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復活)은 안식일 전날인 현재의 금요일에 십자가에서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가 삼일 째 되는 날인 현재의 일요일에 무덤에서 되살아 나신 것을 말한다. 이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기독교의 가장 중심적인 신앙 내용을 형성하고 있다. 이것은 단순히 한 인간이 죽음에서 되살아났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가 죽음을 이기고 되살아 난 것으로 스스로 하느님이자 인간임을 보여 주는 것이며 나아가 그를 믿는 모든 자에게 구원이 되심을 보여주는 사건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이 인간의 죄과(罪過)를 씻기 위한 죽음이지만, 부활은 인간의 죄와 그 결과인 죽음을 이겼다는 것을 나타내며, 이로써 하느님 스스로가 생명과 죽음의 주(主)임을 계시했다고 성경에서는 말한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부활(復活)은 안식일 전날인 현재의 금요일에 십자가에서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가 삼일 째 되는 날인 현재의 일요일에 무덤에서 되살아 나신 것을 말한다. 이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기독교의 가장 중심적인 신앙 내용을 형성하고 있다. 이것은 단순히 한 인간이 죽음에서 되살아났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가 죽음을 이기고 되살아 난 것으로 스스로 하느님이자 인간임을 보여 주는 것이며 나아가 그를 믿는 모든 자에게 구원이 되심을 보여주는 사건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이 인간의 죄과(罪過)를 씻기 위한 죽음이지만, 부활은 인간의 죄와 그 결과인 죽음을 이겼다는 것을 나타내며, 이로써 하느님 스스로가 생명과 죽음의 주(主)임을 계시했다고 성경에서는 말한다. 바오로 도 "만일 예수께서 부활하시지 않았다면 우리들의 선교(宣敎)는 헛된 일이며, 또한 여러분의 신앙도 헛된 것이다"(고린도 전서 15:14)라고 말했으며, 또한 그 스스로가 부활한 그리스도와 만났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듯이, 그리스도의 부활은 무엇보다도 신앙적인 계기가 되는 사실이라고 할 수 있다.
  • 예수의 부활(復活)은 안식일 전날(현재의 금요일)에 십자가에서 죽은 예수가 안식일 다음날(현재의 일요일)에 무덤에서 되살아 난 것을 말한다. 이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대한 믿음은 기독교의 가장 중심적인 신앙 내용을 형성하고 있다. 이것은 단순히 한 인간이 죽음에서 되살아났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기독교에서 말하는 하느님의 아들인 예수 그리스도가 죽음을 이기고 되살아 난 것으로 스스로 하느님이자 인간임을 보여 주는 것이며 나아가 그를 믿는 모든 자에게 구원이 됨 보여주는 사건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이 인간의 죄과(罪過)를 씻기 위한 죽음이지만, 부활은 인간의 죄와 그 결과인 죽음을 이겼다는 것을 나타내며, 이로써 하느님 스스로가 생명과 죽음의 주(主)임을 계시했다고 성경에서는 말한다. 바오로 도 "만일 예수께서 부활하시지 않았다면 우리들의 선교(宣敎)는 헛된 일이며, 또한 여러분의 신앙도 헛된 것이다"(고린도 전서 15:14)라고 말했으며, 또한 그 스스로가 부활한 그리스도와 만났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듯이, 그리스도의 부활은 무엇보다도 신앙적인 계기가 되는 사실이라고 할 수 있다.
dbpedia-owl:wikiPageID
  • 5333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5963 (xsd:integer)
  • 602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2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316875 (xsd:integer)
  • 1313116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부활(復活)은 안식일 전날인 현재의 금요일에 십자가에서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가 삼일 째 되는 날인 현재의 일요일에 무덤에서 되살아 나신 것을 말한다. 이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기독교의 가장 중심적인 신앙 내용을 형성하고 있다. 이것은 단순히 한 인간이 죽음에서 되살아났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가 죽음을 이기고 되살아 난 것으로 스스로 하느님이자 인간임을 보여 주는 것이며 나아가 그를 믿는 모든 자에게 구원이 되심을 보여주는 사건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이 인간의 죄과(罪過)를 씻기 위한 죽음이지만, 부활은 인간의 죄와 그 결과인 죽음을 이겼다는 것을 나타내며, 이로써 하느님 스스로가 생명과 죽음의 주(主)임을 계시했다고 성경에서는 말한다.
  • 예수의 부활(復活)은 안식일 전날(현재의 금요일)에 십자가에서 죽은 예수가 안식일 다음날(현재의 일요일)에 무덤에서 되살아 난 것을 말한다. 이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대한 믿음은 기독교의 가장 중심적인 신앙 내용을 형성하고 있다. 이것은 단순히 한 인간이 죽음에서 되살아났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기독교에서 말하는 하느님의 아들인 예수 그리스도가 죽음을 이기고 되살아 난 것으로 스스로 하느님이자 인간임을 보여 주는 것이며 나아가 그를 믿는 모든 자에게 구원이 됨 보여주는 사건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이 인간의 죄과(罪過)를 씻기 위한 죽음이지만, 부활은 인간의 죄와 그 결과인 죽음을 이겼다는 것을 나타내며, 이로써 하느님 스스로가 생명과 죽음의 주(主)임을 계시했다고 성경에서는 말한다.
rdfs:label
  • 예수의 부활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