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노코쿠스 라디오두란스(Deinococcus radiodurans)는 방사선저항성이 매우 높은 박테리아로, 방사성 물질을 먹는 것이 관찰되었다.남극, 북극 등 극한상황에서도 잘 살아남는 미생물로, 체르노빌 원전 사고지역의 생태계를 조사하던 과학자들에 의해 처음 발견됐다. 생물의 씨가 마르다시피 한 이 지역에서 이 미생물만 살아있었다. 연구결과 사람이 7시버트의 방사선을 받으면 100% 죽는 것과 달리 이 박테리아는 그 1400배 이상인 1만시버트에서도 살아남으며, 미 항공우주국(NASA)이 발사한 우주선에 실려 강한 태양광선과 방사선에 노출된 환경에서도 별 상처를 입지 않고 귀환했다.2011년 5월 31일 이상희 국립과학관장(전 과학기술처 장관)은 일본의 미생물학자인 다카시마 야쓰히테 박사와 함께 후쿠시마현에서 복합발효된 미생물과 액체비료를 3일간 살포했더니 방사선 수치가 1/3로 줄었다고 발표했다. 정확히 어떤 미생물 때문인지는 잘 모른다고 말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데이노코쿠스 라디오두란스(Deinococcus radiodurans)는 방사선저항성이 매우 높은 박테리아로, 방사성 물질을 먹는 것이 관찰되었다.남극, 북극 등 극한상황에서도 잘 살아남는 미생물로, 체르노빌 원전 사고지역의 생태계를 조사하던 과학자들에 의해 처음 발견됐다. 생물의 씨가 마르다시피 한 이 지역에서 이 미생물만 살아있었다. 연구결과 사람이 7시버트의 방사선을 받으면 100% 죽는 것과 달리 이 박테리아는 그 1400배 이상인 1만시버트에서도 살아남으며, 미 항공우주국(NASA)이 발사한 우주선에 실려 강한 태양광선과 방사선에 노출된 환경에서도 별 상처를 입지 않고 귀환했다.2011년 5월 31일 이상희 국립과학관장(전 과학기술처 장관)은 일본의 미생물학자인 다카시마 야쓰히테 박사와 함께 후쿠시마현에서 복합발효된 미생물과 액체비료를 3일간 살포했더니 방사선 수치가 1/3로 줄었다고 발표했다. 정확히 어떤 미생물 때문인지는 잘 모른다고 말했다. 이 실험결과는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보도되었다. 간 나오토 총리에게도 보고된 이 기술은 지난 2001년에 중화민국에서 세슘 분해에 효과를 냈다. 이상희 전 장관은 히로시마에서 모든 사람이 죽었을 때 8명은 살아남았는데, 이것은 방사선저항성이 매우 높은 미생물 때문일 것이라고 주장한다.한국원자력연구원 이상엽 박사 등은 2008년 고준위폐기장에서 방사능 문제를 해결하는 20여 종의 박테리아를 발견하였으며, 2010년 11월에는 시와넬라 박테리아가 방사능 물질인 우라늄을 먹어서 보아 안정화된 닌교아이트(ningyoite)로 변환시킨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
dbpedia-owl:class
dbpedia-owl:colour
dbpedia-owl:colourName
  • 세균
dbpedia-owl:division
dbpedia-owl:domain
dbpedia-owl:family
dbpedia-owl:genus
dbpedia-owl:order
dbpedia-owl:phylum
dbpedia-owl:wikiPageID
  • 95359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68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3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356535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
prop-ko:
prop-ko:
prop-ko:
prop-ko:
  • 세균
prop-ko:
prop-ko:
  • 세균
prop-ko:이름
  • 데이노코쿠스 라디오두란스
prop-ko:
  • '''데이노코쿠스
  • 라디오두란스'''
prop-ko:학명
  • Deinococcus radiodurans
prop-ko:학명명명
  • Brooks and Murray 1981
dcterms:subject
rdf:type
rdfs:comment
  • 데이노코쿠스 라디오두란스(Deinococcus radiodurans)는 방사선저항성이 매우 높은 박테리아로, 방사성 물질을 먹는 것이 관찰되었다.남극, 북극 등 극한상황에서도 잘 살아남는 미생물로, 체르노빌 원전 사고지역의 생태계를 조사하던 과학자들에 의해 처음 발견됐다. 생물의 씨가 마르다시피 한 이 지역에서 이 미생물만 살아있었다. 연구결과 사람이 7시버트의 방사선을 받으면 100% 죽는 것과 달리 이 박테리아는 그 1400배 이상인 1만시버트에서도 살아남으며, 미 항공우주국(NASA)이 발사한 우주선에 실려 강한 태양광선과 방사선에 노출된 환경에서도 별 상처를 입지 않고 귀환했다.2011년 5월 31일 이상희 국립과학관장(전 과학기술처 장관)은 일본의 미생물학자인 다카시마 야쓰히테 박사와 함께 후쿠시마현에서 복합발효된 미생물과 액체비료를 3일간 살포했더니 방사선 수치가 1/3로 줄었다고 발표했다. 정확히 어떤 미생물 때문인지는 잘 모른다고 말했다.
rdfs:label
  • 데이노코쿠스 라디오두란스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foaf:name
  • 데이노코쿠스 라디오두란스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