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충격(文化 衝擊, 영어: culture shock)은 사람들이 완전히 다른 문화 환경이나 사회 환경에 있을 때 느끼는 감정의 불안을 서술하기 위해 쓰이는 용어이다. 새로운 문화를 소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다시 말해, 무엇이 올바르고 무엇이 올바르지 않는지를 알기가 어려워진다. 새롭거나 다른 문화의 어떠한 양상에 대해 강력한 혐오(도덕 또는 미학)를 느끼기도 한다.이 용어는 1954년에 인류학자 칼레르보 오베르그(Kalervo Oberg)가 처음 소개한 것이다.문화 충격은 상호 작용의 의사소통의 연구 분야이다. 최근에 일부 연구가들은 문화 충격이 자아 동기를 개선하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 주는 경우가 많지 않다고 주장한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문화 충격(文化 衝擊, 영어: culture shock)은 사람들이 완전히 다른 문화 환경이나 사회 환경에 있을 때 느끼는 감정의 불안을 서술하기 위해 쓰이는 용어이다. 새로운 문화를 소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다시 말해, 무엇이 올바르고 무엇이 올바르지 않는지를 알기가 어려워진다. 새롭거나 다른 문화의 어떠한 양상에 대해 강력한 혐오(도덕 또는 미학)를 느끼기도 한다.이 용어는 1954년에 인류학자 칼레르보 오베르그(Kalervo Oberg)가 처음 소개한 것이다.문화 충격은 상호 작용의 의사소통의 연구 분야이다. 최근에 일부 연구가들은 문화 충격이 자아 동기를 개선하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 주는 경우가 많지 않다고 주장한다..
  • 문화 충격(文化 衝擊, 영어: culture shock 컬처 쇼크[*])은 사람들이 완전히 다른 문화 환경이나 사회 환경에 있을 때 느끼는 감정의 불안을 서술하기 위해 쓰이는 용어이다. 새로운 문화를 소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다시 말해, 무엇이 올바르고 무엇이 올바르지 않는지를 알기가 어려워진다. 새롭거나 다른 문화의 어떠한 양상에 대해 강력한 혐오(도덕 또는 미학)를 느끼기도 한다.이 용어는 1954년에 인류학자 칼레르보 오베르그(Kalervo Oberg)가 처음 소개한 것이다.문화 충격은 상호 작용의 의사소통의 연구 분야이다. 최근에 일부 연구가들은 문화 충격이 자아 동기를 개선하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 주는 경우가 많지 않다고 주장한다..
dbpedia-owl:wikiPageID
  • 15476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402 (xsd:integer)
  • 142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0870649 (xsd:integer)
  • 1415828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문화 충격(文化 衝擊, 영어: culture shock)은 사람들이 완전히 다른 문화 환경이나 사회 환경에 있을 때 느끼는 감정의 불안을 서술하기 위해 쓰이는 용어이다. 새로운 문화를 소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다시 말해, 무엇이 올바르고 무엇이 올바르지 않는지를 알기가 어려워진다. 새롭거나 다른 문화의 어떠한 양상에 대해 강력한 혐오(도덕 또는 미학)를 느끼기도 한다.이 용어는 1954년에 인류학자 칼레르보 오베르그(Kalervo Oberg)가 처음 소개한 것이다.문화 충격은 상호 작용의 의사소통의 연구 분야이다. 최근에 일부 연구가들은 문화 충격이 자아 동기를 개선하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 주는 경우가 많지 않다고 주장한다..
  • 문화 충격(文化 衝擊, 영어: culture shock 컬처 쇼크[*])은 사람들이 완전히 다른 문화 환경이나 사회 환경에 있을 때 느끼는 감정의 불안을 서술하기 위해 쓰이는 용어이다. 새로운 문화를 소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다시 말해, 무엇이 올바르고 무엇이 올바르지 않는지를 알기가 어려워진다. 새롭거나 다른 문화의 어떠한 양상에 대해 강력한 혐오(도덕 또는 미학)를 느끼기도 한다.이 용어는 1954년에 인류학자 칼레르보 오베르그(Kalervo Oberg)가 처음 소개한 것이다.문화 충격은 상호 작용의 의사소통의 연구 분야이다. 최근에 일부 연구가들은 문화 충격이 자아 동기를 개선하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 주는 경우가 많지 않다고 주장한다..
rdfs:label
  • 문화 충격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