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에 따른 분배 법칙(영어: Law of Distribution according to Work done, 영어: To each according to his contribution) 또는 노동성과분배론(勞動成果分配論)은 분배에 있어서 노동자들이 사회에 자신의 노동력 및 생산력을 공급한만큼 소비재를 공정하게 분배받는다는 사회주의 경제의 기본 원칙이다. 프리드리히 엥겔스는 자신의 저서 《반뒤링론》에서 "순수 경제적인 측면만 고려한다면 분배는 추가적인 생산을 위해 조절되는 것이고, 생산활동은 사회의 전 구성원으로 하여금 자신의 능력을 고양, 유지하며 행사할 수 있게 해주며, 이에 연관된 분배양식은 생산활동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다."라고 설명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노동에 따른 분배 법칙(영어: Law of Distribution according to Work done, 영어: To each according to his contribution) 또는 노동성과분배론(勞動成果分配論)은 분배에 있어서 노동자들이 사회에 자신의 노동력 및 생산력을 공급한만큼 소비재를 공정하게 분배받는다는 사회주의 경제의 기본 원칙이다. 프리드리히 엥겔스는 자신의 저서 《반뒤링론》에서 "순수 경제적인 측면만 고려한다면 분배는 추가적인 생산을 위해 조절되는 것이고, 생산활동은 사회의 전 구성원으로 하여금 자신의 능력을 고양, 유지하며 행사할 수 있게 해주며, 이에 연관된 분배양식은 생산활동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다."라고 설명했다.
dbpedia-owl:wikiPageID
  • 116771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273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302192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노동에 따른 분배 법칙(영어: Law of Distribution according to Work done, 영어: To each according to his contribution) 또는 노동성과분배론(勞動成果分配論)은 분배에 있어서 노동자들이 사회에 자신의 노동력 및 생산력을 공급한만큼 소비재를 공정하게 분배받는다는 사회주의 경제의 기본 원칙이다. 프리드리히 엥겔스는 자신의 저서 《반뒤링론》에서 "순수 경제적인 측면만 고려한다면 분배는 추가적인 생산을 위해 조절되는 것이고, 생산활동은 사회의 전 구성원으로 하여금 자신의 능력을 고양, 유지하며 행사할 수 있게 해주며, 이에 연관된 분배양식은 생산활동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다."라고 설명했다.
rdfs:label
  • 노동에 따른 분배 법칙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