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란(아랍어: أَلْقُرآن 꾸르안[*])또는 코란은 예언자 무함마드가 610년 이후 23년간 알라(알라는 신이라는 의미이다.)에게 받은 계시를 기록한 양피지를 집대성한 책으로, 이 계시는 무함마드가 40세 경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히라산 동굴에서 천사 지브릴을 통해 처음 받았다. 꾸란의 뜻은 ‘읽기’(또는 ‘읽혀야 할 것’)이다. 꾸란은 계시될 때마다 무슬림이 낙타의 골편이나 야자의 엽피, 양피지 등에 기록하였으며, (무함마드가 죽자마자) 이후 제1대 칼리프 아부 바크르 시절에 꾸란을 한 권으로 만들고자 시도하였고, 제3대 칼리프 우스만은 꾸란 결집위원회를 조직하여 최종적으로 집대성 작업을 완성했다. 이 과정에서 내용이 잘못된 필사본은 모두 폐기하고, 정통본을 암송자인 하피즈와 함께 이슬람 각지로 파견하여 전파하도록 했으며, 이것이 현재 사용되고 있는 꾸란의 정본(定本)이다. 또한 이것을 달리 '이맘본' 또는 '오스만본'이라 부르기도 한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꾸란(아랍어: أَلْقُرآن 꾸르안[*])또는 코란은 예언자 무함마드가 610년 이후 23년간 알라(알라는 신이라는 의미이다.)에게 받은 계시를 기록한 양피지를 집대성한 책으로, 이 계시는 무함마드가 40세 경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히라산 동굴에서 천사 지브릴을 통해 처음 받았다. 꾸란의 뜻은 ‘읽기’(또는 ‘읽혀야 할 것’)이다. 꾸란은 계시될 때마다 무슬림이 낙타의 골편이나 야자의 엽피, 양피지 등에 기록하였으며, (무함마드가 죽자마자) 이후 제1대 칼리프 아부 바크르 시절에 꾸란을 한 권으로 만들고자 시도하였고, 제3대 칼리프 우스만은 꾸란 결집위원회를 조직하여 최종적으로 집대성 작업을 완성했다. 이 과정에서 내용이 잘못된 필사본은 모두 폐기하고, 정통본을 암송자인 하피즈와 함께 이슬람 각지로 파견하여 전파하도록 했으며, 이것이 현재 사용되고 있는 꾸란의 정본(定本)이다. 또한 이것을 달리 '이맘본' 또는 '오스만본'이라 부르기도 한다. 오늘날 쓰이는 꾸란은 이 정본을 원본으로 삼고 있다. 933년에 아랍어 문법을 정립하면서 그에 따라 꾸란도 그 독법(읽는 법)과 서법(쓰는 법)이 최종 확정되었다. 오늘날 쓰이는 꾸란은 최초의 정본이 아닌 그렇게 개정된 꾸란이다(문법에 따라, 운율에 따른 읽는 법에 따라 쓰인 글자나 글자의 수는 달라졌으나 내용은 같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국기는 꾸란의 구절로서 이슬람의 다섯 기둥 중의 하나인 샤하다(알라 외에는 신이 없으며, 무함마드는 알라의 메신저이다.)가 새겨져 있기 때문에 조기를 게양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 꾸란(아랍어: أَلْقُرآن)또는 쿠란, 코란은 예언자 무함마드가 610년 이후 23년간 알라(알라는 하나님이라는 의미이다.)에게 받은 계시를 기록한 양피지를 집대성한 책으로, 이 계시는 무함마드가 40세 경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히라산 동굴에서 천사 지브릴을 통해 처음 받았다. 꾸란은 까라아(َقَرَأ)(읽다)라는 동사에서 파생된 명사로 '낭송'이라는 뜻을 지닌다. '파알라'(َفَعَل)라는 동사에서 '푸을란'(فُعْلَان)이라는 명사로 변형된 형태이다. 꾸란은 계시될 때마다 무슬림이 낙타의 골편이나 야자의 엽피, 양피지 등에 기록하였으며, (무함마드가 죽자마자) 이후 제1대 칼리프 아부 바크르 시절에 꾸란을 한 권으로 집대성해 보관하였고 , 제3대 칼리프 우스만 이븐 아판은 꾸란 결집위원회를 조직하여 최종적으로 집대성 작업을 완성했다. 이 과정에서 꾸라이쉬 부족의 언어로 그 기재 방법을 통일하였으며, 정통본을 암송자인 하피즈와 함께 이슬람 각지로 파견하여 전파하도록 했으며, 이것이 현재 사용되고 있는 꾸란의 정본(定本)이다. 또한 이것을 달리 '이맘본' 또는 '오스만본'이라 부르기도 한다. 오늘날 쓰이는 꾸란은 이 정본을 원본으로 삼고 있다. 9세기 말부터 모음 기호(타쉬킬)가 붙어 표기되기 시작했으며. 오늘날 쓰이는 꾸란은 최초의 정본에서 타쉬킬(모음기호)이 추가된 형태이다(문법에 따라, 운율에 따른 읽는 법에 따를 수 있으나 그 내용은 같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국기는 꾸란의 구절로서 이슬람의 다섯 기둥 중의 하나인 샤하다(알라 외에는 신이 없으며, 무함마드는 알라의 메신저이다.)가 새겨져 있기 때문에 조기를 게양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1005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2592 (xsd:integer)
  • 260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38 (xsd:integer)
  • 3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612270 (xsd:integer)
  • 1491875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꾸란(아랍어: أَلْقُرآن 꾸르안[*])또는 코란은 예언자 무함마드가 610년 이후 23년간 알라(알라는 신이라는 의미이다.)에게 받은 계시를 기록한 양피지를 집대성한 책으로, 이 계시는 무함마드가 40세 경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히라산 동굴에서 천사 지브릴을 통해 처음 받았다. 꾸란의 뜻은 ‘읽기’(또는 ‘읽혀야 할 것’)이다. 꾸란은 계시될 때마다 무슬림이 낙타의 골편이나 야자의 엽피, 양피지 등에 기록하였으며, (무함마드가 죽자마자) 이후 제1대 칼리프 아부 바크르 시절에 꾸란을 한 권으로 만들고자 시도하였고, 제3대 칼리프 우스만은 꾸란 결집위원회를 조직하여 최종적으로 집대성 작업을 완성했다. 이 과정에서 내용이 잘못된 필사본은 모두 폐기하고, 정통본을 암송자인 하피즈와 함께 이슬람 각지로 파견하여 전파하도록 했으며, 이것이 현재 사용되고 있는 꾸란의 정본(定本)이다. 또한 이것을 달리 '이맘본' 또는 '오스만본'이라 부르기도 한다.
  • 꾸란(아랍어: أَلْقُرآن)또는 쿠란, 코란은 예언자 무함마드가 610년 이후 23년간 알라(알라는 하나님이라는 의미이다.)에게 받은 계시를 기록한 양피지를 집대성한 책으로, 이 계시는 무함마드가 40세 경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에 있는 히라산 동굴에서 천사 지브릴을 통해 처음 받았다. 꾸란은 까라아(َقَرَأ)(읽다)라는 동사에서 파생된 명사로 '낭송'이라는 뜻을 지닌다. '파알라'(َفَعَل)라는 동사에서 '푸을란'(فُعْلَان)이라는 명사로 변형된 형태이다. 꾸란은 계시될 때마다 무슬림이 낙타의 골편이나 야자의 엽피, 양피지 등에 기록하였으며, (무함마드가 죽자마자) 이후 제1대 칼리프 아부 바크르 시절에 꾸란을 한 권으로 집대성해 보관하였고 , 제3대 칼리프 우스만 이븐 아판은 꾸란 결집위원회를 조직하여 최종적으로 집대성 작업을 완성했다.
rdfs:label
  • 꾸란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