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에는 일체법(一切法) 또는 제법(諸法)을 분류하는 여러 방식이 있는데, 그 중에는 크게 유루법(有漏法)과 무루법(無漏法)의 두 가지로 분류하는 방식이 있다. 이 분류 방식은 일체법을 크게 유위법(有爲法)과 무위법(無爲法)의 두 가지로 분류하는 방식과 더불어 불교 전반에서 널리 사용되는 분류법이다.누(漏, 산스크리트어: āsrava)의 문자 그대로의 의미는 '흐르다' 또는 '새어 나오다'이다. 누(漏)는 인간이 번뇌 때문에 각종의 악업을 행하고 그 결과 고(苦)가 그 사람의 삶에 누출(漏出: 새어나옴)되어 나타나고 번뇌와 고의 이러한 누출로 인해 그 사람은 혹(惑) · 업(業) · 고(苦)의 윤회3도(輪廻三道)를 전전하면서 미혹의 세계[迷界]를 유전(流轉: 끊임없이 윤회함)하게 된다는 것을 뜻한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불교에는 일체법(一切法) 또는 제법(諸法)을 분류하는 여러 방식이 있는데, 그 중에는 크게 유루법(有漏法)과 무루법(無漏法)의 두 가지로 분류하는 방식이 있다. 이 분류 방식은 일체법을 크게 유위법(有爲法)과 무위법(無爲法)의 두 가지로 분류하는 방식과 더불어 불교 전반에서 널리 사용되는 분류법이다.누(漏, 산스크리트어: āsrava)의 문자 그대로의 의미는 '흐르다' 또는 '새어 나오다'이다. 누(漏)는 인간이 번뇌 때문에 각종의 악업을 행하고 그 결과 고(苦)가 그 사람의 삶에 누출(漏出: 새어나옴)되어 나타나고 번뇌와 고의 이러한 누출로 인해 그 사람은 혹(惑) · 업(業) · 고(苦)의 윤회3도(輪廻三道)를 전전하면서 미혹의 세계[迷界]를 유전(流轉: 끊임없이 윤회함)하게 된다는 것을 뜻한다. 이러한 의미에서 누(漏)를 곧 번뇌라고 할 수 있다.번뇌 또는 고(苦)의 누출을 더욱더 증장시키고 있는 상태나 증장시키는 작용을 하는 법들을 유루(有漏, 산스크리트어: sāsrava) 또는 유루법(有漏法, 산스크리트어: sāsrava-dharma)이라고 한다. 이러한 유루의 뜻과 반대의 경우를 무루(無漏, 산스크리트어: anāsravah) 또는 무루법(無漏法, 산스크리트어: anāsravah-dharma)이라고 하는데, 적극적으로 정의할 경우, 번뇌가 끊어진 상태나 번뇌가 끊어지게 하는 작용을 하는 법들을 무루 또는 무루법이라고 한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62487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62025 (xsd:integer)
  • 6203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66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0960495 (xsd:integer)
  • 1491152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id
  • T29, No. 1558, CBETA
  • T29, No. 1559, CBETA
prop-ko:last
  • Ajahn Sucitto
  • Ajahn Sumedho
  • Walpola Rahula
prop-ko:publisher
  • Shambhala
  • Amaravati Publications
  • Grove Press. Revised edition.
prop-ko:title
  • The Four Noble Truths
  • What the Buddha Taught
  • Turning the Wheel of Truth: Commentary on the Buddha's First Teaching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year
  • 1974 (xsd:integer)
  • 2002 (xsd:integer)
  • 2010 (xsd:integer)
prop-ko:기타
  • 대정신수대장경
prop-ko:연도
  • 2003 (xsd:integer)
prop-ko:저자
  • 星雲
  • 권오민
  • 세친 조, 현장 한역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 운허
  • 세친 조, 진제 한역
prop-ko:제목
prop-ko:출판사
  • 민족사
  •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prop-ko:
  • 3 (xsd:integer)
prop-ko:편집자
  • 동국역경원 편집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불교에는 일체법(一切法) 또는 제법(諸法)을 분류하는 여러 방식이 있는데, 그 중에는 크게 유루법(有漏法)과 무루법(無漏法)의 두 가지로 분류하는 방식이 있다. 이 분류 방식은 일체법을 크게 유위법(有爲法)과 무위법(無爲法)의 두 가지로 분류하는 방식과 더불어 불교 전반에서 널리 사용되는 분류법이다.누(漏, 산스크리트어: āsrava)의 문자 그대로의 의미는 '흐르다' 또는 '새어 나오다'이다. 누(漏)는 인간이 번뇌 때문에 각종의 악업을 행하고 그 결과 고(苦)가 그 사람의 삶에 누출(漏出: 새어나옴)되어 나타나고 번뇌와 고의 이러한 누출로 인해 그 사람은 혹(惑) · 업(業) · 고(苦)의 윤회3도(輪廻三道)를 전전하면서 미혹의 세계[迷界]를 유전(流轉: 끊임없이 윤회함)하게 된다는 것을 뜻한다.
rdfs:label
  • 유루와 무루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