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계(散階)는 중국에서 시작된 위계 제도로서, 이름만 있고 실제로 직무는 없는 벼슬의 품계를 가리킨다. 관직의 위계로서 나타나므로 관계(官階) 또는 관등(官等), 관위(官位), 관질(官秩), 관차(官次), 관품(官品) 등으로도 부른다. 주로 문산계(文散階 : 문관계)와 무산계(武散階 : 무관계)로 나타나며,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의 위계 제도로서 쓰였다. 당나라의 제도를 고려 때 받아들여 정착하였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산계(散階)는 중국에서 시작된 위계 제도로서, 이름만 있고 실제로 직무는 없는 벼슬의 품계를 가리킨다. 관직의 위계로서 나타나므로 관계(官階) 또는 관등(官等), 관위(官位), 관질(官秩), 관차(官次), 관품(官品) 등으로도 부른다. 주로 문산계(文散階 : 문관계)와 무산계(武散階 : 무관계)로 나타나며,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의 위계 제도로서 쓰였다. 당나라의 제도를 고려 때 받아들여 정착하였다.
dbpedia-owl:wikiPageID
  • 27260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547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91277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산계(散階)는 중국에서 시작된 위계 제도로서, 이름만 있고 실제로 직무는 없는 벼슬의 품계를 가리킨다. 관직의 위계로서 나타나므로 관계(官階) 또는 관등(官等), 관위(官位), 관질(官秩), 관차(官次), 관품(官品) 등으로도 부른다. 주로 문산계(文散階 : 문관계)와 무산계(武散階 : 무관계)로 나타나며,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의 위계 제도로서 쓰였다. 당나라의 제도를 고려 때 받아들여 정착하였다.
rdfs:label
  • 산계 (한국)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