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주(明紬) 또는 주(紬)는 누에의 고치로부터 얻은 천연 단백질 섬유인 견사(絹絲, 곧 명주실) 및 명주실로 짠 천(견(絹))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원래는 주(紬)라고 불렸으나, 명나라에서 만든 견이 널리 알려지면서 명주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다. 비단(緋緞)은 명주 가운데 특유의 광택을 띠는 천을 가리키며, 이러한 광택은 빛을 산란하여 프리즘과 같이 형형색색의 반사광을 만들기 때문에 생겨난다. 한국어 고유어로는 깁으로도 불리는데, 이는 조금 거칠게 짠 비단을 가리키며, 사라(紗羅)로도 불린다.여러 종류의 유충이 번데기가 되면서 단백질 섬유를 만들기는 하지만 누에처럼 양이 많지는 않다. 누에가 만드는 고치는 번데기 전체를 명주실로 감싸기 때문에 인간은 오래 전부터 이를 섬유로 이용하였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명주(明紬) 또는 주(紬)는 누에의 고치로부터 얻은 천연 단백질 섬유인 견사(絹絲, 곧 명주실) 및 명주실로 짠 천(견(絹))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원래는 주(紬)라고 불렸으나, 명나라에서 만든 견이 널리 알려지면서 명주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다. 비단(緋緞)은 명주 가운데 특유의 광택을 띠는 천을 가리키며, 이러한 광택은 빛을 산란하여 프리즘과 같이 형형색색의 반사광을 만들기 때문에 생겨난다. 한국어 고유어로는 깁으로도 불리는데, 이는 조금 거칠게 짠 비단을 가리키며, 사라(紗羅)로도 불린다.여러 종류의 유충이 번데기가 되면서 단백질 섬유를 만들기는 하지만 누에처럼 양이 많지는 않다. 누에가 만드는 고치는 번데기 전체를 명주실로 감싸기 때문에 인간은 오래 전부터 이를 섬유로 이용하였다. 비단은 중국, 남아시아, 유럽과 같은 지역에서 오래 전부터 이용되어 왔다.명주실은 누에고치에서 얻었기 때문에 잠사(蠶絲) 또는 견사(繭絲)라 하며, 그밖에 비단실, 깁실, 진사(眞絲) 등으로 불린다.
  • 명주(明紬) 또는 주(紬)는 누에의 고치로부터 얻은 천연 단백질 섬유인 견사(絹絲, 곧 명주실) 및 명주실로 짠 천(견(絹))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원래는 주(紬)라고 불렸으나, 명나라에서 만든 견이 널리 알려지면서 명주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다. 비단(緋緞)은 명주 가운데 특유의 광택을 띠는 천을 가리키며, 이러한 광택은 빛을 산란하여 프리즘과 같이 형형색색의 반사광을 만들기 때문에 생겨난다. 한국어 고유어로는 깁으로도 불리는데, 이는 조금 거칠게 짠 비단을 가리키며, 사라(紗羅)로도 불린다.여러 종류의 유충이 번데기가 되면서 단백질 섬유를 만들기는 하지만 누에처럼 양이 많지는 않다. 누에가 만드는 고치는 번데기 전체를 명주실로 감싸기 때문에 인간은 오래전부터 이를 섬유로 이용하였다. 비단은 중국, 남아시아, 유럽과 같은 지역에서 오래전부터 이용되어 왔다.명주실은 누에고치에서 얻었기 때문에 잠사(蠶絲) 또는 견사(繭絲)라 하며, 그밖에 비단실, 깁실, 진사(眞絲) 등으로 불린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19913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3530 (xsd:integer)
  • 354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4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311643 (xsd:integer)
  • 1288683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명주(明紬) 또는 주(紬)는 누에의 고치로부터 얻은 천연 단백질 섬유인 견사(絹絲, 곧 명주실) 및 명주실로 짠 천(견(絹))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원래는 주(紬)라고 불렸으나, 명나라에서 만든 견이 널리 알려지면서 명주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다. 비단(緋緞)은 명주 가운데 특유의 광택을 띠는 천을 가리키며, 이러한 광택은 빛을 산란하여 프리즘과 같이 형형색색의 반사광을 만들기 때문에 생겨난다. 한국어 고유어로는 깁으로도 불리는데, 이는 조금 거칠게 짠 비단을 가리키며, 사라(紗羅)로도 불린다.여러 종류의 유충이 번데기가 되면서 단백질 섬유를 만들기는 하지만 누에처럼 양이 많지는 않다. 누에가 만드는 고치는 번데기 전체를 명주실로 감싸기 때문에 인간은 오래 전부터 이를 섬유로 이용하였다.
  • 명주(明紬) 또는 주(紬)는 누에의 고치로부터 얻은 천연 단백질 섬유인 견사(絹絲, 곧 명주실) 및 명주실로 짠 천(견(絹))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원래는 주(紬)라고 불렸으나, 명나라에서 만든 견이 널리 알려지면서 명주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다. 비단(緋緞)은 명주 가운데 특유의 광택을 띠는 천을 가리키며, 이러한 광택은 빛을 산란하여 프리즘과 같이 형형색색의 반사광을 만들기 때문에 생겨난다. 한국어 고유어로는 깁으로도 불리는데, 이는 조금 거칠게 짠 비단을 가리키며, 사라(紗羅)로도 불린다.여러 종류의 유충이 번데기가 되면서 단백질 섬유를 만들기는 하지만 누에처럼 양이 많지는 않다. 누에가 만드는 고치는 번데기 전체를 명주실로 감싸기 때문에 인간은 오래전부터 이를 섬유로 이용하였다.
rdfs:label
  • 명주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influencedBy 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영향을받은언어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