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수지(國際收支, 영어: balance of payments)는 일정 기간에 한나라의 거주자와 비거주자 사이에 발생한 모든 경재적 거래를 종합적으로 기록한 통계로써 대외경제거래(재, 서비스, 소득의 거래, 대외자산)를 기록한 것이다.국제간에 있어서의 경제 거래의 결과 화폐가 이동한다. 지급의 흐름(지급 계정)과 수취의 흐름(수취 계정)이 그것이다. 이 두가지 흐름을 어떤 일정 기간―보통은 1년―에 걸쳐 종합적으로 기록한 것이 국제수지표이다. 따라서 국제수지는 국제 거래의 화폐적 측면에서 착안한 것이며 또 그것은 일정 기간의 유동성을 문제 삼은 것으로 국제대차와는 다르다. 후자는 대차 대조표처럼 어느 일정 시점을 문제로 한 것이며, 일정 시점에서 나라와 나라 사이에 존재하는 채권 채무의 현 재고로서의 스톡을 나타낸 것이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국제수지(國際收支, 영어: balance of payments)는 일정 기간에 한나라의 거주자와 비거주자 사이에 발생한 모든 경재적 거래를 종합적으로 기록한 통계로써 대외경제거래(재, 서비스, 소득의 거래, 대외자산)를 기록한 것이다.국제간에 있어서의 경제 거래의 결과 화폐가 이동한다. 지급의 흐름(지급 계정)과 수취의 흐름(수취 계정)이 그것이다. 이 두가지 흐름을 어떤 일정 기간―보통은 1년―에 걸쳐 종합적으로 기록한 것이 국제수지표이다. 따라서 국제수지는 국제 거래의 화폐적 측면에서 착안한 것이며 또 그것은 일정 기간의 유동성을 문제 삼은 것으로 국제대차와는 다르다. 후자는 대차 대조표처럼 어느 일정 시점을 문제로 한 것이며, 일정 시점에서 나라와 나라 사이에 존재하는 채권 채무의 현 재고로서의 스톡을 나타낸 것이다. 그런데 국제수지의 내용은 대별하여 경상 계정(또는 소득 계정)과 자본 계정으로 나뉜다.경상 계정 속에는 상품 수출입, 해운·보험·여행·관광 등 서비스의 이전, 송금·증여(贈與) 등 일방적 지불이 들어가고, 자본 계정 속에는 장기 자본 이동, 단기 자본 이동 및 금(金)의 이동이 포함된다. 경상 계정은 재(財)와 서비스의 수출입과 증여에 대해서 자국에 유입되는 수취액을 좌측란에, 지급액을 우측란에 총거래액으로 기록하는데, 자본 계정은 경상 거래에 의해 야기된 대외채권 채무의 변화와 화폐용 금의 이동을 나타낸다. 다만 대외채권 채무의 변화는 자산 부채의 순 증감액으로 표시된다. 경상 계정의 잔고와 자본 계정의 잔고는 복식 부기의 원리에 따라 일치한다.국제 거래 중, 상품 무역(눈에 보이는 무역)이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는 사정도 있어서 중상주의(重商主義) 이래 무역 수지와 무역외 수지로 나누는 습관이 있는데, 이론적으로는 경상 계정과 자본 계정으로 나누어야 한다. IMF의 표준 형식이 이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것은 이 때문이며 대한민국에서도 IMF 표준 형식을 채택하고 있다. 국제수지표의 좌변의 합계와 우변의 합계는 항등적으로 같고 국제수지는 사후적·형식적으로는 반드시 균형을 취한다. 또한 국제수지의 순조(順調)나 역조(逆調)라 할 경우에는 경상 계정의 수지에 대해서 말하는 것으로서 일반적으로 국제수지가 불균형하게 되었다든가 혹은 적자가 되었다고 할 경우는 경상 계정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이것을 설명하기 위하여 국제수지에 관하여 자발적(自發的) 항목과 유발적(誘發的) 항목이란 개념이 있다. 자발적 항목이란 그 결정이 국제수지의 다른 항목에 의존하지 않는 것이며 유발적 항목은 국제수지의 다른 항목의 변동에 의해서 야기된다. 유발적 항목은 다른 항목의 변동에 의하여 생긴 국제수지의 갭을 메우는 역할을 하고 있으므로 조정 항목이라고도 불린다.예컨대 상품무역에 의하여 수입 초과를 낳아서 경상 계정에 적자를 낸 경우 그것은 자발적 항목이지만, 이에 대하여 금의 이동으로 결제하든가 혹은 외화 준비의 감소로 메우거나 또는 그 적자의 부분만큼 외국으로부터 차입(借入)한 경우나 단기 자본의 유입이 있는 경우는 경상수지를 균형시키기 위해 생긴 것이기 때문에 유발적 항목이 된다. 따라서 실질적인 의미에서의 국제수지의 균형이란 유발적 항목에 의한 조정을 필요로 하지 않는 상태인 것이다.국제수지 균형의 현실적 목표로서는 금과 외화 준비, 단기자본의 두 움직임에 주목하는 것이 보통이다.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자본 계정에는 외국으로부터의 차입 혹은 대부, 이전에 이루어진 대차의 반제(返濟) 및 투자거래가 기록된다. 자본 거래는 그 기간의 길이에 따라 장기와 단기로 분류되는데 일반적으로 기한을 정하지 않은 것(예를 들면 주식), 또는 기한이 12개월을 넘는 것, 단기 투자로서 상환 기간을 넘긴 것을 장기자본으로 취급한다.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국제수지표는 일국의 대외 관계거래의 양상을 나타낸 것이나 현실의 국제수지가 항상 그 나라의 국제수지의 양상을 나타낸다고는 한정할 수 없다. 왜냐하면 그대로 방임해 두면 큰 적자를 내는 경우에도 수입을 제한하거나 환을 관리해서 국제수지가 기울어져도 균형을 맞추는 일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러한 인위적인 조치는 가령 균형이 유지된다고 해도 참된 국제수지는 균형에서 벗어나 있다고 보지 않으면 안 되며 그 의미로는 국제수지를 목표로 하여 국내의 경제정책을 입안할 경우에는 현실적인 수지 외에 가능성 있는 수지를 기준으로 하지 않으면 안 된다. 정부에 의한 인위적인 조치로서는 이상과 같은 환 관리·무역 통제 외에 관세 정책이 있는데, 또 특수(特需)나 원자재의 재고 등의 움직임에 대해서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제2차 세계대전 후의 세계경제의 역사는 국제수지 문제를 중심으로 전개되어 왔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대부분의 나라가 국제수지의 순환적 불균형에 봉착했으며 이 점에 대해서는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나라에 따라 어느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이와 같이 국제수지 문제가 세계적 규모로 문제가 된 것은 전후 약 10년 동안에 걸친 회복 기간에 있어서의 달러 부족과, 그 후 오늘까지의 달러 불안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것은 제2차대전에 의하여 세계 경제의 구조 변동이 컸던 것과 이러한 변화된 국제 환경에 적응함에 어느 정도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며, 또 전쟁의 유산으로서 국제 결제의 용구인 금이나 외화준비가 특히 미국에 편재(偏在)되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지 균형을 실현하기 위해서 국내 경제의 희생을 수반하는 조정이나 원조를 바라는 방법에 의존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으며 더욱 미·소의 대립이 이러한 문제를 더욱 일그러지게 했다고 할 수 있다.
  • 국제수지(國際收支, 영어: balance of payments)는 일정 기간에 한나라의 거주자와 비거주자 사이에 발생한 모든 경제적 거래를 종합적으로 기록한 통계로써 대외경제거래(재, 서비스, 소득의 거래, 대외자산)를 기록한 것이다.국제간에 있어서의 경제 거래의 결과 화폐가 이동한다. 지급의 흐름(지급 계정)과 수취의 흐름(수취 계정)이 그것이다. 이 두가지 흐름을 어떤 일정 기간―보통은 1년―에 걸쳐 종합적으로 기록한 것이 국제수지표이다. 따라서 국제수지는 국제 거래의 화폐적 측면에서 착안한 것이며 또 그것은 일정 기간의 유동성을 문제 삼은 것으로 국제대차와는 다르다. 후자는 대차 대조표처럼 어느 일정 시점을 문제로 한 것이며, 일정 시점에서 나라와 나라 사이에 존재하는 채권 채무의 현 재고로서의 스톡을 나타낸 것이다. 그런데 국제수지의 내용은 대별하여 경상 계정(또는 소득 계정)과 자본 계정으로 나뉜다.경상 계정 속에는 상품 수출입, 해운·보험·여행·관광 등 서비스의 이전, 송금·증여(贈與) 등 일방적 지불이 들어가고, 자본 계정 속에는 장기 자본 이동, 단기 자본 이동 및 금(金)의 이동이 포함된다. 경상 계정은 재(財)와 서비스의 수출입과 증여에 대해서 자국에 유입되는 수취액을 좌측란에, 지급액을 우측란에 총거래액으로 기록하는데, 자본 계정은 경상 거래에 의해 야기된 대외채권 채무의 변화와 화폐용 금의 이동을 나타낸다. 다만 대외채권 채무의 변화는 자산 부채의 순 증감액으로 표시된다. 경상 계정의 잔고와 자본 계정의 잔고는 복식 부기의 원리에 따라 일치한다.국제 거래 중, 상품 무역(눈에 보이는 무역)이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는 사정도 있어서 중상주의(重商主義) 이래 무역 수지와 무역외 수지로 나누는 습관이 있는데, 이론적으로는 경상 계정과 자본 계정으로 나누어야 한다. IMF의 표준 형식이 이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것은 이 때문이며 대한민국에서도 IMF 표준 형식을 채택하고 있다. 국제수지표의 좌변의 합계와 우변의 합계는 항등적으로 같고 국제수지는 사후적·형식적으로는 반드시 균형을 취한다. 또한 국제수지의 순조(順調)나 역조(逆調)라 할 경우에는 경상 계정의 수지에 대해서 말하는 것으로서 일반적으로 국제수지가 불균형하게 되었다든가 혹은 적자가 되었다고 할 경우는 경상 계정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이것을 설명하기 위하여 국제수지에 관하여 자발적(自發的) 항목과 유발적(誘發的) 항목이란 개념이 있다. 자발적 항목이란 그 결정이 국제수지의 다른 항목에 의존하지 않는 것이며 유발적 항목은 국제수지의 다른 항목의 변동에 의해서 야기된다. 유발적 항목은 다른 항목의 변동에 의하여 생긴 국제수지의 갭을 메우는 역할을 하고 있으므로 조정 항목이라고도 불린다.예컨대 상품무역에 의하여 수입 초과를 낳아서 경상 계정에 적자를 낸 경우 그것은 자발적 항목이지만, 이에 대하여 금의 이동으로 결제하든가 혹은 외화 준비의 감소로 메우거나 또는 그 적자의 부분만큼 외국으로부터 차입(借入)한 경우나 단기 자본의 유입이 있는 경우는 경상수지를 균형시키기 위해 생긴 것이기 때문에 유발적 항목이 된다. 따라서 실질적인 의미에서의 국제수지의 균형이란 유발적 항목에 의한 조정을 필요로 하지 않는 상태인 것이다.국제수지 균형의 현실적 목표로서는 금과 외화 준비, 단기자본의 두 움직임에 주목하는 것이 보통이다.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자본 계정에는 외국으로부터의 차입 혹은 대부, 이전에 이루어진 대차의 반제(返濟) 및 투자거래가 기록된다. 자본 거래는 그 기간의 길이에 따라 장기와 단기로 분류되는데 일반적으로 기한을 정하지 않은 것(예를 들면 주식), 또는 기한이 12개월을 넘는 것, 단기 투자로서 상환 기간을 넘긴 것을 장기자본으로 취급한다.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국제수지표는 일국의 대외 관계거래의 양상을 나타낸 것이나 현실의 국제수지가 항상 그 나라의 국제수지의 양상을 나타낸다고는 한정할 수 없다. 왜냐하면 그대로 방임해 두면 큰 적자를 내는 경우에도 수입을 제한하거나 환을 관리해서 국제수지가 기울어져도 균형을 맞추는 일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러한 인위적인 조치는 가령 균형이 유지된다고 해도 참된 국제수지는 균형에서 벗어나 있다고 보지 않으면 안 되며 그 의미로는 국제수지를 목표로 하여 국내의 경제정책을 입안할 경우에는 현실적인 수지 외에 가능성 있는 수지를 기준으로 하지 않으면 안 된다. 정부에 의한 인위적인 조치로서는 이상과 같은 환 관리·무역 통제 외에 관세 정책이 있는데, 또 특수(特需)나 원자재의 재고 등의 움직임에 대해서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제2차 세계대전 후의 세계경제의 역사는 국제수지 문제를 중심으로 전개되어 왔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대부분의 나라가 국제수지의 순환적 불균형에 봉착했으며 이 점에 대해서는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나라에 따라 어느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이와 같이 국제수지 문제가 세계적 규모로 문제가 된 것은 전후 약 10년 동안에 걸친 회복 기간에 있어서의 달러 부족과, 그 후 오늘까지의 달러 불안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것은 제2차대전에 의하여 세계 경제의 구조 변동이 컸던 것과 이러한 변화된 국제 환경에 적응함에 어느 정도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며, 또 전쟁의 유산으로서 국제 결제의 용구인 금이나 외화준비가 특히 미국에 편재(偏在)되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지 균형을 실현하기 위해서 국내 경제의 희생을 수반하는 조정이나 원조를 바라는 방법에 의존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으며 더욱 미·소의 대립이 이러한 문제를 더욱 일그러지게 했다고 할 수 있다.
dbpedia-owl:wikiPageID
  • 58016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184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2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208178 (xsd:integer)
  • 1242235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국제수지(國際收支, 영어: balance of payments)는 일정 기간에 한나라의 거주자와 비거주자 사이에 발생한 모든 경재적 거래를 종합적으로 기록한 통계로써 대외경제거래(재, 서비스, 소득의 거래, 대외자산)를 기록한 것이다.국제간에 있어서의 경제 거래의 결과 화폐가 이동한다. 지급의 흐름(지급 계정)과 수취의 흐름(수취 계정)이 그것이다. 이 두가지 흐름을 어떤 일정 기간―보통은 1년―에 걸쳐 종합적으로 기록한 것이 국제수지표이다. 따라서 국제수지는 국제 거래의 화폐적 측면에서 착안한 것이며 또 그것은 일정 기간의 유동성을 문제 삼은 것으로 국제대차와는 다르다. 후자는 대차 대조표처럼 어느 일정 시점을 문제로 한 것이며, 일정 시점에서 나라와 나라 사이에 존재하는 채권 채무의 현 재고로서의 스톡을 나타낸 것이다.
  • 국제수지(國際收支, 영어: balance of payments)는 일정 기간에 한나라의 거주자와 비거주자 사이에 발생한 모든 경제적 거래를 종합적으로 기록한 통계로써 대외경제거래(재, 서비스, 소득의 거래, 대외자산)를 기록한 것이다.국제간에 있어서의 경제 거래의 결과 화폐가 이동한다. 지급의 흐름(지급 계정)과 수취의 흐름(수취 계정)이 그것이다. 이 두가지 흐름을 어떤 일정 기간―보통은 1년―에 걸쳐 종합적으로 기록한 것이 국제수지표이다. 따라서 국제수지는 국제 거래의 화폐적 측면에서 착안한 것이며 또 그것은 일정 기간의 유동성을 문제 삼은 것으로 국제대차와는 다르다. 후자는 대차 대조표처럼 어느 일정 시점을 문제로 한 것이며, 일정 시점에서 나라와 나라 사이에 존재하는 채권 채무의 현 재고로서의 스톡을 나타낸 것이다.
rdfs:label
  • 국제수지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Disambiguates 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