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텐의 샤를(Charles of Aquitaine, 820년/830년 - 863년 또는 864년 7월 4일)은 카롤링거 왕조 출신 아키텐의 왕자였다. 피핀 1세와 그의 부인 인고베르그(Engelberga)의 아들이었다.생년은 정확하지 않아 820년생, 825년생, 830년생 설 등이 있다. 아버지인 피핀 1세가 죽자 그는 큰아버지인 로타르 1세의 영지인 이탈리아에서 848년경까지 보호받고 있었다. 그러나 849년 5월 이탈리아에 침범한 대머리왕 카를 2세의 자객인 마인 백작 비비안(Vivian)에 의해 납치, 데콘의 한 수도원에 보내져 강제로 머리깎이고 수도사가 되었다가 곧 부제(가톨릭 성직자)가 되었다.854년 형제인 피핀 2세가 카를 2세와 싸울 때 극적으로 탈출에 성공, 독일인 루트비히가 다스리는 동프랑크로 건너갔다. 이어 856년 5월 8일 그는 마인츠 성당의 대주교가 되었다. 863년 혹은 864년 7월 4일에 마인츠에서 사망하였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아키텐의 샤를(Charles of Aquitaine, 820년/830년 - 863년 또는 864년 7월 4일)은 카롤링거 왕조 출신 아키텐의 왕자였다. 피핀 1세와 그의 부인 인고베르그(Engelberga)의 아들이었다.생년은 정확하지 않아 820년생, 825년생, 830년생 설 등이 있다. 아버지인 피핀 1세가 죽자 그는 큰아버지인 로타르 1세의 영지인 이탈리아에서 848년경까지 보호받고 있었다. 그러나 849년 5월 이탈리아에 침범한 대머리왕 카를 2세의 자객인 마인 백작 비비안(Vivian)에 의해 납치, 데콘의 한 수도원에 보내져 강제로 머리깎이고 수도사가 되었다가 곧 부제(가톨릭 성직자)가 되었다.854년 형제인 피핀 2세가 카를 2세와 싸울 때 극적으로 탈출에 성공, 독일인 루트비히가 다스리는 동프랑크로 건너갔다. 이어 856년 5월 8일 그는 마인츠 성당의 대주교가 되었다. 863년 혹은 864년 7월 4일에 마인츠에서 사망하였다.
  • 아키텐의 샤를(Charles of Aquitaine) 또는 샤를 다퀴텐(Charles d'Aquitaine, 820년/830년 - 863년 또는 864년 7월 4일)은 카롤링거 왕조 출신 아키텐의 왕자이자 아키텐의 왕위 요구자였다. 피핀 1세와 그의 부인 인고베르그(Engelberga) 또는 린군다(Ringarde)의 아들이었다. 생애 후반 독일에서 활동했으므로 카를 폰 아키타니아(Karl von Aquitanian)로도 부른다.849년 5월 이복 삼촌 서프랑크 왕국의 대머리 카를에게 납치되어 강제로 수도사가 되었다. 이후 서프랑크를 탈출, 동프랑크로 가 마인츠의 대주교가 되었다.
dbpedia-owl:wikiPageID
  • 88794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812 (xsd:integer)
  • 206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40 (xsd:integer)
  • 7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0464807 (xsd:integer)
  • 1454455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아키텐의 샤를(Charles of Aquitaine, 820년/830년 - 863년 또는 864년 7월 4일)은 카롤링거 왕조 출신 아키텐의 왕자였다. 피핀 1세와 그의 부인 인고베르그(Engelberga)의 아들이었다.생년은 정확하지 않아 820년생, 825년생, 830년생 설 등이 있다. 아버지인 피핀 1세가 죽자 그는 큰아버지인 로타르 1세의 영지인 이탈리아에서 848년경까지 보호받고 있었다. 그러나 849년 5월 이탈리아에 침범한 대머리왕 카를 2세의 자객인 마인 백작 비비안(Vivian)에 의해 납치, 데콘의 한 수도원에 보내져 강제로 머리깎이고 수도사가 되었다가 곧 부제(가톨릭 성직자)가 되었다.854년 형제인 피핀 2세가 카를 2세와 싸울 때 극적으로 탈출에 성공, 독일인 루트비히가 다스리는 동프랑크로 건너갔다. 이어 856년 5월 8일 그는 마인츠 성당의 대주교가 되었다. 863년 혹은 864년 7월 4일에 마인츠에서 사망하였다.
  • 아키텐의 샤를(Charles of Aquitaine) 또는 샤를 다퀴텐(Charles d'Aquitaine, 820년/830년 - 863년 또는 864년 7월 4일)은 카롤링거 왕조 출신 아키텐의 왕자이자 아키텐의 왕위 요구자였다. 피핀 1세와 그의 부인 인고베르그(Engelberga) 또는 린군다(Ringarde)의 아들이었다. 생애 후반 독일에서 활동했으므로 카를 폰 아키타니아(Karl von Aquitanian)로도 부른다.849년 5월 이복 삼촌 서프랑크 왕국의 대머리 카를에게 납치되어 강제로 수도사가 되었다. 이후 서프랑크를 탈출, 동프랑크로 가 마인츠의 대주교가 되었다.
rdfs:label
  • 샤를 (아키텐의 왕자)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