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림잡전》(鷄林雜傳)은 신라의 학자 김대문(金大問)이 성덕왕 때에 펴낸 책이다. 신라·백제·고구려의 설화(說話)를 모은 설화집이다. 역시 그가 지은 《고승전》 《화랑세기》라는 책과 함께 고려의 김부식이 《삼국사기》를 지을 때 중요한 자료가 되었다고 한다. 지금은 전하지 않는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계림잡전》(鷄林雜傳)은 신라의 학자 김대문(金大問)이 성덕왕 때에 펴낸 책이다. 신라·백제·고구려의 설화(說話)를 모은 설화집이다. 역시 그가 지은 《고승전》 《화랑세기》라는 책과 함께 고려의 김부식이 《삼국사기》를 지을 때 중요한 자료가 되었다고 한다. 지금은 전하지 않는다.
dbpedia-owl:wikiPageID
  • 26883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276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1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2563132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dcterms:subject
rdfs:comment
  • 《계림잡전》(鷄林雜傳)은 신라의 학자 김대문(金大問)이 성덕왕 때에 펴낸 책이다. 신라·백제·고구려의 설화(說話)를 모은 설화집이다. 역시 그가 지은 《고승전》 《화랑세기》라는 책과 함께 고려의 김부식이 《삼국사기》를 지을 때 중요한 자료가 되었다고 한다. 지금은 전하지 않는다.
rdfs:label
  • 계림잡전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