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온순(金蘊淳, 1812년 - ?)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다. 본관은 신안동이다. 음서 제도로 관직에 올라 참봉 등을 지내고 1862년 문화현령으로 부임한 이래 해주판관, 합천군수, 순창군수, 담양군수, 해주군수, 밀양부사, 수운판관, 임실군수, 진주목사, 청주목사, 안주목사, 다시 청주목사와 안주목사 등 20년간 지방관을 역임하고 1882년 공조참판으로 발탁되었다. 지방관으로 재직 당시 실적을 인정받아 여러 번 포상을 받았으며, 청주목사 처음 재직 시에는 통정대부로, 두 번째 청주목사 재직 중에는 1882년 1월에 가선대부, 1882년 4월에 가의대부로 승진하였다. 이후 공조참판, 한성부판윤, 공조판서 등을 거쳐 1891년 정헌대부가 되고 기로소에 들어갔으며, 최종 관직은 보국숭록대부 판의금부사에 이르렀다. 김조순, 김달순, 김익순, 김옥균 등의 일족이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김온순(金蘊淳, 1812년 - ?)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다. 본관은 신안동이다. 음서 제도로 관직에 올라 참봉 등을 지내고 1862년 문화현령으로 부임한 이래 해주판관, 합천군수, 순창군수, 담양군수, 해주군수, 밀양부사, 수운판관, 임실군수, 진주목사, 청주목사, 안주목사, 다시 청주목사와 안주목사 등 20년간 지방관을 역임하고 1882년 공조참판으로 발탁되었다. 지방관으로 재직 당시 실적을 인정받아 여러 번 포상을 받았으며, 청주목사 처음 재직 시에는 통정대부로, 두 번째 청주목사 재직 중에는 1882년 1월에 가선대부, 1882년 4월에 가의대부로 승진하였다. 이후 공조참판, 한성부판윤, 공조판서 등을 거쳐 1891년 정헌대부가 되고 기로소에 들어갔으며, 최종 관직은 보국숭록대부 판의금부사에 이르렀다. 김조순, 김달순, 김익순, 김옥균 등의 일족이었다. 서예가 겸 관료 해사 김성근의 아버지이며, 승지를 지낸 김병억의 할아버지이고, 일제 강점기의 관료이자 자작을 역임한 김호규의 증조 할아버지이다. 독립운동가 겸 정치인 송재 서재필의 양외할아버지이기도 하다.
dbpedia-owl:wikiPageID
  • 93723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5307 (xsd:integer)
  • 531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23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1714004 (xsd:integer)
  • 14321568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김온순(金蘊淳, 1812년 - ?)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다. 본관은 신안동이다. 음서 제도로 관직에 올라 참봉 등을 지내고 1862년 문화현령으로 부임한 이래 해주판관, 합천군수, 순창군수, 담양군수, 해주군수, 밀양부사, 수운판관, 임실군수, 진주목사, 청주목사, 안주목사, 다시 청주목사와 안주목사 등 20년간 지방관을 역임하고 1882년 공조참판으로 발탁되었다. 지방관으로 재직 당시 실적을 인정받아 여러 번 포상을 받았으며, 청주목사 처음 재직 시에는 통정대부로, 두 번째 청주목사 재직 중에는 1882년 1월에 가선대부, 1882년 4월에 가의대부로 승진하였다. 이후 공조참판, 한성부판윤, 공조판서 등을 거쳐 1891년 정헌대부가 되고 기로소에 들어갔으며, 최종 관직은 보국숭록대부 판의금부사에 이르렀다. 김조순, 김달순, 김익순, 김옥균 등의 일족이었다.
rdfs:label
  • 김온순 (1812년)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relative 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