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순(金在珣, ? ~ ?)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자 대한제국의 문신, 정치인, 법관이었다. 대한제국 말기에 신궁봉경회와 신궁경의회 회장을 지낸 인물로, 본적은 경기도 과천군 군내면이다. 본관은 금산(金山)이다. 1871년 7월 취재로 관직에 올라 1900년 비서원승, 1904년 시종원 시종과 내장원경, 평리원 판사를 지낸 대한제국의 관료였다. 한일 합방 직전 사기혐의로 피소당하기도 했다. 1913년에는 독립의군부에 모금하기 위해 기금을 마련했다가 체포되기도 했다. 그러나 자신이 일본 정계에 끈을 갖고 있는 실력자였다고 사기를 친 것이 드러나기도 했다. 독립운동가 겸 언론인 서재필, 갑신정변 때 사형당한 서재창과는 사돈간으로, 이들의 생가 형 서재춘의 손자 서두원은 김재순의 사위였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김재순(金在珣, ? ~ ?)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자 대한제국의 문신, 정치인, 법관이었다. 대한제국 말기에 신궁봉경회와 신궁경의회 회장을 지낸 인물로, 본적은 경기도 과천군 군내면이다. 본관은 금산(金山)이다. 1871년 7월 취재로 관직에 올라 1900년 비서원승, 1904년 시종원 시종과 내장원경, 평리원 판사를 지낸 대한제국의 관료였다. 한일 합방 직전 사기혐의로 피소당하기도 했다. 1913년에는 독립의군부에 모금하기 위해 기금을 마련했다가 체포되기도 했다. 그러나 자신이 일본 정계에 끈을 갖고 있는 실력자였다고 사기를 친 것이 드러나기도 했다. 독립운동가 겸 언론인 서재필, 갑신정변 때 사형당한 서재창과는 사돈간으로, 이들의 생가 형 서재춘의 손자 서두원은 김재순의 사위였다.
  • 김재순(金在珣, ? ~ ?)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자 대한제국의 문신, 정치인, 법관이었다. 대한제국 말기에 신궁봉경회와 신궁경의회 회장을 지낸 인물로, 본적은 경기도 과천군 군내면이다. 본관은 금산(金山)이다.1871년 7월 취재로 관직에 올라 1900년 비서원승, 1904년 시종원 시종과 내장원경, 평리원 판사를 지낸 대한제국의 관료였다. 한일 합방 직전 사기혐의로 피소당하기도 했다. 1913년에는 독립의군부에 모금하기 위해 기금을 마련했다가 체포되기도 했다. 그러나 자신이 일본 정계에 끈을 갖고 있는 실력자였다고 사기를 친 것이 드러나기도 했다. 독립운동가 겸 언론인 서재필, 갑신정변 때 사형당한 서재창과는 사돈간으로, 이들의 생가 형 서재춘의 손자 서두원은 김재순의 사위였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14512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4392 (xsd:integer)
  • 439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6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629380 (xsd:integer)
  • 1419289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id
  • 발간등록번호 11-1560010-0000002-10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꺾쇠표
prop-ko:발행년도
  • 2006 (xsd:integer)
prop-ko:발행월
  • 12 (xsd:integer)
prop-ko:연도
  • 2006 (xsd:integer)
prop-ko:
  • 김재순
prop-ko:장url
prop-ko:저자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prop-ko:제목
  • 2006 (xsd:integer)
prop-ko:
  • 881 (xsd:integer)
prop-ko:출판위치
  • 서울
dcterms:subject
rdfs:comment
  • 김재순(金在珣, ? ~ ?)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자 대한제국의 문신, 정치인, 법관이었다. 대한제국 말기에 신궁봉경회와 신궁경의회 회장을 지낸 인물로, 본적은 경기도 과천군 군내면이다. 본관은 금산(金山)이다. 1871년 7월 취재로 관직에 올라 1900년 비서원승, 1904년 시종원 시종과 내장원경, 평리원 판사를 지낸 대한제국의 관료였다. 한일 합방 직전 사기혐의로 피소당하기도 했다. 1913년에는 독립의군부에 모금하기 위해 기금을 마련했다가 체포되기도 했다. 그러나 자신이 일본 정계에 끈을 갖고 있는 실력자였다고 사기를 친 것이 드러나기도 했다. 독립운동가 겸 언론인 서재필, 갑신정변 때 사형당한 서재창과는 사돈간으로, 이들의 생가 형 서재춘의 손자 서두원은 김재순의 사위였다.
  • 김재순(金在珣, ? ~ ?)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자 대한제국의 문신, 정치인, 법관이었다. 대한제국 말기에 신궁봉경회와 신궁경의회 회장을 지낸 인물로, 본적은 경기도 과천군 군내면이다. 본관은 금산(金山)이다.1871년 7월 취재로 관직에 올라 1900년 비서원승, 1904년 시종원 시종과 내장원경, 평리원 판사를 지낸 대한제국의 관료였다. 한일 합방 직전 사기혐의로 피소당하기도 했다. 1913년에는 독립의군부에 모금하기 위해 기금을 마련했다가 체포되기도 했다. 그러나 자신이 일본 정계에 끈을 갖고 있는 실력자였다고 사기를 친 것이 드러나기도 했다. 독립운동가 겸 언론인 서재필, 갑신정변 때 사형당한 서재창과는 사돈간으로, 이들의 생가 형 서재춘의 손자 서두원은 김재순의 사위였다.
rdfs:label
  • 김재순 (대한제국 문신)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