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dollar, 문화어: 딸라)는 많은 나라에서 쓰이는 통화의 이름이다. 대개 $로 쓴다. 달러란 이름은 보헤미아 지방에서 쓰던 탈러(thaler)에서 왔다. 캐나다·홍콩·싱가포르·말레이시아·라이베리아 등 여러 나라에서 달러라는 이름의 화폐를 쓰나, 흔히 대한민국에서는 달러라고 하면 미국 달러를 말한다. 과거 한자 문화권에서는 달러 표시와 비슷한 한자 弗을 대용하는 관습이 있어서, 달러를 불이라고 읽는 관용도 남아 있다. 1792년 당시 1달러의 금평가는 1.584g이었으며, 1834년의 1.4848g에서 100년 후인 1934년에는 1달러가 0.877g으로 평가절하되었고, 이것은 더욱더 심해지고 있는 중이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달러(dollar, 문화어: 딸라)는 많은 나라에서 쓰이는 통화의 이름이다. 대개 $로 쓴다. 달러란 이름은 보헤미아 지방에서 쓰던 탈러(thaler)에서 왔다. 캐나다·홍콩·싱가포르·말레이시아·라이베리아 등 여러 나라에서 달러라는 이름의 화폐를 쓰나, 흔히 대한민국에서는 달러라고 하면 미국 달러를 말한다. 과거 한자 문화권에서는 달러 표시와 비슷한 한자 弗을 대용하는 관습이 있어서, 달러를 불이라고 읽는 관용도 남아 있다. 1792년 당시 1달러의 금평가는 1.584g이었으며, 1834년의 1.4848g에서 100년 후인 1934년에는 1달러가 0.877g으로 평가절하되었고, 이것은 더욱더 심해지고 있는 중이다.
  • 달러(dollar, 문화어: 딸라)는 많은 나라에서 쓰이는 통화의 이름이다. 대개 $로 쓴다. 달러란 이름은 보헤미아 지방에서 쓰던 탈러(thaler)에서 왔다. 캐나다·홍콩·싱가포르·말레이시아·라이베리아 등 여러 나라에서 달러라는 이름의 화폐를 쓰나, 흔히 달러를 주 통화로 사용하지 않는 곳에서 달러라고 하면 미국 달러를 말한다. 과거 한자 문화권에서는 달러 표시와 비슷한 한자 弗을 대용하는 관습이 있어서, 달러를 불이라고 읽는 관용도 남아 있다. 1792년 당시 1달러의 금평가는 1.584g이었으며, 1834년의 1.4848g에서 100년 후인 1934년에는 1달러가 0.877g으로 평가절하되었고, 이것은 더욱더 심해지고 있는 중이다.
dbpedia-owl:wikiPageID
  • 1147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606 (xsd:integer)
  • 161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31 (xsd:integer)
  • 3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396486 (xsd:integer)
  • 1451300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달러(dollar, 문화어: 딸라)는 많은 나라에서 쓰이는 통화의 이름이다. 대개 $로 쓴다. 달러란 이름은 보헤미아 지방에서 쓰던 탈러(thaler)에서 왔다. 캐나다·홍콩·싱가포르·말레이시아·라이베리아 등 여러 나라에서 달러라는 이름의 화폐를 쓰나, 흔히 대한민국에서는 달러라고 하면 미국 달러를 말한다. 과거 한자 문화권에서는 달러 표시와 비슷한 한자 弗을 대용하는 관습이 있어서, 달러를 불이라고 읽는 관용도 남아 있다. 1792년 당시 1달러의 금평가는 1.584g이었으며, 1834년의 1.4848g에서 100년 후인 1934년에는 1달러가 0.877g으로 평가절하되었고, 이것은 더욱더 심해지고 있는 중이다.
  • 달러(dollar, 문화어: 딸라)는 많은 나라에서 쓰이는 통화의 이름이다. 대개 $로 쓴다. 달러란 이름은 보헤미아 지방에서 쓰던 탈러(thaler)에서 왔다. 캐나다·홍콩·싱가포르·말레이시아·라이베리아 등 여러 나라에서 달러라는 이름의 화폐를 쓰나, 흔히 달러를 주 통화로 사용하지 않는 곳에서 달러라고 하면 미국 달러를 말한다. 과거 한자 문화권에서는 달러 표시와 비슷한 한자 弗을 대용하는 관습이 있어서, 달러를 불이라고 읽는 관용도 남아 있다. 1792년 당시 1달러의 금평가는 1.584g이었으며, 1834년의 1.4848g에서 100년 후인 1934년에는 1달러가 0.877g으로 평가절하되었고, 이것은 더욱더 심해지고 있는 중이다.
rdfs:label
  • 달러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currency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prop-ko:기호 of
is prop-ko:통화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