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로마는 당대에 간접적인 교류를 지속해왔다. 고대 로마와 한나라는 각각 근동과 중앙아시아로 진출하면서 상호 간의 접점을 높여왔으나, 인접한 강력한 제국이었던 파르티아와 쿠샨 제국의 존재 때문에 양자 간의 인지도와 이해는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기록에 따르면, 상호 간의 직접적인 교류를 위한 시도의 사례는 소수만이 발견된다. 97년, 중국의 반초가 로마에 사절을 보내려는 시도를 한 사례가 있으며, 로마의 사절로 추정되는 이들이 중국의 역사서에 기록되어 있기도 한데, 이 중 한 명은 안토니누스 피우스나 그 후임 황제였던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재위 시기에 파견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중국과 로마는 당대에 간접적인 교류를 지속해왔다. 고대 로마와 한나라는 각각 근동과 중앙아시아로 진출하면서 상호 간의 접점을 높여왔으나, 인접한 강력한 제국이었던 파르티아와 쿠샨 제국의 존재 때문에 양자 간의 인지도와 이해는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기록에 따르면, 상호 간의 직접적인 교류를 위한 시도의 사례는 소수만이 발견된다. 97년, 중국의 반초가 로마에 사절을 보내려는 시도를 한 사례가 있으며, 로마의 사절로 추정되는 이들이 중국의 역사서에 기록되어 있기도 한데, 이 중 한 명은 안토니누스 피우스나 그 후임 황제였던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재위 시기에 파견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상호 간의 간접적인 교역을 통해 두 제국은 각각 비단과 유리, 그리고 각종 옷감들을 교환하였다.당대의 자료들을 해석하는 과정에서, 로마 측 자료에서 중국과의 교류 여부를 판단하는데는 "세레스(Seres)"라는 단어의 존재가 큰 걸림돌로 작용해 왔는데, 해당 단어는 다양한 의미로 사용될 수 있었기에 아시아인들 중 이것이 특히 어떤 대상을 의미하는 것인지 의견이 분분했기 때문이었다. 한편 중국 측 기록에 따르면, 로마 제국은 "대진(大秦)국" 으로 불렸으며, 지구 반대편에 존재하는 중국과의 대척점 정도로 받아들여진 것으로 보인다. 에드윈 G. 풀리블랭크는, "상기해야 할 것은, 중국의 "대진국"에 대한 개념은 중국인들의 서방에 대한 신화적 환상과 혼합되어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점이다."라고 언급하였다.
dbpedia-owl:wikiPageID
  • 124612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293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3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367919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중국과 로마는 당대에 간접적인 교류를 지속해왔다. 고대 로마와 한나라는 각각 근동과 중앙아시아로 진출하면서 상호 간의 접점을 높여왔으나, 인접한 강력한 제국이었던 파르티아와 쿠샨 제국의 존재 때문에 양자 간의 인지도와 이해는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기록에 따르면, 상호 간의 직접적인 교류를 위한 시도의 사례는 소수만이 발견된다. 97년, 중국의 반초가 로마에 사절을 보내려는 시도를 한 사례가 있으며, 로마의 사절로 추정되는 이들이 중국의 역사서에 기록되어 있기도 한데, 이 중 한 명은 안토니누스 피우스나 그 후임 황제였던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재위 시기에 파견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rdfs:label
  • 중국-로마 관계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