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녹색성장'이 화두가 되고 있는 가운데 독일은 환경보존의 선진국가로서 전 세계적으로 모범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는 1960년대부터 영향력을 발휘한 정부의 환경정책과 환경교육 장려 제도가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SDP-FDP 연합정부 시기부터 적-녹 연합정부 시기까지 독일의 환경정책은 발전을 해왔으며, 독일 정부는 도심환경보호구역 제도, 환경 표지 제도(블루엔젤), 등 다양한 제도를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해왔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최근 '녹색성장'이 화두가 되고 있는 가운데 독일은 환경보존의 선진국가로서 전 세계적으로 모범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는 1960년대부터 영향력을 발휘한 정부의 환경정책과 환경교육 장려 제도가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SDP-FDP 연합정부 시기부터 적-녹 연합정부 시기까지 독일의 환경정책은 발전을 해왔으며, 독일 정부는 도심환경보호구역 제도, 환경 표지 제도(블루엔젤), 등 다양한 제도를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해왔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100781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4234 (xsd:integer)
  • 1426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783239 (xsd:integer)
  • 1476914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dcterms:subject
rdfs:comment
  • 최근 '녹색성장'이 화두가 되고 있는 가운데 독일은 환경보존의 선진국가로서 전 세계적으로 모범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는 1960년대부터 영향력을 발휘한 정부의 환경정책과 환경교육 장려 제도가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SDP-FDP 연합정부 시기부터 적-녹 연합정부 시기까지 독일의 환경정책은 발전을 해왔으며, 독일 정부는 도심환경보호구역 제도, 환경 표지 제도(블루엔젤), 등 다양한 제도를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해왔다.
rdfs:label
  • 독일의 환경정책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