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학(美學, Aesthetics)은 아름다움, 감각, 예술 등을 다루는 예술철학의 다른 이름으로 철학의 하위분야이다. '느림의 미학', '쇼핑의 미학'처럼, 일상언어에서 '미학'은 '아름다움', '예술론'과 혼용되기도 한다. 현재 대학교에서 미학, 즉 예술철학만을 단독으로 연구하는 미학과가 있는 나라는 전 세계에 대한민국과 일본 뿐이다. 대한민국에서 사용하는 미학이라는 단어 역시 일본에서 왔다. 이는 18세기 유럽에서 바움가르텐이 만든 독일어 단어 Ästhetica를 번역한 것이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미학(美學, Aesthetics)은 아름다움, 감각, 예술 등을 다루는 예술철학의 다른 이름으로 철학의 하위분야이다. '느림의 미학', '쇼핑의 미학'처럼, 일상언어에서 '미학'은 '아름다움', '예술론'과 혼용되기도 한다. 현재 대학교에서 미학, 즉 예술철학만을 단독으로 연구하는 미학과가 있는 나라는 전 세계에 대한민국과 일본 뿐이다. 대한민국에서 사용하는 미학이라는 단어 역시 일본에서 왔다. 이는 18세기 유럽에서 바움가르텐이 만든 독일어 단어 Ästhetica를 번역한 것이다.
  • 미학(美學, Aesthetics)은 철학의 하위 분야로서 '아름다움'을 대상으로 삼는 학문이다. 완성도가 높은 아름다움이 무엇인가를 분별하는 일이 주된 관심사가 된다. 예술철학과 비슷한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느림의 미학'이나 '쇼핑의 미학'이라는 말처럼 일상 생활에서는 '아름다움'이나 '예술론' 등과 혼용되기도 한다.근대 미학을 체계화한 이마누엘 칸트는 '목적 없는 합목적성의 형식(form of finality without an end)'을 미라고 규정했다. 튤립 꽃봉오리는 그 형태의 완벽성이 인간을 매혹시키는 것이지, 그것에 대한 식물학적 지식이 인간의 미감을 자극하는 것은 아니다. 인간이 무언가를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것은 그것의 형식에 대해서이지 그것의 내용에 대해서가 아니다. 미와 숭고는 인간의 예술적 체험을 구성하는 중요한 두 가지 성질이다. 장미꽃이 미를 발생시키고 인간에게 미적 쾌감을 준다면 지진해일 같은 거대한 파도는 숭고의 대상이 된다. 지진해일은 인간의 구상력을 훌쩍 뛰어넘어 인간을 우선 좌절시키고 불쾌하게 만들지만 이어서 더욱 강하게 인간을 끌어당긴다. 구상력이란 무언가를 표현하는 표상의 능력이므로, 결국 숭고란 인간이 도저히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어떤 대상에 대한 감정이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17270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070 (xsd:integer)
  • 399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6 (xsd:integer)
  • 2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314590 (xsd:integer)
  • 1446439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미학(美學, Aesthetics)은 아름다움, 감각, 예술 등을 다루는 예술철학의 다른 이름으로 철학의 하위분야이다. '느림의 미학', '쇼핑의 미학'처럼, 일상언어에서 '미학'은 '아름다움', '예술론'과 혼용되기도 한다. 현재 대학교에서 미학, 즉 예술철학만을 단독으로 연구하는 미학과가 있는 나라는 전 세계에 대한민국과 일본 뿐이다. 대한민국에서 사용하는 미학이라는 단어 역시 일본에서 왔다. 이는 18세기 유럽에서 바움가르텐이 만든 독일어 단어 Ästhetica를 번역한 것이다.
  • 미학(美學, Aesthetics)은 철학의 하위 분야로서 '아름다움'을 대상으로 삼는 학문이다. 완성도가 높은 아름다움이 무엇인가를 분별하는 일이 주된 관심사가 된다. 예술철학과 비슷한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느림의 미학'이나 '쇼핑의 미학'이라는 말처럼 일상 생활에서는 '아름다움'이나 '예술론' 등과 혼용되기도 한다.근대 미학을 체계화한 이마누엘 칸트는 '목적 없는 합목적성의 형식(form of finality without an end)'을 미라고 규정했다. 튤립 꽃봉오리는 그 형태의 완벽성이 인간을 매혹시키는 것이지, 그것에 대한 식물학적 지식이 인간의 미감을 자극하는 것은 아니다. 인간이 무언가를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것은 그것의 형식에 대해서이지 그것의 내용에 대해서가 아니다. 미와 숭고는 인간의 예술적 체험을 구성하는 중요한 두 가지 성질이다. 장미꽃이 미를 발생시키고 인간에게 미적 쾌감을 준다면 지진해일 같은 거대한 파도는 숭고의 대상이 된다.
rdfs:label
  • 미학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mainInterest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mainInterests of
is prop-ko:연구분야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