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은 물의 얼어 고체가 된 상태를 말한다. 수빙(水氷)이라고도 하며, 또 눈에서 생긴 얼음은 설빙(雪氷)이라고 한다. 흔히 얼음이라 하면 지구 상에서 압도적으로 많은 얼음 Ih를 가리키는데, 현재 알려진 바로는 17가지 종류의 서로 다른 상이 존재한다. 흔히 볼 수 있는 종류의 얼음은 투명하거나 공기 등의 불순물이 섞여 약간 푸르스름한 흰 빛을 띠며, 물은 1 기압 하에서 0 ℃(273.15 K, 32 ℉)에 얼어서 이 종류의 얼음이 된다. 하지만 수증기로부터 액체 상태를 거치지 않고 바로 얼음이 될 수도 있다.1 기압에서 언 얼음의 특수한 성질은, 액체 상태인 물 보다 8% 가량 밀도가 낮다는 것이다. 즉, 물은 0 ℃에서 0.9998 g/cm³정도의 밀도를 지니는 데 반해, 얼음은 동일한 온도에서 0.9167 g/cm³정도의 밀도를 지닌다. 이러한 특성을 지닌 물은 얼 때 부피가 늘어나는 이제까지 알려진 유일한 비금속이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얼음은 물의 얼어 고체가 된 상태를 말한다. 수빙(水氷)이라고도 하며, 또 눈에서 생긴 얼음은 설빙(雪氷)이라고 한다. 흔히 얼음이라 하면 지구 상에서 압도적으로 많은 얼음 Ih를 가리키는데, 현재 알려진 바로는 17가지 종류의 서로 다른 상이 존재한다. 흔히 볼 수 있는 종류의 얼음은 투명하거나 공기 등의 불순물이 섞여 약간 푸르스름한 흰 빛을 띠며, 물은 1 기압 하에서 0 ℃(273.15 K, 32 ℉)에 얼어서 이 종류의 얼음이 된다. 하지만 수증기로부터 액체 상태를 거치지 않고 바로 얼음이 될 수도 있다.1 기압에서 언 얼음의 특수한 성질은, 액체 상태인 물 보다 8% 가량 밀도가 낮다는 것이다. 즉, 물은 0 ℃에서 0.9998 g/cm³정도의 밀도를 지니는 데 반해, 얼음은 동일한 온도에서 0.9167 g/cm³정도의 밀도를 지닌다. 이러한 특성을 지닌 물은 얼 때 부피가 늘어나는 이제까지 알려진 유일한 비금속이다. 물은 4 ℃에서 1.00 g/cm³가량으로 가장 밀도가 높으며, 온도가 0 ℃로 내려감에 따라 육방형의 결정을 형성하기 시작한다. 이러한 이유는 물 분자 간에 수소 결합이 형성되기 때문이며, 따라서 물이 얼게 될 때 분자가 보다 비효율적으로 나열되게 되며, 부피가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 얼음은 물이 얼어 고체가 된 상태를 말한다. 수빙(水氷)이라고도 하며, 또 눈에서 생긴 얼음은 설빙(雪氷)이라고 한다. 흔히 얼음이라 하면 지구 상에서 압도적으로 많은 얼음 Ih를 가리키는데, 현재 알려진 바로는 17가지 종류의 서로 다른 상이 존재한다. 흔히 볼 수 있는 종류의 얼음은 투명하거나 공기 등의 불순물이 섞여 약간 푸르스름한 흰 빛을 띠며, 물은 1 기압 하에서 0 ℃(273.15 K, 32 ℉)에 얼어서 이 종류의 얼음이 된다. 하지만 수증기로부터 액체 상태를 거치지 않고 바로 얼음이 될 수도 있다.1 기압에서 언 얼음의 특수한 성질은, 액체 상태인 물 보다 8% 가량 밀도가 낮다는 것이다. 즉, 물은 0 ℃에서 0.9998 g/cm³정도의 밀도를 지니는 데 반해, 얼음은 동일한 온도에서 0.9167 g/cm³정도의 밀도를 지닌다. 이러한 특성을 지닌 물은 얼 때 부피가 늘어나는 이제까지 알려진 유일한 비금속이다. 물은 4 ℃에서 1.00 g/cm³가량으로 가장 밀도가 높으며, 온도가 0 ℃로 내려감에 따라 육방형의 결정을 형성하기 시작한다. 이러한 이유는 물 분자 간에 수소 결합이 형성되기 때문이며, 따라서 물이 얼게 될 때 분자가 보다 비효율적으로 나열되게 되며, 부피가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dbpedia-owl:wikiPageID
  • 4753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3748 (xsd:integer)
  • 377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6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189445 (xsd:integer)
  • 1454873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얼음은 물의 얼어 고체가 된 상태를 말한다. 수빙(水氷)이라고도 하며, 또 눈에서 생긴 얼음은 설빙(雪氷)이라고 한다. 흔히 얼음이라 하면 지구 상에서 압도적으로 많은 얼음 Ih를 가리키는데, 현재 알려진 바로는 17가지 종류의 서로 다른 상이 존재한다. 흔히 볼 수 있는 종류의 얼음은 투명하거나 공기 등의 불순물이 섞여 약간 푸르스름한 흰 빛을 띠며, 물은 1 기압 하에서 0 ℃(273.15 K, 32 ℉)에 얼어서 이 종류의 얼음이 된다. 하지만 수증기로부터 액체 상태를 거치지 않고 바로 얼음이 될 수도 있다.1 기압에서 언 얼음의 특수한 성질은, 액체 상태인 물 보다 8% 가량 밀도가 낮다는 것이다. 즉, 물은 0 ℃에서 0.9998 g/cm³정도의 밀도를 지니는 데 반해, 얼음은 동일한 온도에서 0.9167 g/cm³정도의 밀도를 지닌다. 이러한 특성을 지닌 물은 얼 때 부피가 늘어나는 이제까지 알려진 유일한 비금속이다.
  • 얼음은 물이 얼어 고체가 된 상태를 말한다. 수빙(水氷)이라고도 하며, 또 눈에서 생긴 얼음은 설빙(雪氷)이라고 한다. 흔히 얼음이라 하면 지구 상에서 압도적으로 많은 얼음 Ih를 가리키는데, 현재 알려진 바로는 17가지 종류의 서로 다른 상이 존재한다. 흔히 볼 수 있는 종류의 얼음은 투명하거나 공기 등의 불순물이 섞여 약간 푸르스름한 흰 빛을 띠며, 물은 1 기압 하에서 0 ℃(273.15 K, 32 ℉)에 얼어서 이 종류의 얼음이 된다. 하지만 수증기로부터 액체 상태를 거치지 않고 바로 얼음이 될 수도 있다.1 기압에서 언 얼음의 특수한 성질은, 액체 상태인 물 보다 8% 가량 밀도가 낮다는 것이다. 즉, 물은 0 ℃에서 0.9998 g/cm³정도의 밀도를 지니는 데 반해, 얼음은 동일한 온도에서 0.9167 g/cm³정도의 밀도를 지닌다. 이러한 특성을 지닌 물은 얼 때 부피가 늘어나는 이제까지 알려진 유일한 비금속이다.
rdfs:label
  • 얼음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