먼 위성이자 구형 외관을 지니는 일정 질량 이상 되는 위성들 중에서는 여섯 번째로 떨어져 있기도 하다. 행성과 비슷한 특징을 지닌 위성으로 자주 기술되는 것처럼 티탄은 반지름이 달의 약 1.5배이고 질량은 1.8배나 된다. 목성의 가니메데에 이어 태양계에서 두 번째로 큰 위성이며, 크기만으로 따진다면 수성보다 더 크다. (그러나 질량은 수성의 반 정도이다.)천문학자 크리스티안 하위헌스가 1655년 3월 25일 최초로 발견했다. 당시 티탄은 토성의 위성들 중 첫 번째로 존재가 증명된 존재였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티탄 또는 타이탄(Titan)은 토성에서 가장 큰 위성으로, 태양계 내에서는 목성의 가니메데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위성이다. 토성 VI라고 부르기도 한다. 짙은 대기를 가진 유일한 위성이며, 표면에 안정된 상태로 존재하는 액체가 확인된 지구 외의 유일한 태양계 내의 천체이다. 대기 구성이 지구와 유사하여 다양한 관심을 받고 있다.티탄은 토성에서 20번째로 먼 위성이자 구형 외관을 지니는 일정 질량 이상 되는 위성들 중에서는 여섯 번째로 떨어져 있기도 하다. 행성과 비슷한 특징을 지닌 위성으로 자주 기술되는 것처럼 티탄은 반지름이 달의 약 1.5배이고 질량은 1.8배나 된다. 목성의 가니메데에 이어 태양계에서 두 번째로 큰 위성이며, 크기만으로 따진다면 수성보다 더 크다. (그러나 질량은 수성의 반 정도이다.)천문학자 크리스티안 하위헌스가 1655년 3월 25일 최초로 발견했다. 당시 티탄은 토성의 위성들 중 첫 번째로 존재가 증명된 존재였다. 태양계의 위성 중 갈릴레이 위성 다음으로 발견된 첫 천체다. 명칭은 그리스 신화의 티탄 신족에서 이름을 따왔다. 티탄 신족은 가이아와 우라노스 사이의 12남매를 지칭한다.티탄의 표면은 주로 얼음과 암석으로 이루어져 있다. 티탄은 짙은 대기로 둘려싸여 있기 때문에, 2004년, 카시니-하위헌스 호가 도착하기 전까지 인류는 티탄의 표면에 대하여 거의 알지 못했다. 카시니-하위헌스 호의 탐사로부터 탄화 수소로 채워진 호수들이 티탄의 극지에 존재함을 확인하게 되었다. 표면은 지질학적으로 젊었으며, 산과 얼음 화산으로 보여지는 지형들이 몇몇 관찰되었다. 티탄의 표면은 전체적으로 평평했으며, 충돌 크레이터는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티탄의 대기는 대부분 질소로 이루어져 있으며 소량의 메테인과 에테인이 섞여 있다. 티탄 표면에는 바람과 비 등의 기상 현상이 발생하며, 지구 해변과 비슷한 물결 모양의 지형도 형성되어 있다. 표면 및 지하에 있는 액체 물질 및 질소로 충만한 대기 때문에 티탄은 온도가 훨씬 더 낮다는 점만 제외하면 마치 원시 지구의 모습과 유사해 보였다. 이 때문에 티탄은 예전부터 미생물 혹은 적어도 복잡한 유기 화합물 형태의 생명체가 태동할 환경이 형성되어 있을 것으로 믿어져 왔다. 과학자들은 티탄의 지하에 있는 액체 바다가 생명체가 생겨날 환경을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해 왔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904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782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6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031890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티탄 또는 타이탄(Titan)은 토성에서 가장 큰 위성으로, 태양계 내에서는 목성의 가니메데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위성이다. 토성 VI라고 부르기도 한다. 짙은 대기를 가진 유일한 위성이며, 표면에 안정된 상태로 존재하는 액체가 확인된 지구 외의 유일한 태양계 내의 천체이다. 대기 구성이 지구와 유사하여 다양한 관심을 받고 있다.티탄은 토성에서 20번째로 먼 위성이자 구형 외관을 지니는 일정 질량 이상 되는 위성들 중에서는 여섯 번째로 떨어져 있기도 하다. 행성과 비슷한 특징을 지닌 위성으로 자주 기술되는 것처럼 티탄은 반지름이 달의 약 1.5배이고 질량은 1.8배나 된다. 목성의 가니메데에 이어 태양계에서 두 번째로 큰 위성이며, 크기만으로 따진다면 수성보다 더 크다. (그러나 질량은 수성의 반 정도이다.)천문학자 크리스티안 하위헌스가 1655년 3월 25일 최초로 발견했다. 당시 티탄은 토성의 위성들 중 첫 번째로 존재가 증명된 존재였다.
rdfs:label
  • 티탄 (위성)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