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지속(스페인어: Persistencia de la Memoria The Persistence of Memory )(1931)은 살바도르 달리의 작품 중 가장 잘 알려진 그림이다. 특별히 시계의 모습이 특이한 형태로 그려져 있다. 녹아내리는 시계(Melting Clocks), 늘어진 시계(Droopy Clocks) 등으로도 널리 알려져 왔다.1934년 이후로 뉴욕의 현대미술관이 소장하였다. 그러나 지금은 로스엔젤레스 미술관에 전시 중이다.(2007-10-14 ~ 2008-01-06) 로스엔젤레스에서의 전시가 끝나면 플로리다 주 피츠버그에 있는 살바도르 달리 미술관으로 전시관을 옮기게 될 것이다.(2008-02-01 ~ 2008-06-01). 따라서 6월 달이 돼서야 뉴욕으로 다시 돌아올 것이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기억의 지속(스페인어: Persistencia de la Memoria The Persistence of Memory )(1931)은 살바도르 달리의 작품 중 가장 잘 알려진 그림이다. 특별히 시계의 모습이 특이한 형태로 그려져 있다. 녹아내리는 시계(Melting Clocks), 늘어진 시계(Droopy Clocks) 등으로도 널리 알려져 왔다.1934년 이후로 뉴욕의 현대미술관이 소장하였다. 그러나 지금은 로스엔젤레스 미술관에 전시 중이다.(2007-10-14 ~ 2008-01-06) 로스엔젤레스에서의 전시가 끝나면 플로리다 주 피츠버그에 있는 살바도르 달리 미술관으로 전시관을 옮기게 될 것이다.(2008-02-01 ~ 2008-06-01). 따라서 6월 달이 돼서야 뉴욕으로 다시 돌아올 것이다.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150119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685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036550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기억의 지속(스페인어: Persistencia de la Memoria The Persistence of Memory )(1931)은 살바도르 달리의 작품 중 가장 잘 알려진 그림이다. 특별히 시계의 모습이 특이한 형태로 그려져 있다. 녹아내리는 시계(Melting Clocks), 늘어진 시계(Droopy Clocks) 등으로도 널리 알려져 왔다.1934년 이후로 뉴욕의 현대미술관이 소장하였다. 그러나 지금은 로스엔젤레스 미술관에 전시 중이다.(2007-10-14 ~ 2008-01-06) 로스엔젤레스에서의 전시가 끝나면 플로리다 주 피츠버그에 있는 살바도르 달리 미술관으로 전시관을 옮기게 될 것이다.(2008-02-01 ~ 2008-06-01). 따라서 6월 달이 돼서야 뉴욕으로 다시 돌아올 것이다.
rdfs:label
  • 기억의 지속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