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로버트 다윈(Charles Robert Darwin, FRS, 1809년 2월 12일~1882년 4월 19일)은 영국의 생물학자, 박물학자이며 철학자로 인정받기도 한다. 진화론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뒤 저서 종의 기원을 통해 공식적으로 진화론을 발표하여 논란이 되었다. 박물학자 이래즈머스 다윈의 손자이며, 생물학자 프랜시스 골튼의 외사촌 형이기도 하다.《종의 기원》 에서 생물의 진화론을 내세워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만큼이나 세상을 놀라게 했다. 당시 지배적이었던 창조설, 즉 지구상의 모든 생물체는 신의 뜻에 의해 창조되고 지배된다는 신중심주의 학설을 뒤집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인류의 자연 및 정신 문명에 커다란 발전을 가져오게 했다. '인간과 원숭이는 공통 조상을 갖는다'는 그의 발언은 당시 유럽 사회에 충격을 주었고, 진화론과 창조론간의 논쟁에 본격적으로 불을 붙였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찰스 로버트 다윈(Charles Robert Darwin, FRS, 1809년 2월 12일~1882년 4월 19일)은 영국의 생물학자, 박물학자이며 철학자로 인정받기도 한다. 진화론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뒤 저서 종의 기원을 통해 공식적으로 진화론을 발표하여 논란이 되었다. 박물학자 이래즈머스 다윈의 손자이며, 생물학자 프랜시스 골튼의 외사촌 형이기도 하다.《종의 기원》 에서 생물의 진화론을 내세워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만큼이나 세상을 놀라게 했다. 당시 지배적이었던 창조설, 즉 지구상의 모든 생물체는 신의 뜻에 의해 창조되고 지배된다는 신중심주의 학설을 뒤집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인류의 자연 및 정신 문명에 커다란 발전을 가져오게 했다. '인간과 원숭이는 공통 조상을 갖는다'는 그의 발언은 당시 유럽 사회에 충격을 주었고, 진화론과 창조론간의 논쟁에 본격적으로 불을 붙였다.
  • 찰스 로버트 다윈(Charles Robert Darwin, FRS, 1809년 2월 12일~1882년 4월 19일)은 영국의 생물학자, 박물학자이며 철학자로 인정받기도 한다. 진화론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뒤 저서 종의 기원을 통해 공식적으로 진화론을 발표하여 논란이 되었다. 박물학자 이래즈머스 다윈의 손자이며, 생물학자 프랜시스 골튼의 외사촌 형이기도 하다.《종의 기원》 에서 생물의 진화론을 내세워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만큼이나 세상을 놀라게 했다. 당시 지배적이었던 창조설, 즉 지구상의 모든 생물체는 신의 뜻에 의해 창조되고 지배된다는 신중심주의 학설을 뒤집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인류의 자연 및 정신 문명에 커다란 발전을 가져오게 했다. '인간과 원숭이는 공통 조상을 갖는다'는 그의 발언은 당시 유럽 사회에 충격을 주었고, 진화론과 창조론간의 논쟁에 본격적으로 불을 붙였다.
dbpedia-owl:award
dbpedia-owl:birthPlace
dbpedia-owl:deathPlace
dbpedia-owl:doctoralAdvisor
dbpedia-owl:field
dbpedia-owl:influenced
dbpedia-owl:influencedBy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243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9709 (xsd:integer)
  • 1975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403 (xsd:integer)
  • 40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145039 (xsd:integer)
  • 1453354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그림
  • Charles Robert Darwin by John Collier.jpg
prop-ko:그림설명
  • 말년기의 찰스 다윈
prop-ko:그림크기
  • 270 (xsd:integer)
prop-ko:분야
prop-ko:서명
  • Charles Darwin Signature.svg
prop-ko:수상
prop-ko:영향
prop-ko:영향줌
prop-ko:이름
  • 찰스 다윈
prop-ko:죽은곳
  • 런던 던하우스
prop-ko:지도교수
prop-ko:출신대학
prop-ko:태어난곳
  • 슈루즈버리
dcterms:subject
rdf:type
rdfs:comment
  • 찰스 로버트 다윈(Charles Robert Darwin, FRS, 1809년 2월 12일~1882년 4월 19일)은 영국의 생물학자, 박물학자이며 철학자로 인정받기도 한다. 진화론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뒤 저서 종의 기원을 통해 공식적으로 진화론을 발표하여 논란이 되었다. 박물학자 이래즈머스 다윈의 손자이며, 생물학자 프랜시스 골튼의 외사촌 형이기도 하다.《종의 기원》 에서 생물의 진화론을 내세워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만큼이나 세상을 놀라게 했다. 당시 지배적이었던 창조설, 즉 지구상의 모든 생물체는 신의 뜻에 의해 창조되고 지배된다는 신중심주의 학설을 뒤집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인류의 자연 및 정신 문명에 커다란 발전을 가져오게 했다. '인간과 원숭이는 공통 조상을 갖는다'는 그의 발언은 당시 유럽 사회에 충격을 주었고, 진화론과 창조론간의 논쟁에 본격적으로 불을 붙였다.
  • 찰스 로버트 다윈(Charles Robert Darwin, FRS, 1809년 2월 12일~1882년 4월 19일)은 영국의 생물학자, 박물학자이며 철학자로 인정받기도 한다. 진화론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뒤 저서 종의 기원을 통해 공식적으로 진화론을 발표하여 논란이 되었다. 박물학자 이래즈머스 다윈의 손자이며, 생물학자 프랜시스 골튼의 외사촌 형이기도 하다.《종의 기원》 에서 생물의 진화론을 내세워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만큼이나 세상을 놀라게 했다. 당시 지배적이었던 창조설, 즉 지구상의 모든 생물체는 신의 뜻에 의해 창조되고 지배된다는 신중심주의 학설을 뒤집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인류의 자연 및 정신 문명에 커다란 발전을 가져오게 했다. '인간과 원숭이는 공통 조상을 갖는다'는 그의 발언은 당시 유럽 사회에 충격을 주었고, 진화론과 창조론간의 논쟁에 본격적으로 불을 붙였다.
rdfs:label
  • 찰스 다윈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foaf:name
  • 찰스 다윈
is dbpedia-owl:influencedBy 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influenced of
is prop-ko:영향 of
is prop-ko:영향받은인물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