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는 아주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수천년동안 이것은 실용적인 목적으로 사용되기보다는 존엄과 위엄을 보여주기 위해 사용되었다. 지금도 국회나 공식 회의 자리에서 "의자"(의석)는 권위의 상징이다. 의자는 사실 16세기까지 흔하지 않았다. 그때까지는 일상 생활에서 수납장, 벤치, 스툴(팔걸이와 등받이가 없는 의자)에 앉는 것이 보통이었고, 옛날 의자 중에 지금도 온전한 것은 극소수이다. 옛날 의자의 대부분은 성직자와 군주가 사용했던 것이다. 미술 작품이나 기념물 등을 조사하면 고대의 의자에 대한 지식을 얻을 수 있다. 실제로 의자에 관한 많은 유물들이 런던의 대영 박물관과 카이로의 이집트 박물관 등에 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의자는 아주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수천년동안 이것은 실용적인 목적으로 사용되기보다는 존엄과 위엄을 보여주기 위해 사용되었다. 지금도 국회나 공식 회의 자리에서 "의자"(의석)는 권위의 상징이다. 의자는 사실 16세기까지 흔하지 않았다. 그때까지는 일상 생활에서 수납장, 벤치, 스툴(팔걸이와 등받이가 없는 의자)에 앉는 것이 보통이었고, 옛날 의자 중에 지금도 온전한 것은 극소수이다. 옛날 의자의 대부분은 성직자와 군주가 사용했던 것이다. 미술 작품이나 기념물 등을 조사하면 고대의 의자에 대한 지식을 얻을 수 있다. 실제로 의자에 관한 많은 유물들이 런던의 대영 박물관과 카이로의 이집트 박물관 등에 있다.
dbpedia-owl:wikiPageID
  • 10161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3592 (xsd:integer)
  • 359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7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349594 (xsd:integer)
  • 1255575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의자는 아주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수천년동안 이것은 실용적인 목적으로 사용되기보다는 존엄과 위엄을 보여주기 위해 사용되었다. 지금도 국회나 공식 회의 자리에서 "의자"(의석)는 권위의 상징이다. 의자는 사실 16세기까지 흔하지 않았다. 그때까지는 일상 생활에서 수납장, 벤치, 스툴(팔걸이와 등받이가 없는 의자)에 앉는 것이 보통이었고, 옛날 의자 중에 지금도 온전한 것은 극소수이다. 옛날 의자의 대부분은 성직자와 군주가 사용했던 것이다. 미술 작품이나 기념물 등을 조사하면 고대의 의자에 대한 지식을 얻을 수 있다. 실제로 의자에 관한 많은 유물들이 런던의 대영 박물관과 카이로의 이집트 박물관 등에 있다.
rdfs:label
  • 의자의 역사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