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해(渤海, 존속 기간: 698년 ~ 926년)는 대조영이 당나라와 신라 연합군에게 망한 고구려를 계승하여 건국한 나라를 말하며, 이후 228년간 한반도 북부와 만주 및 연해주에 걸친 광범위한 지역에 위치해 존속하였던 국가이다.고구려가 멸망한 지 약 30년 뒤인 698년에 만주와 연해주 일대에 기반을 둔 고구려 유민과 속말말갈 세력이 힘을 합쳐, 대조영이 만주에서 당나라 세력이 쇠퇴해진 틈을 노려 건국하여 신라와 함께 남북국 시대의 한 축이 되었다가 926년 기병 부대를 이끌고 침략한 요 태조의 침입을 받아 멸망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발해의 멸망이 상고의 백두산 폭발과 연관이 있다는 주장이 일고있다.발해의 건국으로 남쪽의 신라와 북쪽의 발해가 공존하는 남북국(南北國)의 형세를 이루게 되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발해(渤海, 존속 기간: 698년 ~ 926년)는 대조영이 당나라와 신라 연합군에게 망한 고구려를 계승하여 건국한 나라를 말하며, 이후 228년간 한반도 북부와 만주 및 연해주에 걸친 광범위한 지역에 위치해 존속하였던 국가이다.고구려가 멸망한 지 약 30년 뒤인 698년에 만주와 연해주 일대에 기반을 둔 고구려 유민과 속말말갈 세력이 힘을 합쳐, 대조영이 만주에서 당나라 세력이 쇠퇴해진 틈을 노려 건국하여 신라와 함께 남북국 시대의 한 축이 되었다가 926년 기병 부대를 이끌고 침략한 요 태조의 침입을 받아 멸망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발해의 멸망이 상고의 백두산 폭발과 연관이 있다는 주장이 일고있다.발해의 건국으로 남쪽의 신라와 북쪽의 발해가 공존하는 남북국(南北國)의 형세를 이루게 되었다. 발해는 강한 군사력과 발전된 문화를 가지고 있었으며, 고구려를 계승하고, 영토를 확장하여, 오늘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중화인민공화국, 러시아에 걸친 옛 고구려의 영토를 모두 차지하였다.忽汗州都督)'으로 명목상 책봉된 후로는 국호를 발해(渤海)라고 하였다. 또한 고려(고구려)라는 국호도 사용 하였는데, 일본에 보낸 국서에는 국호를 고려라고 하였고, 일본도 발해를 고려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따라서 발해는 처음에 국호를 진국이라 정하고 명목상 발해군왕으로 재수 되고나서는 발해로 국호를 변경하였다.
  • 발해(渤海, 698년 ~ 926년)는 고구려를 계승하여 대조영이 건국한 국가이다. 발해의 건국으로 정식적인 남북국 시대가 열렸는데, 남국은 신라, 북국은 발해를 지칭한다. 이후 228년간 한반도 북부와 만주 및 연해주에 걸친 지역에서 존속하였다. 수도는 발해 성왕 이후로 상경 용천부였다. 발해는 초기에 진국이라고도 불렸으며, 해동성국이나 고려라고 불리기도 했다.고구려가 멸망한 지 약 30년 뒤 당의 지배력이 약화되자, 거란족의 반란을 틈타 탈출하였고 698년 만주와 연해주 일대의 고구려 유민과 속말말갈 세력을 기반으로 대조영이 동모산 부근에서 건국하였다. 발해는 강한 군사력과 발전된 문화를 가지고 있었으며, 영토를 확장하여 옛 고구려의 영토를 대부분 차지하였다. 건국할 당시 대조영은 스스로 나라의 이름을 진국(震國)으로 정하고, 그 후에 713년 당에게 '좌효위대장군 발해군왕 홀한주도독(左驍衛大將軍 渤海郡王 忽汗州都督)'으로 명목상 책봉된 후로는 국호를 발해(渤海)라고 하였다. 또한 고구려의 계승국으로서 고려라는 국호도 사용하였는데, 일본에 보낸 국서에는 국호를 고려라고 하였고, 일본도 발해를 고려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926년 발해는 갑작스레 멸망했는데 그 이유에는 백두산 폭발, 요 태조(거란)의 침입, 지도층의 내분 등 다양한 학설이 제시되고 있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12237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3586 (xsd:integer)
  • 1643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79 (xsd:integer)
  • 19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397997 (xsd:integer)
  • 1485949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발해(渤海, 존속 기간: 698년 ~ 926년)는 대조영이 당나라와 신라 연합군에게 망한 고구려를 계승하여 건국한 나라를 말하며, 이후 228년간 한반도 북부와 만주 및 연해주에 걸친 광범위한 지역에 위치해 존속하였던 국가이다.고구려가 멸망한 지 약 30년 뒤인 698년에 만주와 연해주 일대에 기반을 둔 고구려 유민과 속말말갈 세력이 힘을 합쳐, 대조영이 만주에서 당나라 세력이 쇠퇴해진 틈을 노려 건국하여 신라와 함께 남북국 시대의 한 축이 되었다가 926년 기병 부대를 이끌고 침략한 요 태조의 침입을 받아 멸망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발해의 멸망이 상고의 백두산 폭발과 연관이 있다는 주장이 일고있다.발해의 건국으로 남쪽의 신라와 북쪽의 발해가 공존하는 남북국(南北國)의 형세를 이루게 되었다.
  • 발해(渤海, 698년 ~ 926년)는 고구려를 계승하여 대조영이 건국한 국가이다. 발해의 건국으로 정식적인 남북국 시대가 열렸는데, 남국은 신라, 북국은 발해를 지칭한다. 이후 228년간 한반도 북부와 만주 및 연해주에 걸친 지역에서 존속하였다. 수도는 발해 성왕 이후로 상경 용천부였다. 발해는 초기에 진국이라고도 불렸으며, 해동성국이나 고려라고 불리기도 했다.고구려가 멸망한 지 약 30년 뒤 당의 지배력이 약화되자, 거란족의 반란을 틈타 탈출하였고 698년 만주와 연해주 일대의 고구려 유민과 속말말갈 세력을 기반으로 대조영이 동모산 부근에서 건국하였다. 발해는 강한 군사력과 발전된 문화를 가지고 있었으며, 영토를 확장하여 옛 고구려의 영토를 대부분 차지하였다. 건국할 당시 대조영은 스스로 나라의 이름을 진국(震國)으로 정하고, 그 후에 713년 당에게 '좌효위대장군 발해군왕 홀한주도독(左驍衛大將軍 渤海郡王 忽汗州都督)'으로 명목상 책봉된 후로는 국호를 발해(渤海)라고 하였다.
rdfs:label
  • 발해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place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결과 of
is prop-ko:교전국 of
is prop-ko:국가 of
is prop-ko:장소 of
is prop-ko: of
is prop-ko:직책 of
is prop-ko: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