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제공(蔡濟恭, 1720년 ~ 1799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 정치인이다. 영조 후반과 정조대의 남인의 영수로 정조의 최측근 인사 중의 한사람이며, 정약용, 이가환 등의 정치적 후견자였다. 강박과 오광운의 문인이며 사도세자를 가르친 스승이자 세자궁의 측근신하의 한 사람이었다. 본관은 평강, 자는 백규(伯規), 호는 번암(樊巖), 번옹(樊翁), 시호는 문숙(文肅)이다. 영조조와 정조조의 남인 지도자로 사도세자의 측근이자 스승이었으며 세자의 사후에는 세손의 측근이었다. 정조 즉위 후 남인의 영수로 중용되어 요직을 역임하였다. 제도의 개선과 개정에 관심을 가졌고, 1781년 서명응(徐命膺)과 함께 ≪국조보감≫을 편찬하였으며, 가톨릭교에 대하여 온건 정책을 폈다. 1790년에는 영의정직의 공석으로 단독으로 국정을 보좌하기도 했다. 충청남도 출신.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채제공(蔡濟恭, 1720년 ~ 1799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 정치인이다. 영조 후반과 정조대의 남인의 영수로 정조의 최측근 인사 중의 한사람이며, 정약용, 이가환 등의 정치적 후견자였다. 강박과 오광운의 문인이며 사도세자를 가르친 스승이자 세자궁의 측근신하의 한 사람이었다. 본관은 평강, 자는 백규(伯規), 호는 번암(樊巖), 번옹(樊翁), 시호는 문숙(文肅)이다. 영조조와 정조조의 남인 지도자로 사도세자의 측근이자 스승이었으며 세자의 사후에는 세손의 측근이었다. 정조 즉위 후 남인의 영수로 중용되어 요직을 역임하였다. 제도의 개선과 개정에 관심을 가졌고, 1781년 서명응(徐命膺)과 함께 ≪국조보감≫을 편찬하였으며, 가톨릭교에 대하여 온건 정책을 폈다. 1790년에는 영의정직의 공석으로 단독으로 국정을 보좌하기도 했다. 충청남도 출신.
dbpedia-owl:birthPlace
dbpedia-owl:deathPlace
dbpedia-owl:nationality
dbpedia-owl:religion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26107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0793 (xsd:integer)
  • 1110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208 (xsd:integer)
  • 22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981045 (xsd:integer)
  • 1491250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거주지
  • 한양
prop-ko:국적
prop-ko:그림
  • 채제공.jpg
prop-ko:그림제목
  • 채제공 초상
prop-ko:별명
  • 자는 백규, 호는 번암, 번옹, 시호 문숙
prop-ko:부모
  • 채응일
prop-ko:사망원인
  • 병사
prop-ko:사망일
  • 1799 (xsd:integer)
prop-ko:사망지
prop-ko:자녀
  • 채홍원, 채홍근
prop-ko:종교
prop-ko:직업
  • 문신, 외교관, 정치가
prop-ko:출생일
  • 1720 (xsd:integer)
prop-ko:출생지
prop-ko:친척
  • 채팽윤
prop-ko:학력
  • 1743 (xsd:integer)
dcterms:subject
rdf:type
rdfs:comment
  • 채제공(蔡濟恭, 1720년 ~ 1799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 정치인이다. 영조 후반과 정조대의 남인의 영수로 정조의 최측근 인사 중의 한사람이며, 정약용, 이가환 등의 정치적 후견자였다. 강박과 오광운의 문인이며 사도세자를 가르친 스승이자 세자궁의 측근신하의 한 사람이었다. 본관은 평강, 자는 백규(伯規), 호는 번암(樊巖), 번옹(樊翁), 시호는 문숙(文肅)이다. 영조조와 정조조의 남인 지도자로 사도세자의 측근이자 스승이었으며 세자의 사후에는 세손의 측근이었다. 정조 즉위 후 남인의 영수로 중용되어 요직을 역임하였다. 제도의 개선과 개정에 관심을 가졌고, 1781년 서명응(徐命膺)과 함께 ≪국조보감≫을 편찬하였으며, 가톨릭교에 대하여 온건 정책을 폈다. 1790년에는 영의정직의 공석으로 단독으로 국정을 보좌하기도 했다. 충청남도 출신.
rdfs:label
  • 채제공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인물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