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암(砂岩, sandstone)은 지름이 0.063~2㎜인 모래 크기의 입자들이 쌓여 고화된 암석이다. 셰일 다음으로 흔한 퇴적암이다. 석영이 고결(엉겨 굳어짐)되어 생기는 사암이 대부분이지만, 장석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경우도 있다. 장석질 사암은 아코즈라고 한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사암(砂岩, sandstone)은 지름이 0.063~2㎜인 모래 크기의 입자들이 쌓여 고화된 암석이다. 셰일 다음으로 흔한 퇴적암이다. 석영이 고결(엉겨 굳어짐)되어 생기는 사암이 대부분이지만, 장석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경우도 있다. 장석질 사암은 아코즈라고 한다.
dbpedia-owl:wikiPageID
  • 6749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09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2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034184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사암(砂岩, sandstone)은 지름이 0.063~2㎜인 모래 크기의 입자들이 쌓여 고화된 암석이다. 셰일 다음으로 흔한 퇴적암이다. 석영이 고결(엉겨 굳어짐)되어 생기는 사암이 대부분이지만, 장석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경우도 있다. 장석질 사암은 아코즈라고 한다.
rdfs:label
  • 사암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