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양(朴定陽, 1841년 ~ 1905년 11월)은 조선 후기의 문신, 외교관, 대한제국의 정치가이다. 구한말의 온건 개화파 정치인으로 활동하였으며 김홍집 내각에 참여하였다. 조선의 첫 주미국 대사이기도 했다.1866년(고종 3) 문과에 급제, 참판 등을 지내고, 1881년 조사 시찰단을 조직하여 일본의 문물을 시찰하고 돌아와 관제 개정을 추진했다. 87년 미국특파 전권대사로 부임하여 외교활동을 하다가 청나라의 압력으로 귀국해야 했다. 1894년 1차 김홍집 내각의 학부대신이 되고, 이듬해 김홍집 내각이 붕괴하자 내각총리대신이 되어 과도내각을 조직했다. 그뒤 갑오개혁 때 군국기무처의 회의원이 되고 제2차 김홍집 내각의 학부대신을 지냈다. 갑오경장에 참여했고, 1895년 김홍집 내각 붕괴 후 내각총리대신으로 을미개혁을 추진, 과도내각을 조직하고 개혁 정책을 추진하려 했으나 수구파와 위정척사파의 방해로 실패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박정양(朴定陽, 1841년 ~ 1905년 11월)은 조선 후기의 문신, 외교관, 대한제국의 정치가이다. 구한말의 온건 개화파 정치인으로 활동하였으며 김홍집 내각에 참여하였다. 조선의 첫 주미국 대사이기도 했다.1866년(고종 3) 문과에 급제, 참판 등을 지내고, 1881년 조사 시찰단을 조직하여 일본의 문물을 시찰하고 돌아와 관제 개정을 추진했다. 87년 미국특파 전권대사로 부임하여 외교활동을 하다가 청나라의 압력으로 귀국해야 했다. 1894년 1차 김홍집 내각의 학부대신이 되고, 이듬해 김홍집 내각이 붕괴하자 내각총리대신이 되어 과도내각을 조직했다. 그뒤 갑오개혁 때 군국기무처의 회의원이 되고 제2차 김홍집 내각의 학부대신을 지냈다. 갑오경장에 참여했고, 1895년 김홍집 내각 붕괴 후 내각총리대신으로 을미개혁을 추진, 과도내각을 조직하고 개혁 정책을 추진하려 했으나 수구파와 위정척사파의 방해로 실패했다. 후에 독립협회, 만민공동회 등에도 가담했으나 수구파의 방해와 위정척사파의 맹비난으로 좌절했다. 자는 치중(致中), 호는 죽천(竹泉), 시호는 문익(文翼), 본관은 반남이다. 서울특별시 출신.
  • 박정양(朴定陽, 1841년 ~ 1905년 11월)은 조선 후기의 문신, 외교관, 내각총리대신, 대한제국의 정치가이다. 구한말의 온건 개화파 정치인으로 활동하였으며 김홍집 내각에 참여하였다. 조선의 첫 주미국 대사이기도 했다.1866년(고종 3) 문과에 급제, 참판 등을 지내고, 1881년 조사 시찰단을 조직하여 일본의 문물을 시찰하고 돌아와 관제 개정을 추진했다. 87년 미국특파 전권대사로 부임하여 외교활동을 하다가 청나라의 압력으로 귀국해야 했다. 1894년 1차 김홍집 내각의 학부대신이 되고, 이듬해 김홍집 내각이 붕괴하자 내각총리대신이 되어 과도내각을 조직했다. 그뒤 갑오개혁 때 군국기무처의 회의원이 되고 제2차 김홍집 내각의 학부대신을 지냈다.갑오경장에 참여했고, 1895년 김홍집 내각 붕괴 후 내각총리대신으로 을미개혁을 추진, 과도내각을 조직하고 개혁 정책을 추진하려 했으나 수구파와 위정척사파의 방해로 실패했다. 후에 독립협회, 만민공동회 등에도 가담했으나 수구파의 방해와 위정척사파의 맹비난으로 좌절했다. 자는 치중(致中), 호는 죽천(竹泉), 시호는 문익(文翼), 본관은 반남이다. 한성부 출신.
dbpedia-owl:wikiPageID
  • 4868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7232 (xsd:integer)
  • 737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229 (xsd:integer)
  • 23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886212 (xsd:integer)
  • 1430727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제목
  • 개화정책과 그 반향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박정양(朴定陽, 1841년 ~ 1905년 11월)은 조선 후기의 문신, 외교관, 대한제국의 정치가이다. 구한말의 온건 개화파 정치인으로 활동하였으며 김홍집 내각에 참여하였다. 조선의 첫 주미국 대사이기도 했다.1866년(고종 3) 문과에 급제, 참판 등을 지내고, 1881년 조사 시찰단을 조직하여 일본의 문물을 시찰하고 돌아와 관제 개정을 추진했다. 87년 미국특파 전권대사로 부임하여 외교활동을 하다가 청나라의 압력으로 귀국해야 했다. 1894년 1차 김홍집 내각의 학부대신이 되고, 이듬해 김홍집 내각이 붕괴하자 내각총리대신이 되어 과도내각을 조직했다. 그뒤 갑오개혁 때 군국기무처의 회의원이 되고 제2차 김홍집 내각의 학부대신을 지냈다. 갑오경장에 참여했고, 1895년 김홍집 내각 붕괴 후 내각총리대신으로 을미개혁을 추진, 과도내각을 조직하고 개혁 정책을 추진하려 했으나 수구파와 위정척사파의 방해로 실패했다.
  • 박정양(朴定陽, 1841년 ~ 1905년 11월)은 조선 후기의 문신, 외교관, 내각총리대신, 대한제국의 정치가이다. 구한말의 온건 개화파 정치인으로 활동하였으며 김홍집 내각에 참여하였다. 조선의 첫 주미국 대사이기도 했다.1866년(고종 3) 문과에 급제, 참판 등을 지내고, 1881년 조사 시찰단을 조직하여 일본의 문물을 시찰하고 돌아와 관제 개정을 추진했다. 87년 미국특파 전권대사로 부임하여 외교활동을 하다가 청나라의 압력으로 귀국해야 했다. 1894년 1차 김홍집 내각의 학부대신이 되고, 이듬해 김홍집 내각이 붕괴하자 내각총리대신이 되어 과도내각을 조직했다. 그뒤 갑오개혁 때 군국기무처의 회의원이 되고 제2차 김홍집 내각의 학부대신을 지냈다.갑오경장에 참여했고, 1895년 김홍집 내각 붕괴 후 내각총리대신으로 을미개혁을 추진, 과도내각을 조직하고 개혁 정책을 추진하려 했으나 수구파와 위정척사파의 방해로 실패했다.
rdfs:label
  • 박정양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