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류주(蒸溜酒, Distilled beverage)는 발효된 술을 다시 증류해서 만든 술로, 알코올 도수가 높다는 점이 일반적인 특징이다. 전 세계 각 나라 각 지역마다 여러 종류의 증류주가 존재한다.술은 알코올과 물을 주성분으로 하는데 알코올의 끓는점은 약 78.325℃이며 물의 끓는점은 약 100℃이다. 따라서 술을 가열하면 알코올이 증발하게 된다. 술을 만들 때 증기를 모으고 액체를 배출하면 원래 술보다 알코올 도수가 높은 술이 만들어지는데 이것이 증류주이다. 증류주는 그대로 마시거나 원통형의 나무통 등에서 숙성시킨 후에 마신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증류주(蒸溜酒, Distilled beverage)는 발효된 술을 다시 증류해서 만든 술로, 알코올 도수가 높다는 점이 일반적인 특징이다. 전 세계 각 나라 각 지역마다 여러 종류의 증류주가 존재한다.술은 알코올과 물을 주성분으로 하는데 알코올의 끓는점은 약 78.325℃이며 물의 끓는점은 약 100℃이다. 따라서 술을 가열하면 알코올이 증발하게 된다. 술을 만들 때 증기를 모으고 액체를 배출하면 원래 술보다 알코올 도수가 높은 술이 만들어지는데 이것이 증류주이다. 증류주는 그대로 마시거나 원통형의 나무통 등에서 숙성시킨 후에 마신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49341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86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2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073778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증류주(蒸溜酒, Distilled beverage)는 발효된 술을 다시 증류해서 만든 술로, 알코올 도수가 높다는 점이 일반적인 특징이다. 전 세계 각 나라 각 지역마다 여러 종류의 증류주가 존재한다.술은 알코올과 물을 주성분으로 하는데 알코올의 끓는점은 약 78.325℃이며 물의 끓는점은 약 100℃이다. 따라서 술을 가열하면 알코올이 증발하게 된다. 술을 만들 때 증기를 모으고 액체를 배출하면 원래 술보다 알코올 도수가 높은 술이 만들어지는데 이것이 증류주이다. 증류주는 그대로 마시거나 원통형의 나무통 등에서 숙성시킨 후에 마신다.
rdfs:label
  • 증류주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products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