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룡(魚龍, Ichthyosauria 이크티오사우리아[*])은 쥐라기부터 백악기에 걸쳐 바다에서 번성한 동물의 한 종류이다. 겉모습이 고래나 돌고래와 비슷하고 몸길이가 쥐라기에는 3 ~ 6m 정도에 백악기에는 12m 정도였지만 의외로 그 전 시기인 트라이아스기에 어룡들이 훨신 많이 번성했으며 가장 큰 것은 19m에 이르는 거대한 크기였다. 두개골에는 날카로운 원추형의 이가 달려 있는 길고 뾰족한 턱이 있고, 커다란 눈이 있었다. 머리 윗부분에는 내비공(內鼻孔)이 있었고 알을 몸 속에서 부화시켜 지금의 고래처럼 새끼를 낳았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어룡(魚龍, Ichthyosauria 이크티오사우리아[*])은 쥐라기부터 백악기에 걸쳐 바다에서 번성한 동물의 한 종류이다. 겉모습이 고래나 돌고래와 비슷하고 몸길이가 쥐라기에는 3 ~ 6m 정도에 백악기에는 12m 정도였지만 의외로 그 전 시기인 트라이아스기에 어룡들이 훨신 많이 번성했으며 가장 큰 것은 19m에 이르는 거대한 크기였다. 두개골에는 날카로운 원추형의 이가 달려 있는 길고 뾰족한 턱이 있고, 커다란 눈이 있었다. 머리 윗부분에는 내비공(內鼻孔)이 있었고 알을 몸 속에서 부화시켜 지금의 고래처럼 새끼를 낳았다.
  • 어룡(魚龍, Ichthyosauria 이크티오사우리아[*])은 쥐라기부터 백악기에 걸쳐 바다에서 번성한 동물의 한 종류이다. 겉모습이 고래나 돌고래와 비슷하고 몸길이가 쥐라기에는 3 ~ 6m 정도에 백악기에는 12m 정도였지만 의외로 그 전 시기인 트라이아스기에 어룡들이 훨씬 많이 번성했으며 가장 큰 것은 19m에 이르는 거대한 크기였다. 두개골에는 날카로운 원추형의 이가 달려 있는 길고 뾰족한 턱이 있고, 커다란 눈이 있었다. 머리 윗부분에는 내비공(內鼻孔)이 있었고 알을 몸 속에서 부화시켜 지금의 고래처럼 새끼를 낳았다.
dbpedia-owl:class
dbpedia-owl:colourName
  • 동물
dbpedia-owl:division
dbpedia-owl:kingdom
dbpedia-owl:phylum
dbpedia-owl:synonym
  • Hueneosauria
  • Maisch & Matzke, 2000
  • Hueneosauria
  • Maisch & Matzke, 2000
dbpedia-owl:wikiPageID
  • 60105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634 (xsd:integer)
  • 63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229573 (xsd:integer)
  • 1416355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
prop-ko:
prop-ko:그림
  • Ichthyosaurios5.jpg
prop-ko:그림크기
  • 300 (xsd:integer)
prop-ko:
  • 어룡목
prop-ko:목명명
  • Blainville, 1834
prop-ko:
prop-ko:
  • 동물
prop-ko:아강
prop-ko:이름
  • 어룡류
prop-ko:이명
  • Hueneosauria
  • Maisch & Matzke, 2000
prop-ko:하위고리
dcterms:subject
rdf:type
rdfs:comment
  • 어룡(魚龍, Ichthyosauria 이크티오사우리아[*])은 쥐라기부터 백악기에 걸쳐 바다에서 번성한 동물의 한 종류이다. 겉모습이 고래나 돌고래와 비슷하고 몸길이가 쥐라기에는 3 ~ 6m 정도에 백악기에는 12m 정도였지만 의외로 그 전 시기인 트라이아스기에 어룡들이 훨신 많이 번성했으며 가장 큰 것은 19m에 이르는 거대한 크기였다. 두개골에는 날카로운 원추형의 이가 달려 있는 길고 뾰족한 턱이 있고, 커다란 눈이 있었다. 머리 윗부분에는 내비공(內鼻孔)이 있었고 알을 몸 속에서 부화시켜 지금의 고래처럼 새끼를 낳았다.
  • 어룡(魚龍, Ichthyosauria 이크티오사우리아[*])은 쥐라기부터 백악기에 걸쳐 바다에서 번성한 동물의 한 종류이다. 겉모습이 고래나 돌고래와 비슷하고 몸길이가 쥐라기에는 3 ~ 6m 정도에 백악기에는 12m 정도였지만 의외로 그 전 시기인 트라이아스기에 어룡들이 훨씬 많이 번성했으며 가장 큰 것은 19m에 이르는 거대한 크기였다. 두개골에는 날카로운 원추형의 이가 달려 있는 길고 뾰족한 턱이 있고, 커다란 눈이 있었다. 머리 윗부분에는 내비공(內鼻孔)이 있었고 알을 몸 속에서 부화시켜 지금의 고래처럼 새끼를 낳았다.
rdfs:label
  • 어룡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foaf:name
  • 어룡류
is dbpedia-owl:order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