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공각화증(Trichostasis spinulosa)은 모낭 내에 각질 덩어리가 채워지는 질병으로, 어깨나 팔, 허벅지 등 털이 많이 난 부위에 생긴다. 모낭 내에 각질이 채워져 있기 때문에 털은 각질 내에 박혀 있는 모양을 하게 된다. 인구의 40%가 가지고 있는 흔한 피부 질환으로 모낭 내에 박힌 각질덩어리 때문에 모공을 따라 작은 돌기가 나타나며 그 돌기는 딱딱하며 거칠거칠한데 보통 회색빛을 띠나 때로는 모공 주위가 붉게 변하며 불그스름한 빛을 띠기 때문에 외관상으로 문제가 되기도 한다. 모공마다 오돌토돌하게 돋아나다가 끝이 딱딱해지고 손톱으로 긁으면 떨어지고 반고형상태의 털이 같이 묻어서 나오기도 한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모공각화증(Trichostasis spinulosa)은 모낭 내에 각질 덩어리가 채워지는 질병으로, 어깨나 팔, 허벅지 등 털이 많이 난 부위에 생긴다. 모낭 내에 각질이 채워져 있기 때문에 털은 각질 내에 박혀 있는 모양을 하게 된다. 인구의 40%가 가지고 있는 흔한 피부 질환으로 모낭 내에 박힌 각질덩어리 때문에 모공을 따라 작은 돌기가 나타나며 그 돌기는 딱딱하며 거칠거칠한데 보통 회색빛을 띠나 때로는 모공 주위가 붉게 변하며 불그스름한 빛을 띠기 때문에 외관상으로 문제가 되기도 한다. 모공마다 오돌토돌하게 돋아나다가 끝이 딱딱해지고 손톱으로 긁으면 떨어지고 반고형상태의 털이 같이 묻어서 나오기도 한다.
dbpedia-owl:wikiPageID
  • 70516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76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98469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모공각화증(Trichostasis spinulosa)은 모낭 내에 각질 덩어리가 채워지는 질병으로, 어깨나 팔, 허벅지 등 털이 많이 난 부위에 생긴다. 모낭 내에 각질이 채워져 있기 때문에 털은 각질 내에 박혀 있는 모양을 하게 된다. 인구의 40%가 가지고 있는 흔한 피부 질환으로 모낭 내에 박힌 각질덩어리 때문에 모공을 따라 작은 돌기가 나타나며 그 돌기는 딱딱하며 거칠거칠한데 보통 회색빛을 띠나 때로는 모공 주위가 붉게 변하며 불그스름한 빛을 띠기 때문에 외관상으로 문제가 되기도 한다. 모공마다 오돌토돌하게 돋아나다가 끝이 딱딱해지고 손톱으로 긁으면 떨어지고 반고형상태의 털이 같이 묻어서 나오기도 한다.
rdfs:label
  • 모공각화증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