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위(중국어 간체: 姜瑜, 정체: 姜瑜, 병음: Jiāng Yù, 1964년 10월 1일 ~ )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여성 외교관이다. 베이징 출신이며, 외교전문대학인 국제관계학원을 졸업하였다. 1988년부터 외교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뉴욕·홍콩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2006년 신문사(新聞司)부국장 겸 외교부 대변인으로 임명되어 재직중이다. 중화인민공화국 외교부의 3명의 대변인 중 하나로, '중국의 입'으로 불리며 껄끄러운 사안에 대한 외신들의 공세를 적절하게 맞받아쳐 차세대 중국 외교를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으나, 티베트 독립이나 분단된 중화민국에 관한 문제에 대해서는 중화인민공화국 정부의 입장을 고수하고, 연평도 포격 사건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의 자제를 촉구하고 6자회담을 우선해야 한다고 하는 등 원론적인 입장만 표명하고 있어 국제 사회에서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장위(중국어 간체: 姜瑜, 정체: 姜瑜, 병음: Jiāng Yù, 1964년 10월 1일 ~ )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여성 외교관이다. 베이징 출신이며, 외교전문대학인 국제관계학원을 졸업하였다. 1988년부터 외교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뉴욕·홍콩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2006년 신문사(新聞司)부국장 겸 외교부 대변인으로 임명되어 재직중이다. 중화인민공화국 외교부의 3명의 대변인 중 하나로, '중국의 입'으로 불리며 껄끄러운 사안에 대한 외신들의 공세를 적절하게 맞받아쳐 차세대 중국 외교를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으나, 티베트 독립이나 분단된 중화민국에 관한 문제에 대해서는 중화인민공화국 정부의 입장을 고수하고, 연평도 포격 사건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의 자제를 촉구하고 6자회담을 우선해야 한다고 하는 등 원론적인 입장만 표명하고 있어 국제 사회에서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 장위(중국어 간체: 姜瑜, 정체: 姜瑜, 병음: Jiāng Yù, 1964년 10월 1일 ~ )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여성 외교관이다. 베이징 출신이며, 외교전문대학인 국제관계학원을 졸업하였다. 1988년부터 외교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뉴욕·홍콩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2006년 신문사(新聞司)부국장 겸 외교부 대변인으로 임명되어 재직중이다. 중화인민공화국 외교부의 3명의 대변인 중 하나로, '중국의 입'으로 불리며 껄끄러운 사안에 대한 외신들의 공세를 적절하게 맞받아쳐 차세대 중국 외교를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으나, 티베트 독립이나 분단된 중화민국에 관한 문제에 대해서는 중화인민공화국 정부의 입장을 고수하고, 연평도 포격 사건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의 자제를 촉구하고 6자회담을 우선해야 한다고 하는 등 원론적인 입장만 표명하고 있어 국제 사회에서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dbpedia-owl:wikiPageID
  • 58285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759 (xsd:integer)
  • 76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275427 (xsd:integer)
  • 1458400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p
  • Jiāng Yù
prop-ko:s
  • 姜瑜
prop-ko:t
  • 姜瑜
  • 姜瑜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장위(중국어 간체: 姜瑜, 정체: 姜瑜, 병음: Jiāng Yù, 1964년 10월 1일 ~ )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여성 외교관이다. 베이징 출신이며, 외교전문대학인 국제관계학원을 졸업하였다. 1988년부터 외교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뉴욕·홍콩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2006년 신문사(新聞司)부국장 겸 외교부 대변인으로 임명되어 재직중이다. 중화인민공화국 외교부의 3명의 대변인 중 하나로, '중국의 입'으로 불리며 껄끄러운 사안에 대한 외신들의 공세를 적절하게 맞받아쳐 차세대 중국 외교를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으나, 티베트 독립이나 분단된 중화민국에 관한 문제에 대해서는 중화인민공화국 정부의 입장을 고수하고, 연평도 포격 사건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의 자제를 촉구하고 6자회담을 우선해야 한다고 하는 등 원론적인 입장만 표명하고 있어 국제 사회에서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 장위(중국어 간체: 姜瑜, 정체: 姜瑜, 병음: Jiāng Yù, 1964년 10월 1일 ~ )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여성 외교관이다. 베이징 출신이며, 외교전문대학인 국제관계학원을 졸업하였다. 1988년부터 외교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뉴욕·홍콩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2006년 신문사(新聞司)부국장 겸 외교부 대변인으로 임명되어 재직중이다. 중화인민공화국 외교부의 3명의 대변인 중 하나로, '중국의 입'으로 불리며 껄끄러운 사안에 대한 외신들의 공세를 적절하게 맞받아쳐 차세대 중국 외교를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으나, 티베트 독립이나 분단된 중화민국에 관한 문제에 대해서는 중화인민공화국 정부의 입장을 고수하고, 연평도 포격 사건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의 자제를 촉구하고 6자회담을 우선해야 한다고 하는 등 원론적인 입장만 표명하고 있어 국제 사회에서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rdfs:label
  • 장위 (1964년)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