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물(推理物)은 탐정이나 형사 등을 주인공으로 하여 범죄나 사건을 해결하는 것을 줄거리로 하는 문학 장르로, 미스터리물과 범죄물의 하위장르이다. 추리 소설은 수수께끼 풀이에 중점을 두는 소설로서, 증거에 입각하여 범죄의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므로 경찰사법제도가 확립되고 민주적인 재판이 행해지는 나라가 아니면 발달하기 어려운 특성이 있다. 근대 범죄학의 체계를 세운 외젠 프랑수아 비도크의 회고록은 근대 추리 소설의 기초를 세우는 데 기여하였다. 수수께끼에 빠진 사건이 탐정의 합리적 추리에 의해 해결되는 추리 소설의 플롯은 근대적 사법제도의 형성이라는 '사회적 배경', 이성의 힘으로 세계를 설명할 수 있다는 '근대적 사유', 시민사회의 안정적 유지를 희구하는 '보수적 태도' 등을 함축한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추리물(推理物)은 탐정이나 형사 등을 주인공으로 하여 범죄나 사건을 해결하는 것을 줄거리로 하는 문학 장르로, 미스터리물과 범죄물의 하위장르이다. 추리 소설은 수수께끼 풀이에 중점을 두는 소설로서, 증거에 입각하여 범죄의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므로 경찰사법제도가 확립되고 민주적인 재판이 행해지는 나라가 아니면 발달하기 어려운 특성이 있다. 근대 범죄학의 체계를 세운 외젠 프랑수아 비도크의 회고록은 근대 추리 소설의 기초를 세우는 데 기여하였다. 수수께끼에 빠진 사건이 탐정의 합리적 추리에 의해 해결되는 추리 소설의 플롯은 근대적 사법제도의 형성이라는 '사회적 배경', 이성의 힘으로 세계를 설명할 수 있다는 '근대적 사유', 시민사회의 안정적 유지를 희구하는 '보수적 태도' 등을 함축한다. 그러나 포스트모더니즘 사상이 등장하면서 이에 공감하는 작가 중에는 추리 소설의 이러한 기본 전제를 해체하려는 의도로 이 플롯을 차용하기도 했는데, 움베르토 에코의 《장미의 이름》은 사건이 해결된 뒤에도 손상된 질서는 다시 회복되지 않으며 현실은 여전히 불가해한 미궁의 상태에 처해 있음을 그렸다.세계 3대 탐정으로는 에드거 앨런 포가 창조한 오귀스트 뒤팽, 아서 코넌 도일이 창조한 셜록 홈즈, 애거사 크리스티가 창조한 에르퀼 푸아로 등이 있다. 추리물의 주인공은 대개 탁월한 조사 능력과 독특한 개성을 지닌 것으로 묘사된다. 주인공의 동료나 조수가 사건을 기록하거나 이야기의 흐름을 설명하는 화자로 등장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셜록 홈즈'와 함께 나오는 '왓슨'이나, '에르퀼 푸아로'와 함께 나오는 '헤이스팅스'가 대표적 예다.
  • 추리물(推理物)은 탐정이나 형사 등을 주인공으로 하여 범죄나 사건을 해결하는 것을 줄거리로 하는 문학 장르로, 미스터리물과 범죄물의 하위장르이다. 추리 소설은 수수께끼 풀이에 중점을 두는 소설로서, 증거에 입각하여 범죄의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므로 경찰사법제도가 확립되고 민주적인 재판이 행해지는 나라가 아니면 발달하기 어려운 특성이 있다. 근대 범죄학의 체계를 세운 외젠 프랑수아 비도크의 회고록은 근대 추리 소설의 기초를 세우는 데 기여하였다.수수께끼에 빠진 사건이 탐정의 합리적 추리에 의해 해결되는 추리 소설의 플롯은 근대적 사법제도의 형성이라는 '사회적 배경', 이성의 힘으로 세계를 설명할 수 있다는 '근대적 사유', 시민사회의 안정적 유지를 희구하는 '보수적 태도' 등을 함축한다. 그러나 포스트모더니즘 사상이 등장하면서 이에 공감하는 작가 중에는 추리 소설의 이러한 기본 전제를 해체하려는 의도로 이 플롯을 차용하기도 했는데, 움베르토 에코의 《장미의 이름》은 사건이 해결된 뒤에도 손상된 질서는 다시 회복되지 않으며 현실은 여전히 불가해한 미궁의 상태에 처해 있음을 그렸다.세계 3대 탐정으로는 에드거 앨런 포가 창조한 오귀스트 뒤팽, 아서 코넌 도일이 창조한 셜록 홈즈, 애거사 크리스티가 창조한 에르퀼 푸아로 등이 있다. 추리물의 주인공은 대개 탁월한 조사 능력과 독특한 개성을 지닌 것으로 묘사된다. 주인공의 동료나 조수가 사건을 기록하거나 이야기의 흐름을 설명하는 화자로 등장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셜록 홈즈'와 함께 나오는 '왓슨'이나, '에르퀼 푸아로'와 함께 나오는 '헤이스팅스'가 대표적 예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12910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3827 (xsd:integer)
  • 391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96 (xsd:integer)
  • 9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042084 (xsd:integer)
  • 1469313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추리물(推理物)은 탐정이나 형사 등을 주인공으로 하여 범죄나 사건을 해결하는 것을 줄거리로 하는 문학 장르로, 미스터리물과 범죄물의 하위장르이다. 추리 소설은 수수께끼 풀이에 중점을 두는 소설로서, 증거에 입각하여 범죄의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므로 경찰사법제도가 확립되고 민주적인 재판이 행해지는 나라가 아니면 발달하기 어려운 특성이 있다. 근대 범죄학의 체계를 세운 외젠 프랑수아 비도크의 회고록은 근대 추리 소설의 기초를 세우는 데 기여하였다. 수수께끼에 빠진 사건이 탐정의 합리적 추리에 의해 해결되는 추리 소설의 플롯은 근대적 사법제도의 형성이라는 '사회적 배경', 이성의 힘으로 세계를 설명할 수 있다는 '근대적 사유', 시민사회의 안정적 유지를 희구하는 '보수적 태도' 등을 함축한다.
  • 추리물(推理物)은 탐정이나 형사 등을 주인공으로 하여 범죄나 사건을 해결하는 것을 줄거리로 하는 문학 장르로, 미스터리물과 범죄물의 하위장르이다. 추리 소설은 수수께끼 풀이에 중점을 두는 소설로서, 증거에 입각하여 범죄의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므로 경찰사법제도가 확립되고 민주적인 재판이 행해지는 나라가 아니면 발달하기 어려운 특성이 있다. 근대 범죄학의 체계를 세운 외젠 프랑수아 비도크의 회고록은 근대 추리 소설의 기초를 세우는 데 기여하였다.수수께끼에 빠진 사건이 탐정의 합리적 추리에 의해 해결되는 추리 소설의 플롯은 근대적 사법제도의 형성이라는 '사회적 배경', 이성의 힘으로 세계를 설명할 수 있다는 '근대적 사유', 시민사회의 안정적 유지를 희구하는 '보수적 태도' 등을 함축한다.
rdfs:label
  • 추리물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genre of
is dbpedia-owl:literaryGenre of
is dbpedia-owl:nonFictionSubject of
is dbpedia-owl:occupation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장르 of
is prop-ko:직업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