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물 (political fiction)은 픽션의 서브 장르로, 정치적인 일을 취급한다. 스토리를 표현 수단으로서 정치적 사건, 정치 시스템, 정치학 등에 대해서 말하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직접적으로 현실의 사회를 비판하거나 가공의, 가끔 기상천외한 세계를 그리는 작품이 많다.20세기 전반에는 특히 전체주의적 디스토피아를 그린 정치물이 눈에 띄며, 잭 런던의 <철의 뒤꿈치> (1908), 싱클레어 루이스의 It Can't Happen Here (1935) 등이 있다. 초기의 후세에 영향을 준 작품으로서는, <걸리버 여행기> (1726), <캉디드> (1759), <톰 아저씨의 오두막> (1852) 등이 있다. 정치물은 풍자를 섞고 있는 것이 많아, 유토피아 /디스토피아 소설이나 사회파 SF 등의 장르로 분류되는 것도 많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정치물 (political fiction)은 픽션의 서브 장르로, 정치적인 일을 취급한다. 스토리를 표현 수단으로서 정치적 사건, 정치 시스템, 정치학 등에 대해서 말하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직접적으로 현실의 사회를 비판하거나 가공의, 가끔 기상천외한 세계를 그리는 작품이 많다.20세기 전반에는 특히 전체주의적 디스토피아를 그린 정치물이 눈에 띄며, 잭 런던의 <철의 뒤꿈치> (1908), 싱클레어 루이스의 It Can't Happen Here (1935) 등이 있다. 초기의 후세에 영향을 준 작품으로서는, <걸리버 여행기> (1726), <캉디드> (1759), <톰 아저씨의 오두막> (1852) 등이 있다. 정치물은 풍자를 섞고 있는 것이 많아, 유토피아 /디스토피아 소설이나 사회파 SF 등의 장르로 분류되는 것도 많다.
dbpedia-owl:wikiPageID
  • 117945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287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9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310237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정치물 (political fiction)은 픽션의 서브 장르로, 정치적인 일을 취급한다. 스토리를 표현 수단으로서 정치적 사건, 정치 시스템, 정치학 등에 대해서 말하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직접적으로 현실의 사회를 비판하거나 가공의, 가끔 기상천외한 세계를 그리는 작품이 많다.20세기 전반에는 특히 전체주의적 디스토피아를 그린 정치물이 눈에 띄며, 잭 런던의 <철의 뒤꿈치> (1908), 싱클레어 루이스의 It Can't Happen Here (1935) 등이 있다. 초기의 후세에 영향을 준 작품으로서는, <걸리버 여행기> (1726), <캉디드> (1759), <톰 아저씨의 오두막> (1852) 등이 있다. 정치물은 풍자를 섞고 있는 것이 많아, 유토피아 /디스토피아 소설이나 사회파 SF 등의 장르로 분류되는 것도 많다.
rdfs:label
  • 정치물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