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엄 시리즈》는 스티그 라르손이 쓴 총 세 권의 범죄 베스트셀러 소설이다. 이 시리즈는 스웨덴어로 저술되었다. 각각 작품의 제목은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불을 가지고 노는 소녀, 벌집을 발로 찬 소녀이다. 각각 원저는 2005, 2006, 2007년에 출간되었다. 이 세 시리즈의 주인공은 모든일에 대해 정확하고 디테일한 기억력을 갖고있지만, 사회생활능력이 저조한 20대 여성인 리스벳 살란데르와 취재기자이자 밀레니엄이라는 잡지사의 편집장을 맡고있는 미카엘 블룸크비스트로 이루어져있다. 라르손은 불름크비스트를 자신과 비슷한 배경을 갖고있는 캐릭터로 묘사하였다. 라르손은 원래 10개의 책으로 된 시리즈를 쓸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런 죽음으로 죽기 직전까지 완성한 총 3개의 소설만 출간되었다.죽음 이후 유산에 대한 권리를 가지고 소송이 일어났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밀레니엄 시리즈》는 스티그 라르손이 쓴 총 세 권의 범죄 베스트셀러 소설이다. 이 시리즈는 스웨덴어로 저술되었다. 각각 작품의 제목은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불을 가지고 노는 소녀, 벌집을 발로 찬 소녀이다. 각각 원저는 2005, 2006, 2007년에 출간되었다. 이 세 시리즈의 주인공은 모든일에 대해 정확하고 디테일한 기억력을 갖고있지만, 사회생활능력이 저조한 20대 여성인 리스벳 살란데르와 취재기자이자 밀레니엄이라는 잡지사의 편집장을 맡고있는 미카엘 블룸크비스트로 이루어져있다. 라르손은 불름크비스트를 자신과 비슷한 배경을 갖고있는 캐릭터로 묘사하였다. 라르손은 원래 10개의 책으로 된 시리즈를 쓸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런 죽음으로 죽기 직전까지 완성한 총 3개의 소설만 출간되었다.죽음 이후 유산에 대한 권리를 가지고 소송이 일어났다. 라르손은 그가 조사하던 스웨덴의 네오 나치(Neo-Nazis)와 인종차별자들에게서 에바 가브리엘손을 지키기 위해 가브리엘손과 결혼하지 않은 채 오랫동안 동거하였고, 사망 이후 친권을 가지고 있는 아버지와 형제가 저작권 및 인세를 주장하였다. 에바 가브리엘손은 4부의 원고가 들어 있는 컴퓨터를 소유하고 있다. 하지만 가브리엘손은 라르손의 원고에 대한 법적인 권리가 없다.
  • 《밀레니엄 시리즈》는 스웨덴의 소설이다. 스티그 라르손의 작품으로, 3부작으로 구성되어 있고 총 2,700페이지에 이르는 대하 추리소설이다. 젠더폭력을 큰 축으로 하고 1부·2부·3부는 독립적인 동시에 전체적인 통일성을 갖춘 3면의 스펙트럼이자 한 개의 건축물이다. 1부는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2부는 '불을 가지고 노는 소녀', 3부는 '벌집을 발로 찬 소녀'이다. 각각 원저는 2005년, 2006년, 2007년에 출간되었다. 전 세계적으로 '밀레니엄 신드롬'을 일으킨 책이다.주인공은 보안경비업체의 정보조사원 '리스벳 살란데르'와 시사월간지 <밀레니엄>의 편집장을 맡고 있는 '미카엘 블룸크비스트'이다. 라르손은 '미카엘 불름크비스트'를 자신과 비슷한 배경을 갖고 있는 캐릭터로 묘사하였다.미카엘과 리스벳은 한 재벌의 손녀의 실종 사건을 함께 풀어간다. 집요한 탐구정신을 가진 남성 '기자'와 문신과 피어싱을 한 여성 '해커'가 사건의 퍼즐 조각을 맞춰가는 과정을 그렸다. 부패한 기업인과 정치인, 성매매자들, 비겁한 기자들이 등장하고, 여성에 대한 폭력과 자본의 도덕적 타락에 대한 비판을 담고 있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57106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6620 (xsd:integer)
  • 818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3 (xsd:integer)
  • 2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754918 (xsd:integer)
  • 1430692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밀레니엄 시리즈》는 스티그 라르손이 쓴 총 세 권의 범죄 베스트셀러 소설이다. 이 시리즈는 스웨덴어로 저술되었다. 각각 작품의 제목은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불을 가지고 노는 소녀, 벌집을 발로 찬 소녀이다. 각각 원저는 2005, 2006, 2007년에 출간되었다. 이 세 시리즈의 주인공은 모든일에 대해 정확하고 디테일한 기억력을 갖고있지만, 사회생활능력이 저조한 20대 여성인 리스벳 살란데르와 취재기자이자 밀레니엄이라는 잡지사의 편집장을 맡고있는 미카엘 블룸크비스트로 이루어져있다. 라르손은 불름크비스트를 자신과 비슷한 배경을 갖고있는 캐릭터로 묘사하였다. 라르손은 원래 10개의 책으로 된 시리즈를 쓸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런 죽음으로 죽기 직전까지 완성한 총 3개의 소설만 출간되었다.죽음 이후 유산에 대한 권리를 가지고 소송이 일어났다.
  • 《밀레니엄 시리즈》는 스웨덴의 소설이다. 스티그 라르손의 작품으로, 3부작으로 구성되어 있고 총 2,700페이지에 이르는 대하 추리소설이다. 젠더폭력을 큰 축으로 하고 1부·2부·3부는 독립적인 동시에 전체적인 통일성을 갖춘 3면의 스펙트럼이자 한 개의 건축물이다. 1부는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2부는 '불을 가지고 노는 소녀', 3부는 '벌집을 발로 찬 소녀'이다. 각각 원저는 2005년, 2006년, 2007년에 출간되었다. 전 세계적으로 '밀레니엄 신드롬'을 일으킨 책이다.주인공은 보안경비업체의 정보조사원 '리스벳 살란데르'와 시사월간지 <밀레니엄>의 편집장을 맡고 있는 '미카엘 블룸크비스트'이다. 라르손은 '미카엘 불름크비스트'를 자신과 비슷한 배경을 갖고 있는 캐릭터로 묘사하였다.미카엘과 리스벳은 한 재벌의 손녀의 실종 사건을 함께 풀어간다. 집요한 탐구정신을 가진 남성 '기자'와 문신과 피어싱을 한 여성 '해커'가 사건의 퍼즐 조각을 맞춰가는 과정을 그렸다.
rdfs:label
  • 밀레니엄 시리즈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