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이 그대를 자유케 하리라(독일어: Arbeit macht frei 아르바이트 마흐트 프라이[ˈaɐ̯baɪt ˈmaxt ˈfʁaɪ][*])는 독일어의 관용어구이다.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많은 나치 강제 수용소 입구에 이 표어가 내걸려 있었던 것으로 악명높다. 본래 독일의 문헌학자 로렌츠 디펜바흐가 1873년에 노름꾼들이 노동의 가치를 알게 된다는 소설 《노동이 그대를 자유케 하리라》를 쓰면서 그 제목으로 사용한 것이 시초이다. 스위스의 곤충학자, 신경과의사 오귀스트 포렐도 1920년 책 《스위스의 개미》에서 불어로 같은 표현을 사용(“le travail rend libre”)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노동이 그대를 자유케 하리라(독일어: Arbeit macht frei 아르바이트 마흐트 프라이[ˈaɐ̯baɪt ˈmaxt ˈfʁaɪ][*])는 독일어의 관용어구이다.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많은 나치 강제 수용소 입구에 이 표어가 내걸려 있었던 것으로 악명높다. 본래 독일의 문헌학자 로렌츠 디펜바흐가 1873년에 노름꾼들이 노동의 가치를 알게 된다는 소설 《노동이 그대를 자유케 하리라》를 쓰면서 그 제목으로 사용한 것이 시초이다. 스위스의 곤충학자, 신경과의사 오귀스트 포렐도 1920년 책 《스위스의 개미》에서 불어로 같은 표현을 사용(“le travail rend libre”)했다.
dbpedia-owl:wikiPageID
  • 130882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55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426787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노동이 그대를 자유케 하리라(독일어: Arbeit macht frei 아르바이트 마흐트 프라이[ˈaɐ̯baɪt ˈmaxt ˈfʁaɪ][*])는 독일어의 관용어구이다.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많은 나치 강제 수용소 입구에 이 표어가 내걸려 있었던 것으로 악명높다. 본래 독일의 문헌학자 로렌츠 디펜바흐가 1873년에 노름꾼들이 노동의 가치를 알게 된다는 소설 《노동이 그대를 자유케 하리라》를 쓰면서 그 제목으로 사용한 것이 시초이다. 스위스의 곤충학자, 신경과의사 오귀스트 포렐도 1920년 책 《스위스의 개미》에서 불어로 같은 표현을 사용(“le travail rend libre”)했다.
rdfs:label
  • 노동이 그대를 자유케 하리라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