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중국어 정체: 單于, 병음: Chányú, Shanyu)는 흉노제국의 황제를 나타내는 말이다. 선우 밑에 여러 명의 왕을 두었는데, 이 왕은 평화 시에는 번왕이나 제후로서 다스리고 전쟁 시에는 장군으로서 싸웠다. 선우(單于)는 왕중왕(王中王) 즉 중국의 천자 또는 황제에 해당하는 흉노제국의 대군주이다. 한서 흉노전에 의하면 선우라는 호칭은 탱리고도선우(撑犂孤塗單于)의 약칭으로, 탱리는 하늘, 고도는 아들, 선우는 광대함을 뜻한다. 이는 흉노가 강성하던 진나라, 한나라 시대 이래로 중국인들이 자신들의 군주를 천자(天子), 즉 하늘의 아들이라고 불렀던 것과 비슷하다.역대 선우 중 가장 큰 업적을 세운 선우는 묵돌 선우(冒顿, 모돈 선우라고도 한다)이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선우(중국어 정체: 單于, 병음: Chányú, Shanyu)는 흉노제국의 황제를 나타내는 말이다. 선우 밑에 여러 명의 왕을 두었는데, 이 왕은 평화 시에는 번왕이나 제후로서 다스리고 전쟁 시에는 장군으로서 싸웠다. 선우(單于)는 왕중왕(王中王) 즉 중국의 천자 또는 황제에 해당하는 흉노제국의 대군주이다. 한서 흉노전에 의하면 선우라는 호칭은 탱리고도선우(撑犂孤塗單于)의 약칭으로, 탱리는 하늘, 고도는 아들, 선우는 광대함을 뜻한다. 이는 흉노가 강성하던 진나라, 한나라 시대 이래로 중국인들이 자신들의 군주를 천자(天子), 즉 하늘의 아들이라고 불렀던 것과 비슷하다.역대 선우 중 가장 큰 업적을 세운 선우는 묵돌 선우(冒顿, 모돈 선우라고도 한다)이다. 흉노는 묵돌 선우 시기에 남쪽으로는 중국 한나라 고조(유방)의 군대를 격파하고 항복를 받아내어 매년 왕비와 공물을 받았으며, 동쪽으로는 동호를 격파하였고, 서쪽으로는 월지국을 토벌하여, 동서에 이르는 광대한 흉노제국을 건설하였다.선우는 흉노의 지배 가문인 연제씨에서 나왔다. 초기에는 장자 계승을 원칙으로 하였으나, 이치사 선우가 조카를 대신해 계승한 이후로는 장자 계승의 원칙을 지키지 않았다.현대의 언어학자들은 투르크어와 몽골어 등에서 탱리고도선우라는 명칭의 뜻을 찾으려 노력해 왔다. 몇몇 학자들은 '탱리'를 하늘을 뜻하는 투르크어의 tengri(텡그리), 고도를 아들을 뜻하는 퉁구스어 quto(쿠토)와 연관지어 해석하고 있다. 이능화는 그의 저서에서 '탱리'란 곧 하늘의 둥근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하였으며 이재유고(頤齋遺藁)을 인용하여 원(圓)은 곧 斗應斤來(둥구래)라고 하였다.하지만, 흉노의 뒤를 이은 유목 부족들인 유연, 돌궐 등은 선우라는 명칭을 쓰지 않고, 카간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였다. 또한 이후 흉노 이외에 선우라는 표현을 내세운 유목 국가가 없으며,(오환, 선비가 단기적으로 사용한 경우는 있음) 흉노의 언어 자체도 규명되지 않았기 때문에, '선우'의 어원은 불명확하다.
  • 선우(중국어 정체: 單于, 병음: Chányú, Shanyu)는 흉노제국의 황제를 나타내는 말이다. 선우 밑에 여러 명의 왕을 두었는데, 이 왕은 평화 시에는 번왕이나 제후로서 다스리고 전쟁 시에는 장군으로서 싸웠다. 선우(單于)는 왕중왕(王中王) 즉 중국의 천자 또는 황제에 해당하는 흉노제국의 대군주이다. 한서 흉노전에 의하면 선우라는 호칭은 탱리고도선우(撑犂孤塗單于)의 약칭으로, 탱리는 하늘, 고도는 아들, 선우는 광대함을 뜻한다. 이는 흉노가 강성하던 진나라, 한나라 시대 이래로 중국인들이 자신들의 군주를 천자(天子), 즉 하늘의 아들이라고 불렀던 것과 비슷하다.역대 선우 중 가장 큰 업적을 세운 선우는 묵돌 선우(冒顿, 모돈 선우라고도 한다)이다. 흉노는 묵돌 선우 시기에 남쪽으로는 중국 한나라 고조(유방)의 군대를 격파하고 항복을 받아내어 매년 왕비와 공물을 받았으며, 동쪽으로는 동호를 격파하였고, 서쪽으로는 월지국을 토벌하여, 동서에 이르는 광대한 흉노제국을 건설하였다.선우는 흉노의 지배 가문인 연제씨에서 나왔다. 초기에는 장자 계승을 원칙으로 하였으나, 이치사 선우가 조카를 대신해 계승한 이후로는 장자 계승의 원칙을 지키지 않았다.현대의 언어학자들은 투르크어와 몽골어 등에서 탱리고도선우라는 명칭의 뜻을 찾으려 노력해 왔다. 몇몇 학자들은 '탱리'를 하늘을 뜻하는 투르크어의 tengri(텡그리), 고도를 아들을 뜻하는 퉁구스어 quto(쿠토)와 연관지어 해석하고 있다. 이능화는 그의 저서에서 '탱리'란 곧 하늘의 둥근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하였으며 이재유고(頤齋遺藁)을 인용하여 원(圓)은 곧 斗應斤來(둥구래)라고 하였다.하지만, 흉노의 뒤를 이은 유목 부족들인 유연, 돌궐 등은 선우라는 명칭을 쓰지 않고, 카간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였다. 또한 이후 흉노 이외에 선우라는 표현을 내세운 유목 국가가 없으며,(오환, 선비가 단기적으로 사용한 경우는 있음) 흉노의 언어 자체도 규명되지 않았기 때문에, '선우'의 어원은 불명확하다.
dbpedia-owl:wikiPageID
  • 18753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7461 (xsd:integer)
  • 746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74 (xsd:integer)
  • 17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293989 (xsd:integer)
  • 1479256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p
  • Chányú, Shanyu
prop-ko:t
  • 單于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선우(중국어 정체: 單于, 병음: Chányú, Shanyu)는 흉노제국의 황제를 나타내는 말이다. 선우 밑에 여러 명의 왕을 두었는데, 이 왕은 평화 시에는 번왕이나 제후로서 다스리고 전쟁 시에는 장군으로서 싸웠다. 선우(單于)는 왕중왕(王中王) 즉 중국의 천자 또는 황제에 해당하는 흉노제국의 대군주이다. 한서 흉노전에 의하면 선우라는 호칭은 탱리고도선우(撑犂孤塗單于)의 약칭으로, 탱리는 하늘, 고도는 아들, 선우는 광대함을 뜻한다. 이는 흉노가 강성하던 진나라, 한나라 시대 이래로 중국인들이 자신들의 군주를 천자(天子), 즉 하늘의 아들이라고 불렀던 것과 비슷하다.역대 선우 중 가장 큰 업적을 세운 선우는 묵돌 선우(冒顿, 모돈 선우라고도 한다)이다.
  • 선우(중국어 정체: 單于, 병음: Chányú, Shanyu)는 흉노제국의 황제를 나타내는 말이다. 선우 밑에 여러 명의 왕을 두었는데, 이 왕은 평화 시에는 번왕이나 제후로서 다스리고 전쟁 시에는 장군으로서 싸웠다. 선우(單于)는 왕중왕(王中王) 즉 중국의 천자 또는 황제에 해당하는 흉노제국의 대군주이다. 한서 흉노전에 의하면 선우라는 호칭은 탱리고도선우(撑犂孤塗單于)의 약칭으로, 탱리는 하늘, 고도는 아들, 선우는 광대함을 뜻한다. 이는 흉노가 강성하던 진나라, 한나라 시대 이래로 중국인들이 자신들의 군주를 천자(天子), 즉 하늘의 아들이라고 불렀던 것과 비슷하다.역대 선우 중 가장 큰 업적을 세운 선우는 묵돌 선우(冒顿, 모돈 선우라고도 한다)이다.
rdfs:label
  • 선우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작위 of
is prop-ko:직책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