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長史)는 고대 중국 (秦) 代(대)에도 있었던 관직으로서 漢(한) 代(대)에는 相國(상국), 丞相(승상), 太尉(태위), 司徒(사도), 司空(사공), 將軍(장군)이 자신이 맡은 직책에 관련된 제반사를 처리하는 방이나 第館(제관)에 모두 長史(장사)를 배치하여 업무를 보충하여 佑助(우조)하게 했다. 唐(당) 代(대)에 長史(장사)는 요해지나 풍요로운 州(주)에 배치된 刺史(자사) 휘하에 배속됐는데 종오품에 해당하는 관직으로서 別駕(별가)라고도 불렸고 실제 내용이나 상태에 부합하는 권한은 없지만, 大都督府(대도독부)에 소속한 長史(장사)는 지위가 어지간히 많이 높아서 藩鎭(번진)에 節度使(절도사)로서 일정한 지위가 부여되는 때도 있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장사(長史)는 고대 중국 (秦) 代(대)에도 있었던 관직으로서 漢(한) 代(대)에는 相國(상국), 丞相(승상), 太尉(태위), 司徒(사도), 司空(사공), 將軍(장군)이 자신이 맡은 직책에 관련된 제반사를 처리하는 방이나 第館(제관)에 모두 長史(장사)를 배치하여 업무를 보충하여 佑助(우조)하게 했다. 唐(당) 代(대)에 長史(장사)는 요해지나 풍요로운 州(주)에 배치된 刺史(자사) 휘하에 배속됐는데 종오품에 해당하는 관직으로서 別駕(별가)라고도 불렸고 실제 내용이나 상태에 부합하는 권한은 없지만, 大都督府(대도독부)에 소속한 長史(장사)는 지위가 어지간히 많이 높아서 藩鎭(번진)에 節度使(절도사)로서 일정한 지위가 부여되는 때도 있었다. 淸(청) 代(대)에는 親王府(친왕부)와 郡王府(군왕부)에 長史(장사)를 두어서 업무를 처리하게 했는데 그 지위는 唐(당) 代(대)의 別駕(별가)와 類似(유사)했지만, 실무를 처리하는 실제 권한이 있었다는 요소는 唐(당) 代(대)의 別駕(별가)와 비교할 때 다소 다르다.
  • 장사(長史)는 고대 중국의 관직 이름이다.진나라 대에 이미 존재한 관직으로, 한나라에서는 상국, 승상, 태위, 사도, 사공, 장군 등의 관서에 모두 장사를 배치하여 업무를 보조하게 했다. 당나라 때의 장사는 요해지나 풍요로운 주(州)에 배치된 자사 휘하에 배속됐는데, 종오품에 해당하는 관직으로서 별가(別駕)라고도 불렸다. 실제 내용이나 상태에 부합하는 권한은 없지만, 대도독부(大都督府)에 소속된 장사는 지위가 높아 번진(藩鎭)의 절도사로서 일정한 지위가 부여되는 때도 있었다. 청나라에서는 친왕부(親王府)와 군왕부(郡王府)에 장사를 두어서 업무를 처리하게 했는데, 그 지위는 당나라 때의 별가와 유사했지만, 실무 처리의 권한이 있는 점은 다소 다르다.
dbpedia-owl:wikiPageID
  • 98642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591 (xsd:integer)
  • 131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3 (xsd:integer)
  • 1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310913 (xsd:integer)
  • 1479846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장사(長史)는 고대 중국 (秦) 代(대)에도 있었던 관직으로서 漢(한) 代(대)에는 相國(상국), 丞相(승상), 太尉(태위), 司徒(사도), 司空(사공), 將軍(장군)이 자신이 맡은 직책에 관련된 제반사를 처리하는 방이나 第館(제관)에 모두 長史(장사)를 배치하여 업무를 보충하여 佑助(우조)하게 했다. 唐(당) 代(대)에 長史(장사)는 요해지나 풍요로운 州(주)에 배치된 刺史(자사) 휘하에 배속됐는데 종오품에 해당하는 관직으로서 別駕(별가)라고도 불렸고 실제 내용이나 상태에 부합하는 권한은 없지만, 大都督府(대도독부)에 소속한 長史(장사)는 지위가 어지간히 많이 높아서 藩鎭(번진)에 節度使(절도사)로서 일정한 지위가 부여되는 때도 있었다.
  • 장사(長史)는 고대 중국의 관직 이름이다.진나라 대에 이미 존재한 관직으로, 한나라에서는 상국, 승상, 태위, 사도, 사공, 장군 등의 관서에 모두 장사를 배치하여 업무를 보조하게 했다. 당나라 때의 장사는 요해지나 풍요로운 주(州)에 배치된 자사 휘하에 배속됐는데, 종오품에 해당하는 관직으로서 별가(別駕)라고도 불렸다. 실제 내용이나 상태에 부합하는 권한은 없지만, 대도독부(大都督府)에 소속된 장사는 지위가 높아 번진(藩鎭)의 절도사로서 일정한 지위가 부여되는 때도 있었다. 청나라에서는 친왕부(親王府)와 군왕부(郡王府)에 장사를 두어서 업무를 처리하게 했는데, 그 지위는 당나라 때의 별가와 유사했지만, 실무 처리의 권한이 있는 점은 다소 다르다.
rdfs:label
  • 장사 (벼슬)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