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인(高麗人) 또는 고려 사람(러시아어: Корё сарам 코료 사람[*])또는 한국계 러시아인은 옛 소비에트 연방 붕괴 이후의 독립 국가 연합 전체에 거주하는 한민족을 이르는 말이다. 흔히 까레이스키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왔다. 한반도 일대를 지배했던 옛 나라인 고려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으며, 한국인과 조선인을 절충하기 위해 고려인이라 부른다. 이들 국가에는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키르기스스탄, 우크라이나, 몰도바 등이 포함된다. 약 50만 명의 고려인들이 중앙아시아를 중심으로 거주하였으며, 남부 러시아의 볼고그라드 부근, 코카서스, 남부 우크라이나에도 많은 고려인들의 공동체가 존재한다. 이들 공동체는 19세기 말의 극동 러시아에 거주하던 고려인에 기원한다.사할린 섬에도 독립된 사할린 한민족이 있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고려인(高麗人) 또는 고려 사람(러시아어: Корё сарам 코료 사람[*])또는 한국계 러시아인은 옛 소비에트 연방 붕괴 이후의 독립 국가 연합 전체에 거주하는 한민족을 이르는 말이다. 흔히 까레이스키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왔다. 한반도 일대를 지배했던 옛 나라인 고려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으며, 한국인과 조선인을 절충하기 위해 고려인이라 부른다. 이들 국가에는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키르기스스탄, 우크라이나, 몰도바 등이 포함된다. 약 50만 명의 고려인들이 중앙아시아를 중심으로 거주하였으며, 남부 러시아의 볼고그라드 부근, 코카서스, 남부 우크라이나에도 많은 고려인들의 공동체가 존재한다. 이들 공동체는 19세기 말의 극동 러시아에 거주하던 고려인에 기원한다.사할린 섬에도 독립된 사할린 한민족이 있다. 1800년대 후반에서 1900년대 초의 이주민으로 구성된 러시아 본토의 공동체와는 달리, 사할린의 한민족은 주로 1930년대와 1940년대에 경상도와 전라도에서 이주하였다. 이들은 제2차 세계 대전의 노동력의 부족을 메우기 위해 제국주의 일본에 의해 강제로 사할린의 탄광에 끌려가 노역하였다.
  • 고려인(高麗人) 또는 고려 사람(러시아어: Корё сарам 코료 사람[*])또는 한국계 러시아인은 옛 소비에트 연방 붕괴 이후의 독립 국가 연합 전체에 거주하는 한민족을 이르는 말이다. 한반도 일대를 지배했던 옛 나라인 고려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 흔히 까레이스키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왔다. 원래 고려인은 중국,일본 등 나라의 동포들과 같이 조선인이라고 했지만 자신들을 고려인이라고 공식적으로 부르기 시작한것은 서울올림픽을 전후하여 1988년 6월 전소고려인협회가 결성되면서부터였다. 그러다가 1993년 5월 모스크바에서 열린 소련 조선인 대표자 회의에서 정식으로 소련 조선인의 명칭을 '고려인'이라고 부르기로 했다. 고려인은 원래 조선인이라고 불렀지만 그뒤 소련의 정세가 급변하여 한국과 소련이 외교관계를 맺고 또 그곳 조선인들속에 점차 잘사는 한국의 형상이 부각되면서 대한민국에서 꺼려하는 '조선인'이라는 호칭을 정정해야 겠다는 생각에서 부터였다. 그런데 '조선인'이라고 하자니 한국에서 꺼려하고 '한국인'이라고 하자니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감정도 고려하여 '조선인'도 '한국인'도 아닌 '고려인'이라는 기발한 착상의 신조어를 만들어낸것이다. 그들은 조선사람도 아니고 한국사람도 아닌 소련 사람이고 또한 자신의 언어와 문화도 일세기이상 지나는 동안 이미 남과 북과는 이질적인 소련의 특성을 많이 띠고 있으며 남쪽과 북쪽의것과도 다른 자신들만의 특수한 독자적특성을 이어왔으니 그 어느 쪽도 아닌 '고려인'이라고 하는것이 마땅하다는것이다.결국 고려인이라는 호칭은 한반도의 분열이 낳은 특수한 역사의 산물인것이다.한민족이 둘로 갈라진 비극은 호칭문제에서까지 이렇게 나타나고 있는것이다. 이들 국가에는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키르기스스탄, 우크라이나, 몰도바 등이 포함된다. 약 50만 명의 고려인들이 중앙아시아를 중심으로 거주하였으며, 남부 러시아의 볼고그라드 부근, 코카서스, 남부 우크라이나에도 많은 고려인들의 공동체가 존재한다. 이들 공동체는 19세기 말의 극동 러시아에 거주하던 고려인에 기원한다.
dbpedia-owl:language
dbpedia-owl:related
dbpedia-owl:religion
dbpedia-owl:totalPopulation
  • 50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ExternalLink
dbpedia-owl:wikiPageID
  • 1139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6928 (xsd:integer)
  • 849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16 (xsd:integer)
  • 123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388506 (xsd:integer)
  • 1488273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관련민족
prop-ko:민족
  • 고려인
prop-ko:언어
prop-ko:인구거점
  • : 15,000: 13,000: 6,000
  • : 176,000: 108,000: 80,000
  • : 3,000
  • : 80,000
  • : 108,000
  • : 13,000
  • : 15,000
  • : 176,000
  • : 6,000
prop-ko:인구전체
  • 약 50만 명
prop-ko:종교
dcterms:subject
rdf:type
rdfs:comment
  • 고려인(高麗人) 또는 고려 사람(러시아어: Корё сарам 코료 사람[*])또는 한국계 러시아인은 옛 소비에트 연방 붕괴 이후의 독립 국가 연합 전체에 거주하는 한민족을 이르는 말이다. 흔히 까레이스키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왔다. 한반도 일대를 지배했던 옛 나라인 고려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으며, 한국인과 조선인을 절충하기 위해 고려인이라 부른다. 이들 국가에는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키르기스스탄, 우크라이나, 몰도바 등이 포함된다. 약 50만 명의 고려인들이 중앙아시아를 중심으로 거주하였으며, 남부 러시아의 볼고그라드 부근, 코카서스, 남부 우크라이나에도 많은 고려인들의 공동체가 존재한다. 이들 공동체는 19세기 말의 극동 러시아에 거주하던 고려인에 기원한다.사할린 섬에도 독립된 사할린 한민족이 있다.
  • 고려인(高麗人) 또는 고려 사람(러시아어: Корё сарам 코료 사람[*])또는 한국계 러시아인은 옛 소비에트 연방 붕괴 이후의 독립 국가 연합 전체에 거주하는 한민족을 이르는 말이다. 한반도 일대를 지배했던 옛 나라인 고려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 흔히 까레이스키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왔다. 원래 고려인은 중국,일본 등 나라의 동포들과 같이 조선인이라고 했지만 자신들을 고려인이라고 공식적으로 부르기 시작한것은 서울올림픽을 전후하여 1988년 6월 전소고려인협회가 결성되면서부터였다. 그러다가 1993년 5월 모스크바에서 열린 소련 조선인 대표자 회의에서 정식으로 소련 조선인의 명칭을 '고려인'이라고 부르기로 했다. 고려인은 원래 조선인이라고 불렀지만 그뒤 소련의 정세가 급변하여 한국과 소련이 외교관계를 맺고 또 그곳 조선인들속에 점차 잘사는 한국의 형상이 부각되면서 대한민국에서 꺼려하는 '조선인'이라는 호칭을 정정해야 겠다는 생각에서 부터였다.
rdfs:label
  • 고려인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foaf:name
  • 고려인 (고려 사람)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