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은 한국 고유의 운동으로, 두 사람이 샅바나 바지 허리춤을 잡고 힘과 슬기를 겨루어 상대방을 넘어뜨리는 경기이다. 씨름과 비슷한 경기는 몽골, 일본, 중화권, 베트남 등 세계 각지에 분포해 있으며, 씨름이 시작된 시기와 형성 과정은 솔직하게 알 수는 없으나, 외부에서 자신을 보호하고자 사용했던 기술이 체계화 되면서 하나의 경기가 된 것으로, 이미 고대시대부터 이어져 온 것으로 본다. 조선 헌종 때 쓰인 책 《오주연문장전산고 五州衍文長箋散稿》에서는 진 무왕 때 시작되었다고 한다. 한자로 상박(相撲)이라 하며, 중국인들은 고려기(高麗技) 또는 요교(僚狡)라고도 하였다. 주로 단오 때에 행하여지며, 매년 설날에도 씨름대회가 벌어진다. 우승자는 황소를 상으로 받았다.현대의 씨름은 1912년, 단성사에서 최초로 열렸다. 비록, 일제치하 때 이루어졌지만 끊임없이 유지되었고, 1980년대에는 전성기를 맞는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씨름은 한국 고유의 운동으로, 두 사람이 샅바나 바지 허리춤을 잡고 힘과 슬기를 겨루어 상대방을 넘어뜨리는 경기이다. 씨름과 비슷한 경기는 몽골, 일본, 중화권, 베트남 등 세계 각지에 분포해 있으며, 씨름이 시작된 시기와 형성 과정은 솔직하게 알 수는 없으나, 외부에서 자신을 보호하고자 사용했던 기술이 체계화 되면서 하나의 경기가 된 것으로, 이미 고대시대부터 이어져 온 것으로 본다. 조선 헌종 때 쓰인 책 《오주연문장전산고 五州衍文長箋散稿》에서는 진 무왕 때 시작되었다고 한다. 한자로 상박(相撲)이라 하며, 중국인들은 고려기(高麗技) 또는 요교(僚狡)라고도 하였다. 주로 단오 때에 행하여지며, 매년 설날에도 씨름대회가 벌어진다. 우승자는 황소를 상으로 받았다.현대의 씨름은 1912년, 단성사에서 최초로 열렸다. 비록, 일제치하 때 이루어졌지만 끊임없이 유지되었고, 1980년대에는 전성기를 맞는다. 그러나 최근 씨름의 인기가 급속도로 떨어져 프로 씨름경기는 더이상 개최되지 않고 대학씨름대회를 비롯한 전국, 지방 단위의 씨름대회가 설날이나 단오 때 주로 열려 지상파를 통해 방영된다.씨름은 상대방의 허리와 다리에 감은 샅바를 잡고, 경기가 시작되면 발을 제외한 몸의 일부가 땅에 먼저 닿은 사람이 진다. 경기 규칙은 복잡하진 않지만, 몸 전체의 근육과 기술을 고루 사용할 줄 알아야 하며, 순발력, 근력, 정신력, 지구력, 체력 등 다양한 요소를 요하는 경기이다. 공식적인 경기에서는 주심 1명과 부심 2명이 심판을 보며, 경기장 지름은 8m에, 수평이어야 하고, 실외 경기장의 모래장 높이 는 30cm-70cm 이상이며, 경기장 밖의 보조 경기장의 넓이는 2m 이상, 모래장의 높이 는 20-10cm 이내로 해야 한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3235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6272 (xsd:integer)
  • 628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69 (xsd:integer)
  • 7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322995 (xsd:integer)
  • 1483762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씨름은 한국 고유의 운동으로, 두 사람이 샅바나 바지 허리춤을 잡고 힘과 슬기를 겨루어 상대방을 넘어뜨리는 경기이다. 씨름과 비슷한 경기는 몽골, 일본, 중화권, 베트남 등 세계 각지에 분포해 있으며, 씨름이 시작된 시기와 형성 과정은 솔직하게 알 수는 없으나, 외부에서 자신을 보호하고자 사용했던 기술이 체계화 되면서 하나의 경기가 된 것으로, 이미 고대시대부터 이어져 온 것으로 본다. 조선 헌종 때 쓰인 책 《오주연문장전산고 五州衍文長箋散稿》에서는 진 무왕 때 시작되었다고 한다. 한자로 상박(相撲)이라 하며, 중국인들은 고려기(高麗技) 또는 요교(僚狡)라고도 하였다. 주로 단오 때에 행하여지며, 매년 설날에도 씨름대회가 벌어진다. 우승자는 황소를 상으로 받았다.현대의 씨름은 1912년, 단성사에서 최초로 열렸다. 비록, 일제치하 때 이루어졌지만 끊임없이 유지되었고, 1980년대에는 전성기를 맞는다.
rdfs:label
  • 씨름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occupation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격투기반 of
is prop-ko:직업 of
is prop-ko:축제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