ㅉ(표준어: 쌍지읒, 문화어: 된지읒)은 한글 낱자의 ㅈ을 어울러 쓴 것이다. 첫소리로만 쓰이고 끝소리로는 쓰이지 않는다.훈민정음 초성 체계로는 전탁의 잇소리이다. 훈민정음 초성 체계에서 전탁의 각자 병서는 《동국정운》의 한자 음 표기에 쓰였고, 훈민정음 창제 당시 한국어의 어두에서는 적어도 ㅈ의 된소리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ㅉ이 실제 쓰인 바가 없었다는 것이 이를 뒷받침한다.현대 한국어에서는 된소리이다. ㅈ의 된소리를 표기하기로 정식으로 정한 때는 1933년에 제정한 한글 맞춤법 통일안이다.

PropertyValue
dbpedia-owl:abstract
  • ㅉ(표준어: 쌍지읒, 문화어: 된지읒)은 한글 낱자의 ㅈ을 어울러 쓴 것이다. 첫소리로만 쓰이고 끝소리로는 쓰이지 않는다.훈민정음 초성 체계로는 전탁의 잇소리이다. 훈민정음 초성 체계에서 전탁의 각자 병서는 《동국정운》의 한자 음 표기에 쓰였고, 훈민정음 창제 당시 한국어의 어두에서는 적어도 ㅈ의 된소리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ㅉ이 실제 쓰인 바가 없었다는 것이 이를 뒷받침한다.현대 한국어에서는 된소리이다. ㅈ의 된소리를 표기하기로 정식으로 정한 때는 1933년에 제정한 한글 맞춤법 통일안이다. ‘쌍지읒’이라고 하는 이름도 이때 붙였다.국제음성기호로는 표준어의 경우 [ ˀt͡ɕ ](남) 또는 [ t͡ɕ͈ ](남)로 나타내고, 문화어의 경우 [ ˀt͡s ](북) 또는 [ t͡s͈ ](북)로 나타낸다.표준어에서는 ㅉ이 항상 구개음화되어 있지만 문화어에서는 그렇지 않다.따라서 표준어에서 짜와 쨔가 변별이 안 되지만 문화어에서는 짜와 쨔가 변별된다.표준어 쩍 → [쩍] [ ˀt͡ɕʌk ̚ ] 살쪘다 → [살쩓따] [ s⁽ʰ⁾ɐlˀt͡ɕʌt ̚ˀtɐ ]문화어 쩍 → [쩍] [ ˀt͡sɔk ̚ ] 살쪘다 → [살쪋따] [ s⁽ʰ⁾ɐlˀt͡ɕɔt ̚ˀtɐ ]
  • ㅉ(표준어: 쌍지읒, 문화어: 된지읒)은 한글 낱자의 ㅈ을 어울러 쓴 것이다. 첫소리로만 쓰이고 끝소리로는 쓰이지 않는다.훈민정음 초성 체계로는 전탁의 잇소리이다. 훈민정음 초성 체계에서 전탁의 각자 병서는 《동국정운》의 한자 음 표기에 쓰였고, 훈민정음 창제 당시 한국어의 어두에서는 적어도 ㅈ의 된소리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ㅉ이 실제 쓰인 바가 없었다는 것이 이를 뒷받침한다.현대 한국어에서는 된소리이다. ㅈ의 된소리를 표기하기로 정식으로 정한 때는 1933년에 제정한 한글 맞춤법 통일안이다. ‘쌍지읒’이라고 하는 이름도 이때 붙였다.국제음성기호로는 표준어의 경우 [ ˀt͡ɕ ](남) 또는 [ t͡ɕ͈ ](남)로 나타내고, 문화어의 경우 [ ˀt͡s ](북) 또는 [ t͡s͈ ](북)로 나타낸다.표준어에서는 ㅉ이 항상 구개음화되어 있지만 문화어에서는 그렇지 않다.따라서 표준어에서 짜와 쨔가 변별이 안 되지만 문화어에서는 짜와 쨔가 변별된다.표준어 쩍 → [쩍] [ ˀt͡ɕʌk ̚ ] 살쪘다 → [살쩓따] [ s⁽ʰ⁾ɐlˀt͡ɕʌt ̚ˀtɐ ]문화어 쩍 → [쩍] [ ˀt͡sɔk ̚ ] 살쪘다 → [살쪋따] [ s⁽ʰ⁾ɐlˀt͡ɕɔt ̚ˀtɐ ]
dbpedia-owl:wikiPageID
  • 7685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Length
  • 1747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OutDegree
  • 24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RevisionID
  • 12385941 (xsd:integer)
dbpedia-owl:wikiPageWikiLink
prop-ko:wikiPageUsesTemplate
prop-ko:끝소리
prop-ko:끝소리Html
  • ퟹ
prop-ko:끝소리코드
  • U+D7F9
prop-ko:닿소리
prop-ko:닿소리Html
  • ㅉ
prop-ko:닿소리코드
  • U+3149
prop-ko:반각
prop-ko:반각Html
  • ᄍ
prop-ko:반각코드
  • U+FFB9
prop-ko:첫소리
prop-ko:첫소리Html
  • ᄍ
prop-ko:첫소리코드
  • U+110D
prop-ko:한양끝
prop-ko:한양끝Html
  • 
prop-ko:한양끝코드
  • U+F8E9
prop-ko:한양첫
prop-ko:한양첫Html
  • 
prop-ko:한양첫코드
  • U+F7EA
dcterms:subject
rdfs:comment
  • ㅉ(표준어: 쌍지읒, 문화어: 된지읒)은 한글 낱자의 ㅈ을 어울러 쓴 것이다. 첫소리로만 쓰이고 끝소리로는 쓰이지 않는다.훈민정음 초성 체계로는 전탁의 잇소리이다. 훈민정음 초성 체계에서 전탁의 각자 병서는 《동국정운》의 한자 음 표기에 쓰였고, 훈민정음 창제 당시 한국어의 어두에서는 적어도 ㅈ의 된소리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ㅉ이 실제 쓰인 바가 없었다는 것이 이를 뒷받침한다.현대 한국어에서는 된소리이다. ㅈ의 된소리를 표기하기로 정식으로 정한 때는 1933년에 제정한 한글 맞춤법 통일안이다.
rdfs:label
owl:sameAs
http://www.w3.org/ns/prov#wasDerivedFrom
foaf:isPrimaryTopicOf
is dbpedia-owl:wikiPageRedirects of
is dbpedia-owl:wikiPageWikiLink of
is foaf:primaryTopic of