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영(張基榮, 1916년 5월 2일 서울 용산구 ~ 1977년 4월 11일)은 대한민국의 언론인, 정치인으로, 호는 백상(百想)이다. 해방 직후 당시 '조선은행'을 지금의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으로 정립시키는 데 크게 공헌하고, 1950년에는 한국은행 부총재를 역임하면서 혼란했던 전시금융(戰時金融)을 수습하는 데 큰 공적을 남겼다. 이후 조선일보사의 취체역 사장을 지냈으며 그뒤 태양신문을 인수하여 1954년 한국일보와 코리아타임스를 창립하였다. 이후 1962년 박정희의 밀사로 미국으로 다녀온 뒤 박정희 정권에서 발탁되어 부총리, 남북조절위원회 위원장대리, 국회의원, IOC 위원이었으며, 한국일보의 사주였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장기영(張基榮, 1916년 5월 2일 서울 용산구 ~ 1977년 4월 11일)은 대한민국의 언론인, 정치인으로, 호는 백상(百想)이다. 해방 직후 당시 '조선은행'을 지금의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으로 정립시키는 데 크게 공헌하고, 1950년에는 한국은행 부총재를 역임하면서 혼란했던 전시금융(戰時金融)을 수습하는 데 큰 공적을 남겼다. 이후 조선일보사의 취체역 사장을 지냈으며 그뒤 태양신문을 인수하여 1954년 한국일보와 코리아타임스를 창립하였다. 이후 1962년 박정희의 밀사로 미국으로 다녀온 뒤 박정희 정권에서 발탁되어 부총리, 남북조절위원회 위원장대리, 국회의원, IOC 위원이었으며, 한국일보의 사주였다.
  • 장기영(張基榮, 1916년 5월 2일 서울 용산구 ~ 1977년 4월 11일)은 대한민국의 언론인, 정치인으로, 호는 백상(百想)이다. 해방 직후 당시 '조선은행'을 지금의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으로 정립시키는 데 크게 공헌하고, 1950년에는 한국은행 부총재를 역임하면서 혼란했던 전시금융(戰時金融)을 수습하는데 공적을 남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선일보사의 취체역 사장을 지냈으며 1953년 코리아타임스를 인수했다. 태양신문을 인수하여 1954년 한국일보를 창립하였다. 이후 1962년 박정희의 밀사로 미국으로 다녀온 뒤 박정희 정권에서 발탁되어 부총리, 남북조절위원회 위원장대리, 국회의원, IOC 위원이었으며, 한국일보의 사주였다.
dbpedia-owl:wikiPageID
  • 5556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6278 (xsd:integer)
  • 650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16 (xsd:integer)
  • 11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092523 (xsd:integer)
  • 1446720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같은지역구의원
prop-ko:대수
  • 8 (xsd:integer)
  • 9 (xsd:integer)
prop-ko:임기
  • 1964 (xsd:integer)
  • 1973 (xsd:integer)
prop-ko:전임자
prop-ko:직책
prop-ko:후임자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장기영(張基榮, 1916년 5월 2일 서울 용산구 ~ 1977년 4월 11일)은 대한민국의 언론인, 정치인으로, 호는 백상(百想)이다. 해방 직후 당시 '조선은행'을 지금의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으로 정립시키는 데 크게 공헌하고, 1950년에는 한국은행 부총재를 역임하면서 혼란했던 전시금융(戰時金融)을 수습하는 데 큰 공적을 남겼다. 이후 조선일보사의 취체역 사장을 지냈으며 그뒤 태양신문을 인수하여 1954년 한국일보와 코리아타임스를 창립하였다. 이후 1962년 박정희의 밀사로 미국으로 다녀온 뒤 박정희 정권에서 발탁되어 부총리, 남북조절위원회 위원장대리, 국회의원, IOC 위원이었으며, 한국일보의 사주였다.
  • 장기영(張基榮, 1916년 5월 2일 서울 용산구 ~ 1977년 4월 11일)은 대한민국의 언론인, 정치인으로, 호는 백상(百想)이다. 해방 직후 당시 '조선은행'을 지금의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으로 정립시키는 데 크게 공헌하고, 1950년에는 한국은행 부총재를 역임하면서 혼란했던 전시금융(戰時金融)을 수습하는데 공적을 남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선일보사의 취체역 사장을 지냈으며 1953년 코리아타임스를 인수했다. 태양신문을 인수하여 1954년 한국일보를 창립하였다. 이후 1962년 박정희의 밀사로 미국으로 다녀온 뒤 박정희 정권에서 발탁되어 부총리, 남북조절위원회 위원장대리, 국회의원, IOC 위원이었으며, 한국일보의 사주였다.
rdfs:label
  • 장기영 (1916년)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소속정당 of
is prop-ko:전임자 of
is prop-ko:후임자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