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순천 사건(麗水順天事件, 줄여서 여순 사건)은 대한민국 정부수립 2개월 뒤인 1948년 10월 19일, 중위 김지회, 상사 지창수를 비롯한 일련의 남로당 계열 장교들이 주동하고 2,000여 명의 군인이 전라남도 여수에서 봉기함으로 인해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좌·우익 세력으로부터 전라남도 동부 지역의 많은 민간인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반란군에 의해 경찰 74명, 우익 인사 16명을 포함해 약 150여명의 민간인이 학살됐고, 정부 진압 군경이 사건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소 439명의 민간인이 학살되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이승만은 반공주의 노선을 강화하였다.여수 14연대 반란사건, 여수·순천 주둔군 반란 사건, 여순반란사건, 여순봉기, 여순군란이라고도 한다. 과거에는 여순반란사건이라 부르는 경우가 많았으나, 지역 주민들이 반란하였다고 오인될 소지가 있다는 비판을 받아들여서 1995년부터 여수·순천 사건을 공식 명칭으로 사용하고 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여수·순천 사건(麗水順天事件, 줄여서 여순 사건)은 대한민국 정부수립 2개월 뒤인 1948년 10월 19일, 중위 김지회, 상사 지창수를 비롯한 일련의 남로당 계열 장교들이 주동하고 2,000여 명의 군인이 전라남도 여수에서 봉기함으로 인해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좌·우익 세력으로부터 전라남도 동부 지역의 많은 민간인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반란군에 의해 경찰 74명, 우익 인사 16명을 포함해 약 150여명의 민간인이 학살됐고, 정부 진압 군경이 사건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소 439명의 민간인이 학살되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이승만은 반공주의 노선을 강화하였다.여수 14연대 반란사건, 여수·순천 주둔군 반란 사건, 여순반란사건, 여순봉기, 여순군란이라고도 한다. 과거에는 여순반란사건이라 부르는 경우가 많았으나, 지역 주민들이 반란하였다고 오인될 소지가 있다는 비판을 받아들여서 1995년부터 여수·순천 사건을 공식 명칭으로 사용하고 있다.
  • 여수·순천 사건(麗水順天事件, 약칭 '여순 사건', 1948년 10월 19일)은 중위 김지회, 상사 지창수를 비롯한 일련의 남로당 계열 장교들과 제주 4·3 사건 진압 명령에 반대한 군부대가 주동하여 2,000여 명의 군인이 전라남도 여수에서 봉기함으로 인해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좌·우익 세력으로부터 전라남도 동부 지역의 많은 민간인이 희생 당한 사건이다. 이승만 정부 수립 2개월만에 겪은 이 사건을 계기로 이승만은 철권 통치와 반공주의 노선을 강화하였다. 반란군에 의해 경찰 74명, 우익 인사 16명을 포함해 약 150여 명의 민간인이 학살됐고, 정부 진압 군경이 사건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소 439명의 민간인이 학살되었다. '여수 14연대 반란사건', '여수·순천 주둔군 반란 사건', '여순반란사건', '여순봉기', '여순군란' 등으로 불리었으나 지역 주민들이 반란하였다고 오인될 소지가 있다는 비판을 받아들여서 1995년부터 '여수·순천 사건'을 공식 명칭으로 사용하였다.
dbpedia-owl:causalties
  • (민간인)
  • 600여명
  • 경찰 74여명
  • 군인 180여명
dbpedia-owl:commander
dbpedia-owl:isPartOfMilitaryConflict
dbpedia-owl:place
dbpedia-owl:result
  • 반란 진압
dbpedia-owl:strength
  • 2,000여명
  • ­
dbpedia-owl:wikiPageID
  • 946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6268 (xsd:integer)
  • 677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20 (xsd:integer)
  • 13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260124 (xsd:integer)
  • 1482817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결과
  • 반란 진압
prop-ko:군대
prop-ko:날짜
  • 1948 (xsd:integer)
prop-ko:병력
  • 2000 (xsd:integer)
  • ­
prop-ko:분쟁
  • 여순 사건
prop-ko:사상자
  • 600 (xsd:integer)
  • 경찰 74여명
  • 군인 180여명
prop-ko:장소
prop-ko:전체
prop-ko:지휘관
  • ­
  • 김지회†
  • 지창수†
dcterms:subject
rdf:type
rdfs:comment
  • 여수·순천 사건(麗水順天事件, 줄여서 여순 사건)은 대한민국 정부수립 2개월 뒤인 1948년 10월 19일, 중위 김지회, 상사 지창수를 비롯한 일련의 남로당 계열 장교들이 주동하고 2,000여 명의 군인이 전라남도 여수에서 봉기함으로 인해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좌·우익 세력으로부터 전라남도 동부 지역의 많은 민간인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반란군에 의해 경찰 74명, 우익 인사 16명을 포함해 약 150여명의 민간인이 학살됐고, 정부 진압 군경이 사건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소 439명의 민간인이 학살되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이승만은 반공주의 노선을 강화하였다.여수 14연대 반란사건, 여수·순천 주둔군 반란 사건, 여순반란사건, 여순봉기, 여순군란이라고도 한다. 과거에는 여순반란사건이라 부르는 경우가 많았으나, 지역 주민들이 반란하였다고 오인될 소지가 있다는 비판을 받아들여서 1995년부터 여수·순천 사건을 공식 명칭으로 사용하고 있다.
  • 여수·순천 사건(麗水順天事件, 약칭 '여순 사건', 1948년 10월 19일)은 중위 김지회, 상사 지창수를 비롯한 일련의 남로당 계열 장교들과 제주 4·3 사건 진압 명령에 반대한 군부대가 주동하여 2,000여 명의 군인이 전라남도 여수에서 봉기함으로 인해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좌·우익 세력으로부터 전라남도 동부 지역의 많은 민간인이 희생 당한 사건이다. 이승만 정부 수립 2개월만에 겪은 이 사건을 계기로 이승만은 철권 통치와 반공주의 노선을 강화하였다. 반란군에 의해 경찰 74명, 우익 인사 16명을 포함해 약 150여 명의 민간인이 학살됐고, 정부 진압 군경이 사건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소 439명의 민간인이 학살되었다. '여수 14연대 반란사건', '여수·순천 주둔군 반란 사건', '여순반란사건', '여순봉기', '여순군란' 등으로 불리었으나 지역 주민들이 반란하였다고 오인될 소지가 있다는 비판을 받아들여서 1995년부터 '여수·순천 사건'을 공식 명칭으로 사용하였다.
rdfs:label
  • 여수·순천 사건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foaf:name
  • 여순 사건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주요참전전투/전쟁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